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설치'에 해당되는 글 2건



오늘 CJ 설치일정까지 다 잡아놓았는데, LG 2차 해지방어팀으로 넘어가더군요.



팀장급으로 넘어가니 상품권 금액이 늘어납니다. 


물론 거기에 요금할인도 들어가고, 한달동안 무료 부가서비스를 넣어준다는 조건이 붙기 시작했네요. 처음에는 무슨 정해진 조건인마냥 22만원에서 미동도 않더니 해지를 위한 다음단계인 팀장과 대화를 하니 약 10만원 이상 붙기 시작합니다.


얼추 신규가입조건과 비슷해진 3년약정에 약 38만원의 상품권과 요금할인 및 일부기간 TV요금 면제까지 나왔는데, 1년 약정은 어떤지 알아봐달라 하니 TV 상품을 보급형으로 낮추고도 3년 약정에 준하는 요금으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상품권은 20만원까지 챙겨주고요. 



결론은 1년 재약정으로 결정했습니다.


가장 먼저 해지고객을 맞이하는 상담원이 요금할인 하나 없이 100메가급 인터넷과 IPTV 3년 약정시 22만원의 상품권을 주겠다고 고객들을 현혹합니다만, 거기서 좋다고 재약정을 진행한다면 상담원만 완봉승을 거둔 투수가 되고, 고객은 그저 신규가입 대비 절반수준의 사은품을 받고 호갱이 되는 꼴입니다. 


1년 약정에 20만원짜리 상품권 던져주는데, 할인 없이 3년에 22만원 부르면 날강도들 아닌가요.


여튼 헬지유플러스를 다시 쓰고싶은 생각은 없었지만 클리앙과 뽐뿌에 올라온 다른 사람들의 해지방어 후기를 본 기억으론 1년 재약정에 17만원 상품권을 받았다는 글을 본 적이 있었는데, 20만원의 상품권이라면 굳이 손해를 보는 장사는 아니기에 결국 재약정을 하고 맙니다. 


CJ의 설치일정은 취소했고 홈플러스 상품권으로 받았는데, 상품권 문자 역시 바로 날라오더군요.



이런 이미지와 함께 3만원, 13만원, 4만원. 각 세번의 문자와 교환번호가 왔습니다.

 

지류상품권으로 교환도 받았고, 현금화를 위해 상품권 매입업체에 등기를 보낼 준비까지 마쳤습니다. 뭐 여러모로 지방이라 딱히 써먹기도 힘들고 현금으로 지급받는 방법보단 번거롭긴 하지만 그래도 1년 약정에 이정도 조건이면 마다할 이유가 없지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내년에 또 다시 상품권 받아 먹어야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집에서는 KT 인터넷을 사용중입니다. 


2011년 SK 브로드밴드 망을 사용하다가 케이티 결합상품을 신청하면서 케이티 망을 계속 사용해왔고 약정이 끝난 시점에서 개이티 탈출을 원했습니다만, 어쩌다보니 기가인터넷 콤팩트로 3년 재약정. 그렇다고 속도가 잘 나오는것도 아니고 밤 12시 즈음의 특정 시간대만 되면 인터넷이 먹통이 되는 상황도 발생합니다. 기사님을 불러서 확인해 보면 당연히 낮인지라 멀쩡하지요. 기가고 뭐고 아주 짜증만 납니다.


여튼간에 새로 이사갈 내포신도시 집에는 절대로 KT 인터넷을 놓지 않겠다 다짐하고 또 다짐했습니다. 그래도 혜택이나 좋으면 가입할 심산으로 KT SK LG 그리고 케이블 방송사(CJ헬로비전)의 인터넷과 IPTV 상품을 비교해 본 바 LG U+가 조건도 가장 좋고 나름 안드로이드 기반의 구글TV 셋톱박스를 사용하는지라 결국 엘지 유플러스의 인터넷 상품에 가입하게 되었네요.


코넷부터 지금껏 경험중인 KT를 비롯 SK와 천안에서 사용했던 티브로드 인터넷을 포함하여 LG Uplus의 서비스까지 모두 경험해보게 되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1:40


일찌감치 와서 청소를 해가며 기다렸는데, 업무가 늦어졌다며 양해를 구한 뒤 조금 늦게 오셨습니다.


