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재함 철판'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현대 대우 수입트럭 등등 대부분 영업용 트럭을 구입하면 적재함 보강부터 진행합니다.

 

주로 운송하게 될 짐의 특성에 맞춰 적재함의 약한 부분을 철판 혹은 빔대를 대어 보강하거나, 결박을 위한 장치들을 용접으로 적재함에 붙이는 작업을 보통 그렇게 칭합니다. 차주에 특성과 취향대로 설계하고 작업합니다. 즉 커스터마이징 작업이라는 얘기겠지요. 일반적인 카고트럭이 아닌 특장차를 만들기 위해 바로 차량을 출고하여 특장업체로 가는 경우에는 그곳에서 특장을 올리며 이런 작업을 진행합니다.

 

아산시 인주면 평안적재함

저는 아산시 인주면의 평안적재함이라는 업체에 차를 넣었습니다.

 

말 그대로 커스터마이징 작업이기에 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자르고 붙여 적재함을 보강해줍니다. 주로 무게가 나가는 철근을 운송할 예정이기에 적재함 앞쪽으로 굵은 철판을 붙여주고 엔진룸쪽으로 사각파이프를 붙여 강성을 높여줍니다. 그 외에도 양 옆에 결박을 위한 깔깔이를 자리에 맞춰 붙여주네요.

 

 

전국 곳곳에 이런류의 트럭의 보강작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업체들이 다수 존재합니다.

 

1톤트럭 차바닥부터 시작해서 탑수리나 대형트럭의 보강작업까지 하는 업체도 있고, 말 그대로 차바닥이라는 상호를 사용하며 1톤차와 2.5~3톤 마이티급 차량의 함석바닥만 시공하는 업체들도 있습니다. 여튼 다 잘라내고 갈아내고 용접으로 붙이는 작업들이라 힘들고 위험합니다만, 그래도 꾸준히 차가 들어오면 엄청난 매출을 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적재함 앞에 붙은 여러 구조물들

적재함 앞으로 여러 구조물이 붙었습니다. 그리고 뒤쪽으로 공구통을 붙였습니다.

 

뚫려있던 자리에 철판을 부착하여 막아줬고, 뒤와 옆으로 파이프와 굵은 철판을 덧대어 화물이 적재함을 치는 상황이 생기더라도  적재함의 앞이 휘어지지 않고 뚫고 나와 캡까지 피해가 가지 않도록 잡아줍니다. 쉽게 얘기해서 이런 작업을 하는겁니다. 마지막으로는 도색까지 깔끔하게 해서 주네요.

 

평카고로 구조변경을 위해 적재함 문짝은 다 떼어낼 예정이고, 앞쪽의 문짝 하나만 달릴 예정입니다.

토요일 아침에 차량을 입고시킨 뒤 월요일 오후에 차를 찾아왔네요.

 

출고 전 점검

출고 전 점검을 하며 미리 출력해뒀던 초보운전 스티커를 붙여봅니다.

 

적재함 문짝은 떼어낼 예정이니 앞에 하나 붙이고, 적재함 벽에 하나 붙여보기로 합니다. 원본은 렌탈여친  사라시나 루카(更科 瑠夏). 지난 2월에 이타샤갤러리 유동닉 이용자가 기존 이미지에 선을 따서 초보운전 스티커를 만들어 붙였는데, 그 파일을 얻어서 이거저거 만들어 보다가 놔뒀던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초보가 아니라 초보운전 스티커를 붙일 일은 없었지만, 큰차는 어찌보면 초보니까 문구만 조금 수정하고 사이즈도 키워서 만들어 홀로그램으로 출력했습니다.

 

떼다가 망했다.

떼어내다가 조금 망해서 '보' '운'이 정상이 아니네요.

 

중간중간 공기도 들어가있고, 여튼 그러네요. 멀리서 보면 멀쩡합니다만, 가까이에서 보면 아쉬움이 남는 스티커입니다. 너무 크게 출력했는지 붙일 공간이 저기 말곤 없어 아쉽긴 합니다만, 생각 이상으로 괜찮은 느낌입니다.

 

아마 원본이 이걸텐데..

원본은 아마 이걸겁니다.

 

이미 다른분이 선 따서 출력했던 파일을 그대로 가져다가 문구만 수정해서 붙였는데 그냥 씹덕냄새 하나 안나는 귀여운 스티커 붙인 느낌입니다. 적재함집에서 나왔는데, 작업이 잘못된 부분이 있어 조만간 다시 들어가긴 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생각보다 화물차 입문도 신경써야 하는 일이 많다고 느껴지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