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03년 6월 11일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미술시간에 있었던 일을 다룬 내용이네요. 


조각칼로 고무판을 파내는 판화를 제작하며 있었던 일입니다. 역시나 손재주도 없고 예술감각도 없었던 저는 미술학원을 4년씩이나 다녀도 그림실력이 도무지 늘지 않았던 저주받은 몸뚱아리입니다.



제목 : 미술


오늘 미술 시간에 판화 그리기를 하였다.

판화를 조각칼로 긁어냈는데 내 손에... 팍!! 손에 피가 났다.

완전 살이 다 까져서 속이 거이(의) 다 보였다.

다친 사람 중 내가 제일 심하게 다쳤다.

다음부터 더 조심해야 되겠다.


선생님 말씀

실수를 통해 고치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죠.


그렇습니다. 


판화에 밑그림을 그리고 조각칼로 긁어내다가 손을 찔렀고 피가 났다는 이야기. 물론 약 35명정도 되는 한 반에서 저 말고도 여러명이 다쳤지만 그 중 가장 크게 다쳤다는 내용이고, 다음부터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일깨워줬다는 전형적인 형식의 일기입니다. 


약 16년이 지난 지금은 정확히 어느 손가락을 다쳤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사소하게 참 많이 다치지 않나 싶습니다. 항상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느끼지만 어릴때나 지금이나 저주받은 몸에 성격까지도 이런데 쉽게 고쳐지겠습니까. 오늘도 슬리퍼를 신고 걸어가다 철근을 보지 못하고 새끼발가락과 철근이 부딛히는 일이 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양말을 신고 있어 조금 아프기만 했을 뿐 상처는 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담임선생님 말씀처럼 실수를 통해 고치게 된다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가 되겠지만, 약 16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계속해서 실수로 인한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대체 얼마나 더 공부를 해야 조심조심 살 수 있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의 일기는 월드컵이 끝난 2002년 7월 2일. 초등학교 3학년 재학 중 작성했었던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글짓기 숙제라는 제목은 매주 1회 집에서 진행했었던 글짓기 그룹 과외의 숙제를 의미합니다. 일단 보고 넘어가도록 하죠. 



제목 : 글짓기 숙제


오늘 나는 글짓기 숙제를 하였다. 

그것은 바로 어머니, 아버지께서 좋아하시는 옛노래를 배워서 오는 것이다.

나는 어머니, 아버지 께서 좋아하는 노래를 외웠다.

처음에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것이다.

처음에는 외우기가 아주아주 어려웠다.

그래서 조금씩 악보를 보며 한마디씩 외웠는데 모두 다 빨리 외워졌다.

나는 다음에는 부모님께서 좋아하시는 노래를 또 하나를 더 외워보고 싶다.


그렇습니다. 글짓기 숙제로 부모님이 좋아하시는 옛 노래를 배워 오라는 내용인데, 글짓기와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독서를 비롯하여 나름 문화적인 부분의 숙제를 종종 내주셨던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렇게 부모님께 배운 노래는 '이른 아침에~'로 시작하는 '김종환'이 부른 '사랑을 위하여'.


물론 이 노래가 2002년 당시 옛 노래라 보기 애매한 겨우 4년이 지난 1998년에 발표된 곡이라는 사실은 논외로 칩시다. 1998년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H.O.T와 잭스키스 등 쟁쟁한 후보들을 모두 꺾고 중장년층의 음반판매량만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했었던 히트곡이였죠. 물론 H.O.T 팬들과 잭스키스 팬들의 신경전 속에서 방송출연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김종환이 대상을 수상하는 이 에피소드는 이후 드라마 '응답하라 1997'에서 다뤄지기도 합니다.


그 당시 차에서 카세트 테이프로 가끔 들었던 '사랑을 위하여'라는 노래를 제대로 배워보기는 처음이였습니다. 이 당시 잘 외워두어서 그런걸까요. 아직도 전주만 나오면 가사를 보지 않고 완벽하게 부를 수 있는 수준으로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