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 해당되는 글 12건

반응형


요즘 지어지는 아파트들은 대부분 주민 편의시설로 독서실이나 휘트니스센터가 함께 지어집니다. 


입주민 편의시설로 거기에 수영장이나 다른 부가시설들도 지어지긴 합니다만, 저희 아파트는 휘트니스센터와 독서실을 제외하고는 대략 탁구장과 스크린골프장 배드민턴코트정도가 존재합니다.



집에서 보면 아주 잘 보입니다. 클레시안센터라는 이름의 단지 내 복지시설에 소재해 있습니다.


입주 3년차를 넘겼습니다만 그동안 근처에 얼씬도 하지 않았습니다. 월급쟁이 생활을 하면서 그럭저럭 시간적 여유도 생기고 하니 등록하러 가야지...만 하다가 드디어 큰 맘을 먹고 등록을 하러 휘트니스센터로 향하게 되었네요. 집에서 누워서 빈둥대느니 다만 런닝머신이라도 조금 타고 오는게 나으니 말입니다.


지하주차장으로 통행이 가능하긴 합니다만, 비도 그쳤으니 1층으로 나와 지상으로 올라갑니다.



헬스장 입구.


명절을 제외하곤 매일 아침 6시부터 밤 10시까지 개방한다 합니다. 일괄적으로 관리비에서 거둬가는 단지들도 있지만, 저희 아파트의 경우 회원제로 등록하여 등록된 회원에 한해 이용이 가능합니다. 지문인증을 거쳐야 문이 열리고 안에서도 따로 버튼을 눌러야 문이 열립니다.


등록을 하려면 사무실을 거쳐야 합니다. 사무실 역시 마감시간까지 직원이 상시 상주하고 있습니다.



헬스장 입구에서 우측으로 한바퀴 돌아갑니다.


로비 안내데스크 옆으로 사무실 문이 존재합니다. 노크를 하고 들어가니 책상과 컴퓨터가 놓여져 있었고, 직원 한 사람이 자리를 잡고 있었습니다. 등록을 하러 왔다 얘기하니 기본적인 동 호수와 이름 전화번호를 물어보고 등록은 금방 끝났습니다.



휘트니스 센터 이용요금은 다음과 같습니다.


첫번째 등록자 기준 헬스 2만원, 골프 3만원. 두 종목 다 등록시 4만 5천원. 두번째 등록자부터 10%씩 할인된 가격에 이용이 가능합니다. 시설이 조금 오래된 동네 헬스장도 한 달에 약 5만원씩 받는데, 2만원이면 그냥 거저수준이죠. 


크게 부담도 가지 않는 가격이니 앞으로 별 일이 없다면 계속 연장등록을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헬스장 시설입니다. 


벽쪽으로 유산소 운동을 위한 기기들이 나열되어 있고 그 외에는 근력운동을 위한 기구들이 놓여져 있습니다.



아까 들어오지 못했던 출입구. 지금은 지문을 찍으면 언제든지 들어 올 수 있습니다.


깔끔하고, 현재 사용중인 공간 외 사용중이지는 않지만 개인PT실을 비롯한 작은 공간들도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런닝머신에 TV도 달려있네요.


TV를 보며 약 40분정도 걷고, 20여분 간단한 근력운동을 마친 뒤 약 20분은 자전거를 타고 마무리했습니다. 하루이틀 한다고 살이 빠지진 않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하다보면 더이상 몸이 불어나지는 않겠죠.. 어디 가는 일 없이 집에만 박혀있는 주말에도 헬스장에서 쉽게 시간을 떼울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P.S 덤최몇 보고 가신 줄 아시는데 저 그거 안봤어요. 덤최충 아닙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zzing548.tistory.com BlogIcon zzing548 2019.07.26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늘어나지 않는 방문자수 때문에 블로그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면 제 블로그에 한번 방문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zzing548.tistory.com/entry/Selected-Keyword 에서 블로그 트래픽 상승 및 성장을 위한 Selected Keywords에 대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반응형


지난 일요일 새벽 3시 즈음 집에 들어가는데 아파트 입구 앞에 비스듬히 세워진 스파크가 하나 있더군요.


차를 빼겠지 하고 보니 차를 뺄 상황이 아녔습니다. 휠캡은 날라가 꼽혀있고, 휀다는 푹 들어가 있었고요 후진기어를 이리저리 넣었다 뺐다 하는데 움직이질 않습니다. 충격으로 등속조인트가 빠져버렸는지 샤프트가 꺾였는지 모르겠지만 움직이지 않음에도 계속 후진기어만 넣었다 빼기에 차 앞으로 가보니 아저씨 혼자 타고 계시더군요.


보통 졸다가 벽에 차를 박으면 잠이 확 깨곤 합니다만, 차에서 내려선 횡설수설 하면서 저보고 돌아가라고 하네요. 



뭐 일단 입구를 막아놓았고 자력으로 빠져나갈 상태가 아닌지라 돌아서 집에 들어갑니다만. 뭔가 이상합니다.


경찰에 아파트 입구 앞에서 사고가 난 상태고 차주가 횡설수설 하는게 음주가 의심된다고 신고하니 빛의 속도로 순찰차가 무려 두대나 왔더군요. 순찰차가 오는 모습만 보고 집에 들어갔습니다만, 궁굼해서 다음날 오전에 파출소에 전화하니 민감한 개인정보라 알려 줄 수 없다고 하더랍니다.


그리고 오늘 오전에 경찰서 교통조사계에서 또 전화가 오더군요.


사고 당시 선생님 소유의 차량이 지나가서 사고를 목격하셨나 해서 전화했다고 하며 당시 운전자 외 동승자가 있었는지와 관련된 여부와 상태 등을 묻더군요. 아쉽게도 블박은 이미 다 지워진 상태. 저한테 직접적으로 알려주지는 않았지만 간접적으로 음주사고였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전화였습니다.


여튼 음주운전은 패가망신의 지름길입니다. 

대리기사는 당신께서 돈만 많이 주신다면 집이 어디 외딴곳이라도 당장 달려온답니다. 만원 투자하시고 편안히 집에 가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