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스토 저장소 티스도리닷컴. 어언 비스토와 함께한지도 세달..

그동안 팔만키로 찍었고, 처음에 비해서 차도 많이 변했고... 

온갖 정성을 쏟아부어 김여사 중고차에서 젊은사람이 타는 차로 변신..

뭐 셀수없는 정비와 DIY 기타 등등.. 변화가 참 많네..


지난 일요일 비스토동호회 정모가 경기도 시흥 오이도에서 있다보니 꽃단장을 하고 시흥으로 출발합니다. 필자는 비스토와 함께한 그날부터 지금까지 우리나라엔 단 하나밖에 남지 않은 비스토동호회에서 나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답니다.


서울/경기지역 정모였지만 충청방이 활동이 전무한 상황에서 나름 떼빙같은거 해보고 차량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자리는 지리적으로 가까운 서울경기방 회원분들의 모임자리니 그곳에 열심히 끼어서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지난번 행담도 모임도 서울/경기지역 벙개였었죠.


비스토랑 똑같은 아토스동호회나 천넷 AMG(아토스/비스토 연합동호회)같은 다른 동호회들은 지금 세월이 흐름에 따라 휴면상태의 동호회가 되어있다는게 참 아쉽습니다.ㅠㅠ



손세차도 맏기고, 주차번호 스티커도 붙이고... 차 스타일이 달라졌네!!!!


그렇습니다. 얼마전 이차에 공병도 주웠고 DIY도 많이 했는데 셀프세차장에서 귀차니즘도 있고 번거로운 관계로 실내세차를 해야하는 상황임에도 안한지 꽤 지났습니다. 귀찮기도 하고 차라리 손세차 맏기는게 깨끗하다보니 손세차집에 가서 모처럼만에 실내외 세차를 전날 해두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가지고싶었던 주차번호스티커도 주황색으로 맞춰서 붙였지요. 

페이스북에 좋아요가 많은거 보니깐 잘 어울리나봅니다.


P.S 셀프세차 자주가는것보다 장기적으로 셀프세차 한번 가는게 더 깔끔하고 이득같네요..



그렇게 달리고 또 달려서 당진IC로 진입했습니다. 

커다란 SUV들은 오늘도 화물차처럼 느리게 달리는 비스토를 비웃고 지나갑니다.

날은 비올것처럼 흐린데 비는 안왔고 오늘부터 무지막지하게 쏟아지네요..


뭐 막 달릴 필요도 없고 차에 무리를 줄 필요도 없으니 80-90선을 유지하며 즐겁게 노래도 부르면서 고속도로를 달립니다. 체어맨 탄다면 뭐 발만 살짝 올려도 120이고 나가는대로 잘 달리겠지만 비스토는 80에서 90만 달리고 어쩌다가 밟아서 100km 살짝 넘기는게 전부입니다.


장점은 카메라 신경 안쓰고 달려도 안찍힌다는거네요.. 이야....


 

서해대교를 건넙니다. 일요일 오전이라 그런지 차가 별로 없습니다.


지난번 모임때는 연휴라서 그랬나 통행량이 많았는데 평범한 일요일 오전 서해대교는 딱히 통행량이 많지도 않습니다. 물론 집으로 내려올때는 상행선이 주차장으로 변해있더랍니다. 그 며칠동안 서해대교 교탑에 휴대전화 기지국이 새로 생겼네요. 



저건 스포티지 F/L인가?


딱 생김새가 스포티지같습니다. 스포티지R도 슬슬 부분변경 시기가 도래했지요. 이름값 하게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나오고 R엔진의 위력으로 잘나가기도 하니 흡배기하고 자세잡아서 SUV가 아닌 레이싱머신으로 만들어놓은차들도 가끔 보이고 고속도로에서 잘밟고 나가는 SUV중 하나입니다.


