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플러스 해지방어'에 해당되는 글 2건


벌써 인터넷 약정기간의 만료일이 다가왔습니다.


2016년 6월 4일에 새 집에 입주하면서 신규로 가입했었고, 지난해 3년 약정이 만료되어 1년 재약정을 걸었는데 또 1년이 지났습니다. 어떻게 보면 긴 세월이고 어떻게 보면 짧은 세월인데 슬슬 약정기간 만료가 다가오니 재약정과 타사 신규가입을 비교해보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1년 재계약 당시에는 상품권 20만원과 요금할인이라는 조건으로 재약정을 했습니다만, 여기저기 불려다니는 상황에서 꽤 오랜시간 통화를 했던지라 그냥 1년 재약정과 상품권 20만원에 약간의 요금할인으로 퉁치고 말았었지요.



저는 100메가 광랜과 U+TV 보급형 상품을 부가세 포함 2만 3천원대에 이용중이였습니다.


대표번호인 101번으로 전화하여 대략 재약정을 하게 되는 경우 얼마나 더 혜택을 볼 수 있는지 재약정 부서로 연결했습니다. 초보로 보이는 상담원이 전화를 받더군요. 역시나 이번에도 부가세 포함 2만3천원대의 요금은 그대로 사용하면서 3년 22만원, 1년 11만원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최소한 작년에 준하게는 줘야 유지를 하지 않겠냐 얘기하니 매번 정책은 바뀌고 팀장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이게 한계라는 거짓말(?)을 하더군요.


뭐 여튼 알겠다고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끊었습니다. 다른데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하니 초보상담원의 목소리가 떨리더군요. 뭐 어쩌겠습니까. 요즘같이 어려운 시기에 마스크를 쓰고 하루종일 얘기를 해야만 하는 상담원도 힘들겠지만, 나도 그거밖에 주지 못한다고 하면 타사로 옮겨야죠.


자. 어짜피 2차 팀장한테 갈 명목도 만들고 진짜 갈아탈 생각으로 타사 가입을 위해 인터넷 가입을 받는 곳에 문의합니다. SK 브로드밴드 기준으로 100메가급 인터넷과 B TV Lite 상품으로 3만8천원대 요금과 현금과 상품권 46만원을 준다고 하네요.


요금이 좀 비싸긴 합니다만, 그래도 정확히 1년 뒤 해지방어를 하며 상품권이나 요금할인으로 받아먹을걸 생각하면 내내 기회는 한번 더 있는겁니다. 일단은 가입신청을 진행합니다. 곧 설치안내 전화가 오고 설치일정까지 빠르게 잡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를 걸어봅니다. 이번엔 해지부서로 연결합니다. 바로 타사에서 46만원을 준다고 해지를 하겠다고 하니 다음날 오후에 다시 전화를 준다고 하네요. 어짜피 재약정 관련 상담에서 들은 내용이 있고 하니 바로 2차로 넘어가는듯 보였습니다.


그렇게 오늘 오후에 열심히 일을 하고 있는데 연락이 오더군요. 어제 전화를 받았던 상담원이였습니다. 2차인 팀장님께 전화를 연결해드리겠다며 바로 3자통화로 넘어갔습니다. 같은 건물 3층에 근무하고 있는 누구라고 본인을 소개한 뒤 현재 제 사정을 얘기합니다. 그리고 팀장님과 저 둘만의 통화가 계속됩니다.



1년 약정에 지난해 수준으로 맞춰주겠다고 합니다.

3년 약정을 걸게 된다면 신규가입에 준하는 수준의 상품권을 제시합니다.


얼마전 LG의 인터넷 요금이 일괄적으로 인상된지라 지금과 같은 요금으로 약정을 걸 수 있는지 물어보겠다며 잠시 전화를 끊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요금할인은 힘들고 월 2만 5천원대에 상품권 25만원을 얘기하네요.


요금은 약간 올랐지만 인상분을 상품권으로 퉁치고도 남는 꽤 괜찮은 조건입니다. 다만, 여기서 만족하기는 애매하니 TV 상품의 등급을 올려주는게 가능한지 물어봅니다. TV 상품이 현재는 단종된 보급형인데, 올리게 된다면 다시 내려오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그럼 쿠폰이라도 좀 달라고 하니 쿠폰을 사용하여 3개월간 같은 요금에 고급형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주겠다고 합니다.



