'아이폰'에 해당되는 글 27건

반응형

 

아이폰을 구입하여 사용한지도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아이폰11 PRO 256GB 구입 (iPhone11 Pro 256GB)

아이폰을 샀습니다. 갑자기 웬 아이폰이냐고요?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갤럭시J7 2016이 맛이 갔습니다. 서비스센터에 가니 뜯지도 않고 견적을 얘기하며 그냥 바꾸라고 얘기합니다. 그래서 그냥

www.tisdory.com

 

다행히 2년간 분실이나 파손 없이 잘 버텨왔네요.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느낌이라 확인하니 배터리 수명이 79%까지 떨어졌습니다. 80% 이하로 떨어지면 교체 대상인데, 이전에 개통하며 들어뒀던 KT 보험이 13개월차부터 자부담금 4만원만 부담하면 보험으로 배터리 교체를 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리고 사진을 촬영하면 좌측 하단에 반점같은것이 같이 찍혀나옵니다.

 

전국에 대우전자(위니아SLS) 서비스센터를 비롯하여 애플 제품의 A/S를 진행하는 서비스센터 아무곳에나 찾아가서 수리를 받거나 리퍼를 받으면 됩니다만, KT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서비스센터가 있다고 합니다. KT를 사용하는 고객만 이용이 가능한데 수리비가 조금 저렴하기도 하고 다른 서비스센터가 먼저 전액을 결제한 뒤 보험금을 청구하여 수리비 차액을 받지만 KT에서 운영하는 서비스센터는 수리와 함께 보험금 청구가 진행되며 자부담금만 납부하면 됩니다. 물론 그 자부담금도 10만원까지는 KT 포인트로 낼 수 있다고 하네요.

 

성능 최대치 79%, KT AS센터 예약

일도 없고... 점심이나 먹고 KT A/S센터를 예약하고 산본으로 갑니다.

 

KT PLAZA(전화국)에 딸려있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전문 수리점이라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전국에 약 20곳이 성업중인데, 홈페이지에 방문하여 위치를 확인하고 방문하면 됩니다. 예약기능이 있어 예약을 하고 갔는데 대기인원이 없으면 바로 수리를 진행해주더군요.

 

https://ktac.modoo.at/

 

[KT 애플 공인 AS센터 - 홈]

애플공인서비스(수리센터)

ktac.modoo.at

 

KT 서비스센터의 위치는 해당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대전으로 갈까 하다가 결국 산본으로 갔네요. 수원쯤에 하나 있었으면 더 가깝고 좋았을텐데... 가장 가까운 서비스센터가 산본역 앞 로데오거리에 있어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참고로 주차는 어렵습니다. 산본역 공영주차장이나 인근 유료주차장에 차를 세워야 합니다.

 

KT Plaza 산본점

KT플라자 산본점 안에 있습니다.

 

플라자는 물리적인 전화국의 업무를 제외하고 예전 전화국에서 하던 서비스 업무를 대부분 처리한다 보면 될 것 같습니다. KT의 자회사 KT M&S에서 운영하며 일반적인 휴대전화 판매와 개통부터 서비스 변경 해지와 같은 서비스를 진행하지요. 주요 번화가나 도심에 KT 플라자는 대부분 전화국이던 자리에서 영업합니다만, 산본의 KT플라자는 산본역 앞 로데오거리 광장 앞 커다란 건물 1층에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iPhone 서비스센터 입성

문을 열고 쭉 들어가면 아이폰 서비스센터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창구는 두개. 직원도 둘. 다행히 대기하는 사람이 없어 들어가서 바로 서비스를 진행합니다. 이런저런 문제로 수리를 받으러 왔다고 하니 보험 가입 여부를 물어보고 바로 진단에 들어갑니다. 배터리 양은 바로 보이는 문제고 카메라의 경우 유리만 따로 나오는게 아니라 모듈을 교체해야 하는데 둘 다 따로 수리하느니 그냥 리퍼를 받으라고 그러네요.

 

결국 리퍼를 결정하고 바로 보험금 청구서류를 작성합니다.

 

휴대폰 보험 보험금 청구서

KT A/S센터 전용 보험금 청구서를 작성합니다.

 

형광펜으로 찍어준 부분만 잘 작성해서 제출하고, 보험사에 확인전화를 걸어주면 그 전화를 받고 상담원이 물어보는 질문에 답변만 해주면 됩니다. 보험금 지급 승인이 떨어진 이후 바로 작업이 진행됩니다. 작업이래봐야 기존 기기를 초기화하고 리퍼폰을 등록해서 받아오면 되는지라 크게 거창하지도 않습니다.