요즘나오는 경차 스파크 모닝한테도 따이고 프레지오같은 승합차한테도 따이는데 저거 따라갈 능력도 없는 비스토는 그냥 지나가는 위장막쓴 스포티지를 보며 한탄합니다. 터보면 혹시 모를텐데... 



서평택분기점에서 시흥방향으로 내려오면 제2서해안고속도로가 펼쳐집니다.


제2서해안고속도로는 얼마전에 개통했다죠 민자사업임에도 정부가 손실을 보조해주지 않는 최초의 고속도로이고 도로비도 그닥 비싸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나름 차도 많이 다니더랍니다. 아스팔트도 깔은지 얼마 되지 않아서 검은 타르색깔이 그대로 남아있는 제2서해안입니다. 



지나가다가 조암IC가 있길래 찍어봤네요.


제가 가면서 유일하게 추월한 차는 딱 한대입니다. 저 앞에 가는 볼보 BCT 트레일러 한대 끝.



80km/h에서 90km/h 사이를 유지하고 주행합니다.


물론 사진은 어떻게 찍느냐고 묻는분들이 계실거라 생각됩니다. DSLR 한손으로 들고 그냥 위치잡아서 감으로 찍습니다. 위험하다보니 직선코스에서만 간간히 촬영합니다.



충남고속 충남76아7428호 2013 현대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 노블


주황색 떡칠도색의 원조 충남고속 소속의 천안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버스입니다. 충청권 뿐만 아니라 영남 호남지역에서 인천이나 부천으로 올라가는 버스들이 꽤 보입니다. 사진속 차량은 천안이랑 인천공항만 왔다갔다 하는 버스인데 2008년에 이미 새차로 뽑은 차를 5년여만에 대차되었더군요. 기존에 인천공항에 다니던 차량은 팔려나갔을지 시골 변두리 노선으로 격하되었을지는 모릅니다.


여튼 버스들도 엔진 마력이 높다보니 속도제한에 걸려있어도 비스토에 비한다면 슈퍼카입니다. 



아까 찍혔던 버스는 저 앞에, 그 뒤에서 쫒아오던 낡은 버스도 비스토는 가볍게 추월합니다.

그 뒤로 사다리차고 렉스턴이고 쏘나타고 잘 나갑니다.


아니 명색이 승용차인데 내일모레 대차되는 2003년식 그랜버드한테도 따였어!!!!!!!!!!

아니 명색이 승용차인데 계기판 한바퀴 이상은 돌은 버스한테 따이는게 말이 되냐고!!!

아니 명색이 승용차인데 무겁고 둔한 버스한테 따이는게 말이되냐고!!!!!!!!!!!!!!!!!!!!!!



제2서해안고속도로에 유일한 송산휴게소에 잠시 들어가보았습니다.


그냥 어떤지 구경만 하러 들어와봤습니다. 아까 추월나가던 사진에 있는 사다리차가 휴게소에서 쉬고있더군요. 서있는 차들중에 저를 추월해가서 낫이 익은 차들이 꽤 보였습니다.



휴게소 규모는 생각보다 작은데 주말이라 차는 많습니다.


전국 고속도로 주유소 최저가격이라는 현수막이 걸려있는데 고속도로 주유소 치고는 싸더군요. 물론 제가 이날 아침에 넣고 온 주유소에 비한다면 휘발유 경유 모두 전반적으로 10원정도 더 비쌌습니다.



그렇게 안산땅에 있는 남안산IC로 진출합니다. 남안산IC는 안산시 들어오자마자 있더군요.


내비상에서는 신길IC, 여기는 남안산IC라고 써있습니다. 웃긴게 내리자마자 시흥시래요ㅋㅋ



시화공단 부근 한가운데를 관통합니다. 나름 시흥 시내인가 봅니다.


주말이라 차가 없는건지 한번 신호받으면 2km 이상은 신호에 걸리지 않고 쭉쭉 빠지더군요.