월요금 2.5만원대/상품권 25만원/3개월간 TV 고급형으로 업그레이드로 1년 재약정에 성공했습니다.


1차 상담원에게 3년 재약정을 하는 금액보다 훨씬 많은 상품권을 얻었습니다. 처음에는 요금은 오르고 작년과 같은 금액의 상품권을 제시하기에 해지하려 했습니다만, 그럭저럭 해지방어에 성공했습니다. 결국 재약정을 체결하고 SK브로드밴드에 전화하여 설치를 취소했네요.


상품권 24만원이 바로 문자메시지로 도착했습니다. 난 분명 25만원이라고 들었는데 내일 마저 오려는지 모르겠네요. 뽐뿌나 클리앙같은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해지방어 관련 글들을 찾아보곤 합니다만 LG가 해지방어에 가장 적극적이지 않나 싶은 생각입니다. 요금은 올랐어도 더 받은 상품권으로 인상액을 상회하고, 지난해에는 3년약정을 해야 주겠다던 3개월 TV 업그레이드 쿠폰을 이번에는 1년 약정에 받아냈습니다.


TV를 많이 보지는 않습니다만, 약 90개 채널만 볼 수 있는 보급형 상품으로는 그와중 챙겨보는 스포티비나 애니플러스도 나오지 않더군요. 그리 많이 보지 않아 크게 문제될건 없지만 말이죠.


5년차가 되는 내년에는 지금의 조건 이상에 중고라도 상관없으니 최산형 셋톱박스의 교체를 요구해보고 안된다거나 추가금을 요구하면 진짜로 갈아타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CJ 설치일정까지 다 잡아놓았는데, LG 2차 해지방어팀으로 넘어가더군요.



팀장급으로 넘어가니 상품권 금액이 늘어납니다. 


물론 거기에 요금할인도 들어가고, 한달동안 무료 부가서비스를 넣어준다는 조건이 붙기 시작했네요. 처음에는 무슨 정해진 조건인마냥 22만원에서 미동도 않더니 해지를 위한 다음단계인 팀장과 대화를 하니 약 10만원 이상 붙기 시작합니다.


얼추 신규가입조건과 비슷해진 3년약정에 약 38만원의 상품권과 요금할인 및 일부기간 TV요금 면제까지 나왔는데, 1년 약정은 어떤지 알아봐달라 하니 TV 상품을 보급형으로 낮추고도 3년 약정에 준하는 요금으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상품권은 20만원까지 챙겨주고요. 



결론은 1년 재약정으로 결정했습니다.


가장 먼저 해지고객을 맞이하는 상담원이 요금할인 하나 없이 100메가급 인터넷과 IPTV 3년 약정시 22만원의 상품권을 주겠다고 고객들을 현혹합니다만, 거기서 좋다고 재약정을 진행한다면 상담원만 완봉승을 거둔 투수가 되고, 고객은 그저 신규가입 대비 절반수준의 사은품을 받고 호갱이 되는 꼴입니다. 


1년 약정에 20만원짜리 상품권 던져주는데, 할인 없이 3년에 22만원 부르면 날강도들 아닌가요.


여튼 헬지유플러스를 다시 쓰고싶은 생각은 없었지만 클리앙과 뽐뿌에 올라온 다른 사람들의 해지방어 후기를 본 기억으론 1년 재약정에 17만원 상품권을 받았다는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 20만원의 상품권이라면 굳이 손해를 보는 장사는 아니기에 결국 재약정을 하고 맙니다. 


CJ의 설치일정은 취소했고 홈플러스 상품권으로 받았는데, 상품권 문자 역시 바로 날라오더군요.



이런 이미지와 함께 3만원, 13만원, 4만원. 각 세번의 문자와 교환번호가 왔습니다.

 

지류상품권으로 교환도 받았고, 현금화를 위해 상품권 매입업체에 등기를 보낼 준비까지 마쳤습니다. 뭐 여러모로 지방이라 딱히 써먹기도 힘들고 현금으로 지급받는 방법보단 번거롭긴 하지만 그래도 1년 약정에 이정도 조건이면 마다할 이유가 없지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내년에 또 다시 상품권 받아 먹어야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