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이사온지 3년이나 흘렀군요. 처음 입주하면서 계약했었던 인터넷 약정이 다 끝났으니 말입니다.



뭐 사실 LG U+의 품질에 대한 불만은 거의 없었습니다. 가끔 인터넷에 문제가 있을 때 포트변경과 리셋정도로도 충분히 문제가 해결되었으니 말이죠. 여러모로 해외 사이트도 잘 들어가지고, 기가급도 아니고 백메가급인데 딱히 속도가 느리다거나 지연되는것도 없었고요. 그렇게 벌써 3년의 세월이 흘러버렸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시작된 약정은 2019년 6월 3일로 종료됩니다.

그리고 6월 6일부터 인터넷 단통법의 시행을 앞두고 있지요.


재약정을 할 계획이라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하려는 목적에 유플러스 고객센터로 먼저 전화를 걸어봅니다. 지난달만 하더라도 스팟성 좋은 조건들이 왕왕 있었다고들 하는데 모르겠네요. 어짜피 기가비트를 지원하는 랜카드가 장착된 PC가 아니기에 제 속도를 체감 할 수 없는 기가인터넷은 사치고, 백메가급 인터넷으로 재약정 조건을 알아봅니다.


LG U+에서 제안하는 조건은 TV와 500MB급 인터넷 3년 약정으로 상품권 30만원. 

인터넷을 100MB급으로 계속 사용하는 경우 22만원 준다고 합니다. 

그 외 처음 제시조건에서는 요금할인이나 서비스는 일절 없이 요금이 올라가더랍니다.


품질에 불만이 있었던건 아니기에 가급적이면 재약정을 하려 했지만 답이 안나오더군요. 이후 해지로 마음을 굳힌 뒤 해지신청을 목적으로 다른 상담원들과 통화해도 약간의 요금할인 말곤 달라지는 부분은 없었습니다. 조금 더 나은 조건을 제시한다면 모르겠지만 오히려 왜 해지하느냐고 시간만 끌고 있습니다. 


통신사 입장에서 혜택을 더 줘가면서 잡을 가치가 없는 고객이라는 얘기겠죠. 이런 호구취급 받아가면서 3년씩이나 유플러스 인터넷을 사용했었다는게 개탄스럽기만 합니다.



백메가(100mb.kr)라는 사이트에 접속하여 알아봅니다.


약 10여년 전 대구에서 시작했던 작은 인터넷 대리점이 현재는 자본금 10억대의 법인이자 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업체로 성장했습니다. 애청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인 MBC 싱글벙글쇼에 광고를 내기도 했고, 구글 애드센스 광고로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3년 전 U+ 가입 당시 이 업체의 홈페이지를 확인하며 알아보았습니다만, 결국 다른곳에서 가입을 했었지요. 그래도 종종 신형 셋톱박스 리뷰나 유용하고 재미있는 글을 구경하곤 했었습니다. 물론 3년 전 가입했었던 업체에서 평균 이상의 사은품을 챙겼었는데 친절과는 거리가 멀었기에 그동안 글도 재미나게 보았고 하니 이번에는 백메가라는 업체를 믿어보기로 합니다.


상담번호로 전화를 걸으니 ARS 안내 없이 바로 상담원에게 연결이 되더군요.


그렇게 현재 상황을 얘기하고, 핸드폰은 다른 집 KT 결합에 묶여있다고 하니 KT의 '기가 인터넷 패밀리'라는 상품을 소개해줍니다.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가족이 있는 경우 할인된 가격에 인터넷을 이용 할 수 있는 상품인데 물론 이 상품의 경우 100MB급은 존재하지 않고, 기가급 인터넷에 한해 가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사은품은 상품권 포함 38만원 수준이고 TV 포함 요금은 약 3만원대 중반에서 형성된다고 하더군요.


거의 KT 가입까지 갔습니다만, CJ도 들어오는 지역이라 얘기하니 CJ 헬로비전 상품도 알아보기로 합니다.



여러모로 CJ도 대기업이긴 합니다만, 통신3사에 비한다면 영세업자이니 가격도 착합니다.

부가세 포함 2만6천원대에 100~160Mbps급 광랜과 UHD 셋톱박스 와이파이 공유기가 따라옵니다.


