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오일 누유'에 해당되는 글 7건

그렇습니다. 지극히 평범한 토요일이였습니다.


뭐 어쩌다보니 아침일찍 일어나 설레발을 떨게 되었는데, 그와 관련된 이야기는 다음주에 하기로 하고요..


오늘은 이제 겨우 6만3천키로를 주행한 삼각떼에서 또 엔진오일이 비치는 모습을 보게 된 이야기를 좀 해보려 합니다. 아반떼 역사상 마지막 디젤 아반떼가 될 확률이 농후한 더뉴아반떼 디젤. 이제 대략 1년하고 조금 더 탄 차량으로 아시다시피 비닐도 하나 떼어내지 않고 애지중지 하며 타고있습니다만, 지난번에도 누유가 있었지만, 다행히 엔진오일 교체시 오링을 잘못끼워 오링에서 누유가 되던 부분이였고, 이번에는 거기에 더해 잠바가스켓커버 옆 진공펌프 가스켓 주변에서 오일 누유가 발견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98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1:14:03


아침 일정이 없던 일이 되어버려 수원에 들린 뒤 겸사겸사 세차를 하기로 합니다.

고척동 워시포레. 오랜만에 방문하는 워시포레에서 세차를 합니다.


북수원에서 고척동이 멀다면 먼 거리입니다만 겸사겸사 올라온 김에 세차카드에 잔액이 좀 남아있기에 카드 잔액도 소진하고 지난주에 세차를 하지 않아 차량 상태가 개판인지라 들렸고, 수많은 차들 사이에서 평범하게 외부세차를 마쳤습니다. 대략 한시간 넘는 실내외 세차를 마친 뒤 엔진룸의 먼지를 털어주기 위해 본넷을 열었습니다. 물론 거기까지는 평범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4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52:23


평범한 더뉴아반떼 디젤의 엔진룸.


딱히 특별할것도 없습니다. 아직 보증이 왕창 남아있기에 순정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뭐 디젤터보차에 휘발유차처럼 뭔가 다양한 시도를 해보기도 그렇고, 순정 출력 역시 크게 부족함을 느끼지 못하니 뭘 하고싶다는 생각도 없습니다. 그리고 엔진룸은 신차때부터 잘 관리를 해줘야 묵은때가 생기지 않아 생각 날 때 마다 에어로 불어주고 나름대로 관리에 심혈을 기울였습니다. 그래도 6만km 이상 타면서 제대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은 차량에 비한다면 신차 수준의 엔진룸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38:30


다만, 뭔가 이상한 부분이 보입니다. 엔진 로커암커버 옆으로 보이는 이것. 


휘발유차에는 따로 존재할 필요가 없어 볼 수 없지만 디젤차에는 따로 진공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 없기에 항시 부착되어 나오는 진공펌프입니다. 이곳에서 만들어준 부압으로 브레이크를 작동하는지라 나름대로 차량 주행에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 부품입니다. 이러한 진공펌프 안쪽으로 검정색 오일이 비치더군요. 엔진오일을 빼거나 주입하면서 실수로 묻을 부위도 아닐뿐더러, 저기에 제가 갖다가 오일을 뿌릴 이유도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52:31


검은 엔진오일이 위에서부터 아래로 넓게 퍼져있습니다.


처음에는 로커암커버가스켓에서 새어나온 엔진오일이 옆으로 좀 번졌겠거니 생각했습니다만, 아무리 봐도 진공펌프가스켓에서 새어나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이 부분은 좆문가인 제가 백날 판단해봐야 해결이 될 부분은 아니고 하니 정비소에서 진단을 받아봐야 알겠죠. 다행히 보증이 남아있습니다. 보통 현대차의 일반보증이 3년 6만. 엔진이 10만 배출가스 관련 보증은 12만km까지 해준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일반보증의 경우 유동적으로 변경시킬수 있습니다.


저처럼 주행거리가 많은 운전자에게는 2년 8만km로 설정을 바꿀 수 있고, 주행거리가 적은 운전자는 4년 4만km로 보증기간을 바꿔 유리하게 일반보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역시 어느 부분으로 들어가던간에 일반보증까지 2년 8만km로 바꿔놓았기에 모든 워런티가 다 살아있습니다. 그러니 큰 걱정 하지 않아도 되겠죠. 물론 보증 끝나고 터지면 입에서는 쌍욕이 나오리라 예상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55:20


그 외에도 또 오일필터 부근에서 오일이 누유되는듯 보입니다.


지난달 말일에 엔진오일을 교체했던걸로 기억하는데 또 오링이 씹혔나봅니다. 지난번에도 같은 이유로 다시 방문하여 오일필터 오링을 교체했었는데 이번에도 역시 같은 문제로 보입니다. 중간에도 엔진룸을 열었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그 당시에는 이런 모습이 확인되지 않았었고 대략 20일이 지난 이 시점에서 오일 누유를 발견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55:03


이미 다 더러워진 상태입니다.


빨리 닦아줘야 묵은때로 진화하지 않습니다. 가급적이면 빠른 시일 내에 캬브레타 클리너나 엔진룸 클리너로 닦아줘야 합니다. 뭐 그건 정비소에 가면 알아서 원인을 찾는다고 닦아줄테니 큰 문제는 아니리라 봅니다. 오일필터 오링이 문제가 아니라면 지난번과 동일한 부위에서 오일이 누유된다는 이야기인데 그럼 일이 좀 더 커지겠지요. 부디 큰 일이 아니길 기원해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18 12:55:26


언더커버 역시 오일이 묻은 자국이 흥건합니다.