 

KT멤버십 수리 비용 혜택 변경 안내

작년 12월 1일부터 포인트 사용한도가 생겨났습니다.

 

이전에는 KT 포인트가 있다면 자기부담금이 10만원을 넘어간다 쳐도 전액 사용이 가능했는데, 지금은 최대 10만원까지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아이폰 11 Pro의 리퍼 자기부담금은 12만원. 즉 2만원만 결제하면 됩니다. 배터리만 교체하는 경우 자부담이 4만원이니 포인트만 사용해도 되겠죠.

 

리퍼폰 수령

리퍼폰을 수령합니다.

 

국내에 아이폰을 처음 들여온 통신사가 KT고, 아이폰 3GS의 등장은 대한민국 통신업계의 판도를 확 바꿔놓았습니다. 물론 지금은 SK도 LG도 아이폰을 판매하고 자급제로 사는 비중도 많이 높아졌지만, KT를 사용한다면 2년짜리 애플 케어플러스 대신 비슷한 가격에 3년까지 보장되는 통신사 보험이 이득이라기에 가입했는데 거의 사용하지 않는 멤버십 포인트로 자부담금을 낼 수 있다는게 큰 장점이 아닐까 싶네요.

 

리퍼 직전 기존 아이폰의 상태를 진단하는데도 엄청 느리더군요. 초기불량이 있던 기기임이 확실했고 구입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홍성 대우전자 서비스센터에 가니 자신들은 진단 할 수 있는 장비가 없어 다른곳으로 가라고 했던지라 2년을 참고 썼습니다. 

 

결론은 진작 초기불량으로 교환을 받았어야 하는 기기였는데.. 이제야 다른 이유로 교체하네요.

 

결제완료

수리비 2만원을 결제합니다. 3만 9천원은 강화유리값이네요.

 

액정보호필름을 판매하냐고 물어보니 자기네는 고가의 벨킨 제품만 판매한다고 합니다. 근데 뭐 이게 기계로 붙이는거라 그러네요. 기본이 2만원 급에 따라 좀 더 비싸지기도 하는데, 페이스북에서 광고로 봤던 프라이버시 강화유리가 있어 그걸로 붙여보았습니다.

 

그간 저렴한 강화유리 정말 많이 사다 붙였습니다만, 대부분 1개월 이내에 깨져버렸고 최근 2~3개월은 그냥 포기하고 다 떼어버리고 사용했습니다. 생각보다 액정 기스가 많이 생기더군요. 그래서 수리비보다 더 비싼 돈을 주고 강화유리를 붙였습니다. 아마 이전보다는 핸드폰을 들고 다니는 시간이 적어 좀 더 오래 가겠죠.

 

아이폰을 처음 구입해서 사용한지 2년이 지났습니다. 2년만에 사실상 새 핸드폰을 구입한거나 마찬가지인 리퍼폰을 받았으니 앞으로 더 잘 버텨봐야죠. 디자인도 신형이나 아주 큰 차이도 없고 크게 느리거나 답답하지도 않습니다. 아이폰만 쓰는 사람들은 항상 아이폰만 찾는다는 사실을 다시금 느끼고 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아이폰을 샀습니다.

갑자기 웬 아이폰이냐고요? 업무용으로 사용하던 갤럭시J7 2016이 맛이 갔습니다. 


서비스센터에 가니 뜯지도 않고 견적을 얘기하며 그냥 바꾸라고 얘기합니다. 그래서 그냥 써보고 싶었던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합니다. 왜 그토록 많은 추종자를 양산하고,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용자보다 충성도가 높은지. 그리고 왜인지 모를 자부심을 가지는지 알고싶었습니다.



이미 오래전에 중고 헐값에 아이폰3GS를 사서 잠시 사용했던 일이 있었습니다만, 카메라 불량 문제로 제 손에 닿은지 대략 한시간만에 환불을 하였고 그 이후로 아이폰 비슷한 물건도 만져보았던 일은 없었습니다. 


결론은 약정이 한달도 남지 않은 갤럭시노트8을 업무용으로 사용하기로 하고 아이폰을 구입하기로 합니다. 어짜피 살 놈은 산다는건지 아이폰은 통신사에서 지원이 잘 나오는것도 아니고, 거기다가 번호이동도 아닌 기기변경은 판매자에게 떨어지는 리베이트가 그리 높지도 않다고 하네요.


여튼 아이폰을 구매하기로 마음먹고 핸드폰 매장을 찾았습니다.