물론 통신3사 대비 품질이 떨어진다는 이야기와 불만이 터져나오는게 지역 케이블업체입니다만, 어짜피 이제 3년 된 아파트에 구닥다리 유선줄 비대칭망으로 서비스 하는것도 아니고 통신3사처럼 광케이블을 타고 올라올테니 체감성능은 큰 문제가 없으리라 생각되더군요.


약 7년 전 천안 자취방에 들어오던 인터넷이 지역 케이블방송(티브로드) 망이였는데, 품질면에서 떨어진다는 느낌도 없었고 오히려 통신사 망에서는 워닝으로 막혀버린 사이트까지 접속이 잘 되던(?) 장점이 있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시절엔 온라인 게임도 돌렸고, 토렌트도 돌렸던 시기였는데 말이죠. 


나름 대기업 계열사인 헬로비전보다 규모가 작은 티브로드도 그 수준인데 헬로비전이라고 질이 떨어지지는 않으리라는 생각에 결국 CJ 헬로비전의 인터넷을 가입하기로 합니다. 제시된 사은품은 현금 30만원. KT대비 약 8만원의 혜택이 적어도 요금으로 따지면 1년 내에 차액을 뺄 수 있는 수준입니다.



역시 해지는 어려워도 가입은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어짜피 유플러스에 인수 될 운명을 가진 헬로비전이라 사실상 옆집으로 이동한다 봐도 무방하겠지요. 설치일정도 바로 잡아놓았고 기존 인터넷과 TV상품의 해지신청도 마쳤습니다. 설치는 내일로 철거는 현충일정도로 잡아두었네요. 


앞으로 3년. 그 안에 7년 된 노트북이나 10년 넘은 데스크톱을 기가급 랜카드가 장착된 새 제품으로 바꿀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쓰레기장에서 주워온 똥컴으로 연명한다면 100메가급 성능으로도 충분히 문제없이 쓸 수 있겠죠. 3년 뒤 다른 통신사로 갈아타며 사은품을 주워먹는 그 날을 기약하도록 합시다.


P.S 이럴 줄 알았으면 업무용폰도 약정이 끝나기 무섭게 번호이동을 진행했었는데, 헬로모바일에서 번호이동 하지 말고 그냥 쓸 걸 그랬나 싶지만... 10% 결합할인을 받아도 비싸서 fail....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업무용 폰의 약정이 다 끝나 알뜰폰 유심요금제로 번호이동을 진행했습니다.


사실 기존에 쓰던 갤럭시J7 2016도 알뜰폰으로 개통된 기기였습니다. 헬로모바일에 2년 약정이 묶인 채 기기값 없이 개통했었는데 쓰다보니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로 올리게 되고, 어쩌다보니 알뜰폰 주제에 매월 나가는 요금이 6만원 수준이더군요.


차라리 알뜰폰에 요금을 6만원씩 내고 쓸거였으면 기존 통신3사에서 개통을 하던지, 아니라면 좀 더 좋은 기기로 개통을 했을텐데 툭하면 LTE 신호 못잡고 느려터진 3G로 바뀌는 헬로모바일을 쓸 이유가 없었겠지요.



여튼 약정은 명절 연휴인 2월 6일자로 끝났습니다. 약정 만료가 다가오면서부터 다른 알뜰폰 사업자로 번호이동을 하기 위해 여러모로 알아보았습니다. SKT와 KT 그리고 LG U+망을 임차하여 서비스하는 여러 알뜰폰 사업자가 있었고, 각자 가입자를 유치하기 위해 저렴한 요금제와 프로모션으로 홍보를 하고 있더군요.


여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에서 운영하는 알뜰폰 비교 사이트인 '알뜰폰 HUB'를 보며 어느 상품이 가성비가 좋을지 고민하다가 결국 (주)큰사람의 이야기알뜰폰으로 번호이동을 결정하고 가입 신청을 넣었습니다.



이야기 100분+6GB


그렇습니다. 통화 100분 문자 100건에 데이터 6GB를 제공해주는 요금제입니다. 온라인 가입 기간 특가 이벤트 할인 2,200원과 + 평생할인 5,500원을 더해서 총 월 요금이 15,300원.