꽤 많은 오일이 누유되었다는 이야기겠죠. 하부세차로 물기가 묻었던 자리는 대부분 건조되었습니다만, 엔진오일이 누유된 자리에만 물방울이 고여있습니다. 엔진룸 안쪽에서 에어건을 쏘아대다보니 언더커버 위에 고여있던 물들이 저렇게 타고 내려간 모습입니다. 여튼 집에 오던 길에 한 블루핸즈에 들렸습니다만, 마감시간이 다 되어 평일에 오라고 하더군요. 평일에 그쪽으로 가 보던지 집 뒤의 현대서비스를 가던지 어디를 가던지간에 일단 시간 날 때 입고시켜보기로 합시다.


이제 겨우 1년 조금 더 주행한 차가 벌써 엔진오일이 비치는 모습이 보이니 참 피곤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구로구 고척동 60-9 | 워시포레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년 처음이자 통산 여섯번째 엔진오일 교체.



그렇습니다. 지난 12월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대략 7000km 가까이 주행했습니다. 물론 이전에는 정말 오일을 갈러 갈 시간이 없어서 한참 더 굴리곤 했습니다만, 오전에 일이 없어 한가하던 지난 목요일. 집 뒷편의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61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36:08


모처럼만에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 그리고 항상 북적이지만 웬일로 한적한 내포현대서비스.


그렇습니다. 점심시간을 대략 한시간정도 앞둔 시간에 갔습니다만, 작업장에 차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보통 작업장이 가득 차고 판금을 기다리는 차량들까지 부지를 가득 매우고 있어야 하는데 말이죠. 아마 명절이 끼었던지라 설 전에 대다수의 차량을 출고해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41:53


뭐..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가지고 가서 띄워줍니다.


제가 딱히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아도 알아서 가지고 가 줍니다. 이번에는 에코 프리미엄 엔진오일 대신 중간에 한번 넣었던 "ZEO DX 5W30 API CJ-4" 요 오일을 한번 더 넣어보려 합니다. 에코 프리미엄에 비해 무거운 엔진오일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고속에서는 꽤나 조용하고 안정적이면서도 우월한 가속력을 보여줍니다.


뭐 연비 내려고 타는 디젤딸딸이 가지고 밟을 일은 그리 많지 않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47:29


오늘은 더뉴아반떼의 가격표를 구경합니다.

렌터카용 말고 일반인용 LPG 모델은 생각보다 비싸네요.


삼각떼도 이제 끝물입니다. 아마 2월에 신형 아반떼 CN7이 공개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삼각떼도 뚜벅이들이 그렇게 욕을 해댔는데,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은 좀 더 개성있는 모습이 나올텐데 그걸 보곤 뭐라 할지 모르겠네요.


여튼 오늘도 저를 추월하려 하던 LPG 삼각떼 렌터카를 가지고 놀았습니다. 가속을 하면 월등한 토크빨로 쭉 밟아주고, 속도를 줄이면 발을 떼고.. 스포츠한테는 토크밴드를 넘어서는 고속으로 가면 조리돌림 당하는데, 뭐 만만한 까스차랑 놀아야죠..


그렇게 가격표를 보고 있는데, 오일이 비친다고 저를 부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57:48


엔진오일이 흥건하게 타고 내려온다고 합니다.


이제 겨우 1년 탄 차가 뭐 벌써 오일이 비치나 싶네요. 일단은 오일을 모두 닦아내고 점심시간이 지난 뒤 시동을 걸어 오일이 어디에서 새는지 확인하기로 합니다. 점심시간 전에 차를 받을 줄 알았습니다만, 졸지에 정비소 점심시간동안 다른 볼일을 보고 와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58:10


언더커버에도 엔진오일이 흥건하게 묻어있습니다.


대체 이유가 뭐길래 이렇게 많은 오일이 새어나왔을까요. 일단 트렁크에서 교체할 엔진오일을 꺼내두고 볼일을 보러 다녀왔습니다. 이정도면 바닥에 떨어지는 모습을 확인하고 일찌감치 정비소에 왔을텐데, 바닥으로까지 떨어지지 않고 커버에만 떨어진듯한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2:03:31


점심시간이 끝나고. 시동을 걸은 뒤 차량을 리프트에 올립니다.


그리고 누유가 되는 모습을 찾기 위해 정비부에 계신 모든 정비사분들이 삼각떼 앞에 모여 누유가 되는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한참을 주시하였지만, 누유가 되는 모습을 찾지는 못했다고 합니다. 오일필터 씰에서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누유가 되었을 확률도 있고, 일단은 혹시 모르니 며칠 타 보고 다시 들어와서 확인을 해보자고 합니다. 


뭐 찜찜하긴 합니다만, 며칠 타보고 다시 가서 띄워봐야죠. 뭔 새차가 벌써부터 오일이 비치나 싶은 생각이기도 합니다만, 보증은 충분히 남아있습니다. 엔진룸은 새차때부터 주기적으로 털어주고 닦아줘야 지워지지도 않는 묵은때가 묻지 않아 꽤나 신경써서 닦아주고 있었습니다만, 이미 아래는 오일 범벅이가 되어 제대로 닦지 않는 이상 쉽게 지워지지 않는 묵은때가 묻어버리게 된 처지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4:38:21


그렇게 찜찜하지만 오일 교체를 마치고 정비내역서와 교환주기 스티커를 받았습니다.


비용은 4만원. 블루멤버스 현대카드의 혜택으로 나오는 2만원 정비쿠폰을 사용하고 남은 2만원만 결제하고 왔습니다. 엔진오일은 고객소유라 0원.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값과 공임만 받았습니다. 전국의 블루핸즈가 대략 비슷한 비용을 받고 있습니다. 가끔 백원단위에서 차이가 나곤 하지만 크게 신경쓰이는 수준은 아니니깐요.


여튼 그렇습니다. 언제 시간이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다음주중에 다시 한번 더 블루핸즈를 찾아가기로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