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 벚꽃길'에 해당되는 글 2건


일본에 가서도 운 좋게 벚꽃을 보고 왔고, 한국에 다시 돌아와서도 벚꽃이 만개하여 곳곳마다 벚꽃이 피어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토요일과 일요일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본 벚꽃들의 사진을 올려보려 합니다. 


장소가 바뀔 때 마다 노래 링크도 하나씩 걸어보았네요.



논산시 등화동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업무차 논산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논산 대건고등학교 가는 길목에 있었던 벚나무 아래에서 촬영했습니다.



차만 좀 사쿠라색에 근접했더라면 괜찮았을텐데요...


칙칙한 회색은 이제 그만 했으면 좋겠습니다만, 색은 일절 고려 안하고 차를 고르면 꼭 회색 은색이네요.



만개했습니다. 주말에 비바람이 불고 다 떨어진다더니만 아마 아직도 건재하리라 생각됩니다.



이민혁 - 벚꽃이 떨어질 때



수원시 장안구 정자동의 서호천변 벚꽃.


하천변에 심어둔 벚나무 역시 꽃을 활짝 피웠습니다. 어두운 밤인데도 저 멀리서부터 밝은 기운이 느껴지기에 보니 벚나무였네요. 낮에 와서 봤더라면 더욱 좋았을텐데, 밤에 잠시 지나가며 본지라 이게 전부입니다.



I.O.I - 벚꽃이 지면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한 아파트단지 내의 벚꽃


죽전휴게소 바로 뒷편의 아파트단지더군요. 역시 늦은 밤에도 환한 분위기를 내어줍니다.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고 있음에도 벚꽃길 아래를 쓸쓸히 걸어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04:14 04:45:54


아파트 단지를 나오면서도 밝은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벚나무입니다.


나무는 둘째치고 예전엔 같이 걸을 사람이라도 있었지 지금은 뭐 아무것도 없는 현실이 암울하기만 합니다. 그렇게 벚꽃으로 인해 환했던 밤을 지새웠습니다.



버스커 버스커 - 벚꽃엔딩



홍성군 홍성읍 홍성역 진입로의 벚꽃입니다.


사실상 벚꽃의 절정도 다 끝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 모습도 해가 바뀌어야 볼 수 있겠지요. 내년을 기약합니다.



장윤정 - 벚꽃길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어머나 신드롬도 벌써 11년 전.. 여튼 도경완의 그녀 가수 장윤정이 얼마 전 새 앨범으로 돌아왔습니다.


결혼과 출산 이후 생각보다 빨리 7집 앨범으로 가요계에 복귀했습니다. 2012년 말 공개된 데뷔 10주년 기념 6집 앨범의 타이틀곡 '왔구나 왔어'는 요즘도 종종 듣는데, 벌써 2년이 조금 지난 노래군요. 


7집 타이틀 곡 '반창고'와 '오 마이 러브'는 아니지만, 타이틀곡보다 훨씬 마음에 드는 신나는 댄스풍 트로트곡이 있어 소개를 해 보려 합니다.



7집 앨범 여자(女子) 1번 트랙. '벚꽃길'


연인이라기 보다는 결혼한지 꽤 된 부부사이에서 알다가도 모를 여성의 심리를 잘 표현한 곡입니다. '살림의 여왕 보다는 애인이고 싶어요'라는 가사말처럼 애엄마나 살림꾼 취급보다는 애인이길 원한다는 내용이 주된 내용입니다. 트로트 특성상 가사가 크게 어렵지 않고, 한 번 듣더라도 쉽게 이해가 가능합니다. 






장윤정 - 벚꽃길




남인가 내가 남인 가요 나 없인 안되면서

없을 때 찾지 말고 있을 때나 잘해주지


남자들은 모른 다 여자의 속마음을 

허전해 옷을 사 입고 사랑이 고파 배고픈 거야


철이 없는 당신 무정한 당신, 당신이 얄미워요

때로는 나도 때로는 나도 여자이니까


벚꽃이 날리는 하얗게 날리는 그 좋은 계절엔

살림의 여왕 보다는 애인이고 싶어

벚꽃 길 걸으면 그 길을 걸으면 향기에 취해서

왠지 울컥해 지는 걸 남자들은 모른


조금만 날 웃겨주면 아주 많이 웃을 텐데

못한다 화내지 말고 괜찮다고 말해주지


남자들은 모른 여자의 속마음을 

허전해 옷을 사 입고 사랑이 고파 배고픈 거야


철이 없는 당신 무정한 당신, 당신이 얄미워요

때로는 나도 때로는 나도 여자이니까


벚꽃이 날리는 하얗게 날리는 그 좋은 계절엔

살림의 여왕 보다는 애인이고 싶어

벚꽃 길 걸으면 그 길을 걸으면 향기에 취해서

왠지 울컥해 지는 걸 남자들은 모른



금영노래방 반주(MR)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