그렇게 네비가 알려주는데로 꺾고 또 꺾으니 똥섬(덕섬)에 가까워집니다. 공단길을 조금 꺾어서 내려가니 도착이더군요. 똥섬이라는 작은 섬은 식당으로 이용되고 있고 그 주변에서 차를 세웠습니다.



11시 모임인데 10시 40분쯤 도착했습니다. 제가 도착했을때는 4등이였는데 금방 여러대가 더 옵니다.



비스토 아토스 뿐만 아니라 마티즈 모닝 스파크 SM3까지 참여하는 행사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오이도. 똥섬이라는 곳까지 9시에 출발해서 1시간 40분정도를 주행하여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2부에서 계속됩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과연 곽한구는 차량욕심이 많은건가.? 많다면 왜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타는것인가??

독한것들로 인기를 타던 곽한구씨가,  작년 6월 안산시 고잔동의 한 정비소에서 벤츠 CL600를 훔쳐타다가 적발되어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0월을 선고받았었습니다. 당시 경찰에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반성하고 있고 도주 우려가 없다"면서 기각했었는데요...

그동안 잠잠하던 곽한구씨가 이번에 또 수입차를 훔쳐서 타고다니다가 검거됬다네요..

곽한구는 새벽 5시쯤 안산의 한 중고차 매매상사에서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2층 사무실에서 험머 H3 열쇠를 가져와서 시동을 걸고 도주한걸로 나타났습니다.

약 12시간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내용을 토대로 삼아 곽한구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밤 9시 40분쯤 곽한구를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는데.. 이번에도 곽한구는  "우발적으로 차를 타보고싶어서 열쇠를 가지고 끌고갔다"는 진술을 남겼다고 합니다.

↑ 출처 보배드림. 곽한구가 타고 달아난 미국제º SUV 험머 H3(위 차량은 06년식, 곽한구가 탄차량의 년식은 확인되지 않음.)

º :험머는 미국의 군사차량으로 쓰이던게 개인용으로 발전되어 시판되는 차량으로, 연비는 5km 내외라고 알려져있다. 얼마전 중국의 텅중중공업으로 브랜드는 넘어갔다.

지난번 벤츠의 스포츠세단 CL600을 타고 달아났을때와 크게 다를것없는 진술... 새벽에 나와서 사무실의 열쇠를 털었다는데에 과연 우발적이였는지 계획했던건지 의심이 가네요.. 지나가던길에 H3이 보여서 타고싶다는 생각을 했다면, 열심히 돈을 모아서 타던지.. 하루 렌트를 해보던지.. 소득수준이 얼마전도 된다면 새차를 리스해보던지.. 드림카를 타볼수있는 좋은 방법을 놔두고 왜 절도를 하는건지.. 차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방금 구속영장이 신청되었다네요.. 드림카를 타보고싶다는 우발적인 욕망때문에.. 한번도 아니고 두번이나 이런일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럴때마다 GTA 산안드레스를 GTA 안산드레스라고 부르고싶은건 뭐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ㅡㅡ 2010.03.20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곽한구 진짜 갑자기 왜그런데요?

  • Favicon of http://whitewnd.tistory.com BlogIcon whitewnd 2010.03.21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이상하죠 ㅋㅋ 왜그럴까요 당사자 입장 들어보고 싶어요....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안되는데...

  • 지나가다 2010.03.26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것 같아요.
    이럴때는 매가 약이죠. 하지 말라는데도 계속 하니 엄마한테 혼 좀 나봐야...

  • dfas 2010.05.15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는 벤츠훔치고 이번엔 험머훔치니 .... 차라리 나같으면 렌트카를 타고다닐건데... 그렇게 타고싶으면
    장기랜트 해서 타고다니면 누가뭐랍니따 "11허1234" 이번호판때문에 랜트를 못할거면 국산차라도 열심히 타야죠 곽한구씨는 반성하고 나올듯 그냥 랜트카 타면될거가지고 그래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