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라이어 용량'에 해당되는 글 1건


지난달 중순에 있었던 일입니다.


아직 직원으로 등록되어 있는 건설회사에서 교육이 있다고 하더군요. 일상적으로 매년 받아야 하는 안전교육입니다만, 뭐 항상 그렇듯이 안전교육이나 성희롱 예방교육과 같은 교육을 위해 오는 분들은 대부분 보험상품이나 저축상품을 가지고 와서 교육 후 홍보를 겸하고 갑니다. 


물론 무료교육을 빙자한 홍보에 가깝고, 사실상 강사들의 수입은 이러한 보험상품의 판매에서 나오긴 합니다만, 막상 교육을 필수로 이수해야 하는 회사 입장에서는 그리 나쁠것도 없습니다. 여튼 그래서 지난달에 확정금리 2.8%대에 추가납입과 입출금이 가능한 종신보험에 혹해서 막상 교육을 듣던 직원은 네명 뿐이던 회사에서 경리와 함께 무려 50%의 가입률을 보이며 가입했는데, 여러가지 사은품 중 에어프라이어가 있어 에어프라이어를 선택했고 사은품을 보내준다는 연락이 왔고 사무실로 택배가 왔습니다.


10만원까지 넣을 여력은 없어 월 5만원씩 납입을 하기로 했는데, 여튼 사무실에 들려 택배를 가지고 집에 들어왔습니다. 집에 오면서 에어프라이어의 성능을 시험해보고자 마트에 들려 삼겹살과 상추도 같이 사왔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2:44


에어프라이어의 보급은 생각보다 많이 된 듯 합니다.


에어프라이어는 가열 기능에 팬을 추가해 뜨거운 공기의 대류 현상으로 음식을 조리하는 가전기기로 말 그대로 뜨거운 열을 이용하여 음식물 내 함유된 기름으로 음식물을 튀겨내는 주방용 가전기기입니다.


몇년 전부터 유행을 타더니만, 지금은 에어프라이어가 없는 집이 거의 없는 수준까지 오지 않았나 싶네요. 여튼 저는 없는 집에 속했지만, 이번 기회에 에어프라이어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비싼 제품들이 다수였지만 지금은 중저가형 제품들도 시중에 많이 풀렸고 제가 사은품으로 받은 이 제품도 그리 비싼 제품은 아닙니다. 


인터넷 최저가로 3만원 수준에 가격에 판매중인 2리터급 소형 제품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4:57


BDC HESTIA AIR FRYER

헤스티아 에어프라이어 BDC-1200AF


박스를 개봉합니다. 한글 사용설명서와 사용 전 확인사항에 관련된 안내문이 동봉되어 있네요. 일단 사용설명서부터 정독합니다. 타이머 다이얼과 온도조절 다이얼 두가지로 이루어져 그리 복잡한 구조의 기기는 아니지만, 이런류의 가전제품은 처음 사용하다보니 자세한 사용법을 알아보고자 정독하고 넘어갑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6:40


시간,온도 설정표


뭐 아무래도 중국산 제품이다보니 제품의 원본 설명서에 있는 시간 및 온도 설정표를 그대로 가지고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래서 중간중간 한글화 하기 애매한 음식들의 경우 그냥 영어로 표기를 해 두었네요. 그나저나 삼겹살은 언급자체가 없습니다. 


포크 찹스(폭찹)가 가장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뭐 여튼 여기 없는 내용이더라도 검색만 하면 이미 여러 선구자들이 올려놓은 온도와 시간이 존재하니 검색 후 그 온도와 시간에 맞춰 구워먹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7:25


대략적인 디자인은 이렇습니다.


유선형 디자인에 타이머와 온도 래버 그리고 아래 손잡이가 달린 음식물을 담는 포트가 존재합니다. 컬러는 아이보리색이고요. 설명서에 따르면 혹시나 포트에 아직 마르지 않은 도료나 이물질이 있을 수 있기에 약 세번정도 200도에 맞춰 가동하여 이물질과 냄새를 뺀 뒤 잘 닦아서 음식물을 넣고 조리하라고 하네요.


뭐 배가 많이 고팠습니다만, 마르지 않은 도료를 말리고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시운전부터 진행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8:06


에어프라이어 치고는 작은 용량입니다.


2리터짜리 포트는 가족이 여럿 있는 경우 오히려 너무 작아 불편하지 않을까 싶네요. 뭐 저야 혼자 살으니 큰 문제는 없습니다만, 삼겹살을 넣다보니 조금 좁다고 느껴지기도 하더군요. 작은 거름망은 음식물에서 빠져나온 기름이 포트 아래로 고이고 음식물에 닿지 않도록 해 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20:03:13 18:38:38


애초에 전자식도 아니고 기계식 다이얼인지라 작동에는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온도는 온도대로 잘 맞춰주고, 타이머를 돌리면 작동을 시작하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3:13 19:13:20


본격적인 시운전을 진행했습니다.


온도는 최대로 올려놓고, 타이머를 살짝 돌려보았습니다. 이후 좀 더 돌려 시운전을 진행했지요. 뭐 플라스틱 타는 냄새 비슷한 냄새가 올라옵니다. 베란다 창문을 모두 열어놓고 가동하였습니다. 그렇게 대략 세번의 시운전이 끝나고 포트를 잘 닦아 본격적으로 삼겹살을 구워보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3:13 19:33:02


삼겹살의 반을 잘라 포트에 넣습니다. 대략 두줄. 네조각을 넣고 돌려보기로 합니다.


온도는 180도 시간은 10분으로 놓고 돌린 뒤, 뒤집어서 한번 더 같은 시간을 돌려줘야 한다고 하네요. 여튼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리는지라 저처럼 성격이 급한 사람들한테는 맞지 않는 조리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럼에도 일단은 기름이 사방팔방으로 튀지 않고 뒷처리가 그리 까다롭지 않다는 부분은 장점으로 느껴지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20:03:13 19:45:50


180도,10분으로 1회 작동 후 삼겹살의 상태.


뭐 사실 이 상태 그대로 먹어도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만, 바삭한 식감을 위해 잘 뒤집어서 한번 더 구워주기로 합니다. 네트 아래로 고여있는 기름의 모습도 보이더군요. 여튼 매우 배가 고픈 상황입니다만, 에어프라이어의 성능테스트를 위해 참고 한번 더 구워주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3:13 19:57:40


180도,10분씩 2회 구운 삼겹살의 모습.


비쥬얼은 뭐 그닥입니다만, 생각보다 괜찮게 익었습니다. 기름은 아래로 쪽 빠져버렸고요. 취향에 따라 2회차에는 10분이 아닌 5분이나 6~7분만 구워도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되네요. 저는 빠삭 익은 삼겹살을 좋아하기에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20:03:13 20:02:29


함께 사온 상추와 쌈장을 곁들여 먹습니다.


김치도 없고 별다른 반찬도 없습니다만 밥도 한공기 같이 먹었습니다. 여러모로 기름기가 적당히 빠진 삼겹살을 먹을 수 있는데다가 뒷처리가 간편하고 기름이 튀지 않는다는 부분은 매우 좋습니다만, 조리 시간이 좀 오래 걸린다는것이 가장 큰 단점이네요. 단점이 크게 느껴지긴 합니다만, 조금 한가한 시간대에 조리를 한다면 단점은 크게 부각되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의도치 않게 얻게 된 에어프라이어 덗에 삼겹살을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활용하도록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