비슷한 가격대의 랄라블라 요금제보다 2천원 저렴하면서 통화시간이 80분, 데이터가 1GB 적긴 하지만 가입비와 유심비 자체가 없다보니 초기 비용으로 내 돈 들어갈거 없는 이야기 유심요금제를 선택했습니다. 물론 5천원만 더 투자하면 데이터 10GB가 제공되는 요금제를 쓸 수 있지만, 폰 두개 다 10GB+무제한 요금제를 써도 두개 다 10GB를 채우지 못했기에 조금 저렴한 요금제를 사용하기로 합니다.


전반적으로 LG U+ 망을 이용하는 알뜰폰 요금제들이 저렴하더군요. 4세대 이동통신 시대 이후로 통신3사가 딱히 어디가 부족하고 어디가 뛰어나고 그런거 없이 상향평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괜히 유플러스라 망설여진다고 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오히려 사람이 많은곳에서는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LG가 더 낫다는 얘기도 나오더군요. 화웨이고 나발이고 싸면 장땡인 사람인지라 암만 헬지가 어떻고 뭐고 저한테는 큰 상관은 없습니다.


신청 후 택배로 유심이 도착했으니 개통절차를 이어가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6:26


봉투는 큰데.. 뭐 딱히 들은건 별거 없네요.


차라리 규격 편지봉투에 넣어서 등기우편으로 보내주는건 어땠을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6:57


내용물은 카드 크기의 유심칩과 안내문이 전부.


뭐 따로 개통절차와 관련하여 안내하는 서류가 있을까 보았지만 그런 서류는 따로 없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7:29


(주) 큰사람 이야기 알뜰폰은 SKT망과 LG U+망을 임차하여 서비스하고 있었습니다.


전반적으로 유플러스 요금제가 저렴했습니다. 이야기 홈페이지에 가 보니 유플러스는 유심 위주로, SK망은 휴대전화와 함께 파는 포지션으로 타겟을 맞춰놓았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7:43


별다른 개통안내와 관련된 안내문이 없어 고객센터로 전화합니다.


타사 전용 고객센터 번호인 1670-9114로 전화를 걸어 유심이 왔으니 개통절차를 진행해달라 요청합니다. 같은 알뜰폰 사업자인 헬로모바일만 하더라도 고객센터가 대형화 및 세분화 된 느낌이였는데, 이야기알뜰폰은 그냥 대표번호로 전화하니 상담원이 받고 안내를 해주는 방식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8:01


유심입니다.


일반 유심 규격으로 나오는데 마이크로 나노유심으로 쉽게 떼어 쓸 수 있도록 제작되었습니다. 일부 통신사 유심들은 마이크로와 나노유심에 대한 배려가 없이 일반 유심사이즈로 던져주고 알아서 자르라고 하곤 하는데, 세세한 배려가 마음 들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3 15:18:55


2년동안 수고해줬던 헬로모바일 유심과 임무교대를 진행합니다.


다홍색의 헬로모바일 유심에 비하면 평범하지만, 그래도 뭐 보이는 부분이 아니니 상관은 없습니다. 헬로모바일에서 번호이동 절차를 마치고 이야기모바일 개통센터에서 연락이 옵니다. 유심을 넣고 켜 보라고 하네요. 잠시 뒤 유플러스 신호를 잡습니다. 그리고 곧 정보가 변경되었다고 다시 껐다 켜라는 화면이 뜨더군요.


핸드폰을 다시 껐다가 켜 보니 정상적인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유플러스 고객센터 명의로 문자가 잔뜩 들어옵니다.


어짜피 유플러스 망을 이용하는지라 유플러스 고객센터에서 문자가 날아오네요. 통화중이나 전원이 꺼져있는 상태에서 전화가 왔었음을 알려주는 매너콜은 기본 적용이고, 컬러링정도만 제가 직접 유플러스 뮤직벨링 어플을 설치하여 가입하고 설정을 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올레 추노마크가 뜨지 않아 좋네요.




여튼 KT용 기기입니다만, 유플러스에서의 사용에는 별다른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SK 유심을 꼽아도 별 문제 없겠지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 핸드폰이 망가지지만 않는다면 이 요금제를 계속 사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나중에 폰을 바꾼다고 하더라도 자급제폰이나 중고폰을 사다 바꿀테고요. 여튼 저렴한 가격에 세컨드폰을 쓰게 되었습니다. 메인폰은 KT에 결합할인이 묶여있어 타사로 빼 나오기가 좀 그렇다보니 그냥 쓴다더라도 말이죠.


여튼 거지라면 저렴한 알뜰폰 씁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