공유기와 셋톱박스. 그리고 이걸로 바꿔보실 생각 없느냐고 U+ TV G Woofer를 들고 오셨더군요. 뭐 개인적으로 우퍼가 탐나긴 했습니다만, 청음이 가능하다면 혹했을텐데 청음까진 힘들다 해서 말았네요. 월 9,900원을 더 내면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다만 그 가격을 주고 살만한 물건인진 모르겠습니다.


1만 9000원대 백메가급 인터넷과 TV G 14라는 1만 4000원대 요금제의 IPTV 상품입니다. TV도 웬만한 채널들은 다 나오더군요. 그냥저냥 쓸만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00:50


심심해서 단자함을 먼저 열어뒀습니다.


2004년 지어진 지금 거주중인 아파트는 정보통신등급 2등급을 부여받은 아파트입니다만, 그냥 보는 자체만으로도 아득했는데 당장 지난달부터 입주자를 받는 요 아파트는 단자함도 넓고 깔끔한 특등급의 아파트입니다.


랜선이 복잡하게 꼽혀있는 멀티커플러와 광분배함의 모습에서 특등급만의 아우라가 느껴집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00 | Off Compulsory | 2016:06:04 17:37:46


지하에서 회선작업을 하고 올라오셨다 합니다만, 구내 단자함으로 신호가 올라오지 않습니다.


이래저레 꺾임에 약한 광단자 케이블을 바꿔보기도 하고 포트를 바꿔보기도 했지만 신호가 올라오지 않는다 하더군요. 다른 기사분까지 동원되어 파워미터기로 측정을 해보고 이리저리 꼽아보다가 결국 정상적으로 신호를 받아 올리는 포트를 찾아냈습니다. 


이 작업에만 한시간 넘게 소요되었습니다. 새 아파트에 공사를 날림으로 진행한건지.. 아니라면 기기 자체가 불량품이란건지 이것도 하자보수 대상에 포함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한번 신청이나 해 봐야죠. 



뭐 회선이 들어오니 나머지 설치는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일단 티비부터 잘 들어오니 심심하지는 않더군요. 타 회사와는 다르게 인기 프로그램은 따로 VOD 전용 채널을 부여하여 그 채널을 틀어두면 알아서 VOD가 재생되는 방식입니다. 채널번호 377번은 프로듀스 101입니다. 고로 잠시 들린 친구의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저거나 보다가 왔네요.


남은건 박스 뿐.


C504L이라는 모델의 공유기 박스와 TV G 4K UHD 셋톱박스가 들어있던 박스입니다. 장비임대료가 구형 셋톱과 동일하다고 해서 굳이 4K급 해상도를 지원하는 최신의 TV가 아녀도 저 제품을 들고온다 하더군요. HDMI 단자만을 지원하는지라 오래된 TV에선 사용하기가 어렵답니다.



하얀색 셋톱박스와 어지러운 IPTV 설명서.


이래저래 유용한 기능은 많습니다. ST940I-UP라는 모델명을 가진 괴상한 기기인데, 자기가 알아서 OS 업데이트도 하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만큼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 또한 가능합니다. 이래저래 쓰다보니 마음에 쏙 드는 셋톱이더군요.



무선 공유기를 하나 연결해 주고 갔는데.. 와이파이가 안잡힙니다.


서비스에 물어보고 싶어도 이유를 모르겠으니 일단 두고만 보고 있습니다. 언제 시간내서 연락을 해 봐야 무선공유기를 놓고 갔는데 와이파이 신호가 잡히지 않는 이유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얻던지 하지요.


쿼티 자판이 존재하는 리모콘.


그냥 봐선 평범한 TV 리모콘이지만, 뒤를 돌려보면 저렇게 쿼티자판이 나타납니다. 콘텐츠를 검색할 때 매우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하더군요. 웹서핑도 가능하고 유튜브 영상 역시 시청이 가능하니 타 IPTV에 비해 활용할 방도가 매우 무궁무진하다 여겨집니다.


여튼 설치는 별 탈 없이 마무리 되었고, 조만간 입주만 하면 되는군요. 살림이 늘어만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