인덕션 렌즈로 이름을 알린 아이폰11 PRO 256GB 모델입니다. 변태같은 색상을 원한다고 하니 미드나잇 그린을 추천해주네요. 어짜피 남은 약정이 6개월 이내인지라 위약금도 없습니다. 남은 1회차 할부금만 내면 됩니다. 좋습니다. 그대로 개통절차를 진행하기로 합니다.



가입신청서를 작성합니다.


총 할부원금은 154만원. 요금할인을 받기로 합니다. 요금제는 만29세 이하 사용자만 가입 가능한 KT의 'Y데이터 ON 톡' 월 49,000원짜리 요금제인데, 6GB의 데이터를 기본 제공하며 소진시 저속으로 무제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기존에 10GB 기본제공 및 일 2GB 추가제공 후 소진시 속도제한이 되는 요금제를 사용했었는데, 대략 만원정도 저렴하면서 기본 제공량이 6GB라 조금 걱정이 되긴 합니다. 


그렇지만, 남아도는 KT 멤버십 포인트로 추가 데이터를 구입해서 쓰면 어느정도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정 쓰다가 못써먹겠으면 요금제를 올리던지 하면 되겠죠. 뭐 여튼 기존 핸드폰 요금보다 조금 저렴해지는 효과는 보았습니다.



아이폰11 PRO 256GB. 정식으로 국내에 수입된 제품입니다.


2019년 12월에 제조되었네요. 뭐 미국 회사입니다만, 제조는 중국에서 합니다. 그렇게 중화사상이 강한 중국에서도 소득수준이 낮은 사람들까지 아이폰을 쓰기 위해 장기를 팔고, 자식을 내다 판다고 하는데 왜들 그렇게 국적을 불문하고 아이폰에 환장하는지 한번 써보면서 알아가기로 합시다.



개통은 완료되었고, 상자를 개봉하여 유심칩을 옮기기만 하면 됩니다.


오히려 안드로이드폰 대비 불편합니다. NFC 기능을 활용한 교통카드를 국내에서 쓸 수 있는것도 아니고, 삼성페이나 LG페이같은 기능을 하는 애플페이 역시 국내에서는 사용이 불가합니다. 대체 그럼에도 왜 아이폰을 쓰는것인지 일단 써보기나 하자는 생각입니다. 어짜피 삼성페이는 교통카드 기능만 사용이 불가하지 멀쩡한 갤럭시노트8은 계속 쓰기로 했으니 계속 사용이 가능합니다.



개봉하였습니다. 생각보단 무겁고 작습니다.


그렇다고 내구성이 강한것도 아니고, 수리비가 저렴하지도 않아 다들 신주단지 모시듯이 가지고 다니는게 아이폰입니다. 그럼에도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전원이 켜지고 초기 설정을 만져줍니다. 모든것이 익숙하지 않습니다. 


안드로이드폰을 사용한지 10년이 되었으니 안드로이드 환경에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상황이고, 아이폰은 구닥다리 3GS를 대략 한시간 만져본것이 전부였습니다. 막상 기본 설정을 만지면서도 내가 과연 잘 한 선택인지 곰니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안드로이드폰에서 정보를 불러오고. 피쳐폰 시절부터 저장되었던 번호들이 정리가 되지 않아 난잡했던 구글 주소록부터 정리를 했습니다.


자꾸 앱스토어에서 무슨 동의를 하는데 튕겨서 카카오톡 설치하는데 대략 두시간. 일단 카카오톡 페이스북 트위터만 설치하고, 주소록을 정리하는데 늦은 밤을 보내고 다음날 아침까지 투자했습니다. 그래도 대략 적응은 되었습니다. 아직은 약간 불편하지만, 사용자들 의견으로는 대략 보름에서 한달만 고생하면 훨씬 더 편하답니다.



일명 탈모액정이지만, 캡쳐 화면은 온전히 뜨는군요.


FACE ID라는 기능을 통해 사용자를 인식하고 화면을 띄워줍니다.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기능이 생겼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뭐 여튼 처음 사용해보니 신기하네요. 아직 갈길이 멉니다. 보안은 확실히 안드로이드폰보다 뛰어나다고 하는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테러범의 휴대전화 잠금도 풀어주지 않는 애플입니다.


과연 아이폰에 익숙해지면 안드로이드폰이 편하다고 얘기할지, 아이폰이 편하다고 얘기할지 한번 두고 봐야겠네요. 아이폰 한번 써보고 싶다고 150만원짜리 핸드폰 산 이야기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