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라 에어컨필터'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젠트라X 블로워모터 팬 탈거 및 청소

다른차들은 딱히 만질게 없으니 뭐 다 젠트라 3도어 얘기네요. 한여름에는 못하고 여름이 다 갔습니다만,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고 뜯었다가 막상 에어컨필터는 잘못 구입하여 교체하지 못하

www.tisdory.com

 

지난번에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다가 신형 필터를 구입해서 정작 에어컨필터는 놔두고 블로우모터와 팬만 탈거해서 청소했었죠. 그렇게 젠트라용 에어컨필터를 찾다가 저렴한 가격에 판매중인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순정이 아닌 이상 대부분의 메이커가 쉐보레 출범 이후 차량용(범용으로 년식만 맞으면 거의 다 맞음)이 아니곤 젠트라 에어컨필터는 제작조차 하지 않습니다.

 

에어컨필터 3개 배송비포함 14,400원.

순정 에어컨필터가 하나에 만원정도 합니다.

 

활성탄도 들어가있고 좀 비싸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비쌉니다. 불스원에서 나왔으면 불스원 제품을 구입했겠지만 저는 극한의 가성비충이라 이런 가성비 좋은 제품을 선호합니다. 6개월에 한번씩만 교체해도 1년 반을 쓸 수 있는 양이네요. 나중에 다른 젠트라 차주들을 보면 하나정도는 나눠주던지 해야겠습니다.

 

최후기형인 2011년형 차량은 다른 차량들처럼 에어컨필터가 가로로 들어가는데, 칼로스부터 2010년형 젠트라와 젠트라 X는 세로로 들어갑니다. 근데 이 세로로 들어가는 에어컨필터를 교체하기 위해선 어렵지는 않지만 번거로운 작업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에어컨필터 교체 난이도가 매우 높기로 악명높은 레나울트 샘숭차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좀 좆같습니다.

 

글로브박스 탈거 방법은 이전 블로우모터 탈거 게시물에..

글로브박스를 탈거하고 고정하는 검정색 철판까지 제거합니다.

 

해당 내용은 블로우모터 탈거 게시물에 다 있습니다. 초딩도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에어컨필터 커버가 있습니다. 아래에서 눌러서 잡아당기면 쉽게 뺄 수 있습니다.

 

쉽다.

커버 탈거까지는 쉽습니다.

 

잡아당기면 커버는 빠지고 그 속에 케케묵은 에어컨필터가 들어있을겁니다. 필터 손잡이를 잡고 그냥 꺼내주면 됩니다. 기존 필터야 망가져도 큰 상관 없으니 그냥 잡아 빼십시오. 대시보드 아래 검정색 철판이 고정하고 있던 부분을 좀 구부려서 공간을 만들어줘야 합니다.

 

젠트라 칼로스용 에어컨필터

본격적으로 에어컨필터를 뜯어봅니다.

평범한 비닐포장으로 생산원가를 줄였다고 합니다.

 

칼로스부터 젠트라까지 맞습니다. 대우에서 개발한 차량이지만, GM의 글로벌 판매망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나간 세계적인 베스트셀링카 T200/T250에 적용된 필터입니다. 뜬금없는 얘기지만 대우를 잊은 쉐슬람에게 미래란 없습니다.

 

신품이 조금 짧긴 하지만 잘크기는 같다.

신품의 길이가 조금 짧고 약간 두껍습니다.

 

그래도 일단 규격은 같으니 들어는 가는데 굵기가 약간 굵어서 순정필터처럼 쉽게 빠지고 들어가지 않고 힘겹게 밀어넣어야 들어갑니다. 공간도 비좁고 필터를 넣는 자세도 그리 편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일단 집어넣습니다.

 

일단 완료

일단 힘겹게 밀어넣어 에어컨필터 교체를 마칩니다.

 

순정필터보다 좌우로 공간없이 꽉 맞는 느낌이네요. 언제 다 쓸지는 모르겠지만 이번에 구입한 이 제품을 다 소비하면 다음에는 쉽게 들어가는 순정품을 구입하서 교체합시다. 비싸도 좀 편하게 넣고 빼는게 낫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다른차들은 딱히 만질게 없으니 뭐 다 젠트라 3도어 얘기네요.

 

한여름에는 못하고 여름이 다 갔습니다만,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고 뜯었다가 막상 에어컨필터는 잘못 구입하여 교체하지 못하고 블로워모터를 탈거하여 블로워모터 팬과 하우징을 닦았습니다.

 

사실상 에어컨 필터 탈거를 위해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하고, 레나울트(르노)차처럼 지랄맞은 분해를 해야하는건 아니지만, 분해해야 할 부분이 있어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젠트라도 최후기형인 2011년형의 경우 에어컨 필터의 구조가 변경되어 다른 차량처럼 드라이버 없이 교체가 가능하지만 구형들은 꼭 있어야 합니다.

 

글로브박스를 다 열면 빠지지 않는다.

먼저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합니다. 다 열면 빠지지 않습니다.

저렇게 살짝 열어서 양쪽을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요즘 현대기아차나 이 이후 세대 대우차인 스파크도 다 열어야 탈거가 가능하지만, 이 세대 대우차는 살짝 열어야 빠집니다. 그냥 저정도쯤? 빠지지 않는다면 저거보다 조금 더 열어서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글로브박스를 제거 후 검정색 철판이 보인다.

글로브박스를 제거하면 검정색 철판이 보입니다.

에어컨 필터 교체를 위해서는 필히 이 철판을 제거해야만 합니다.

 

다만 에어컨필터 교체 포스팅은 이후 제대로 필터를 구입하여 진행할 예정이니 저 부품을 제거하는 과정은 건너 뛰고 블로워모터를 분해하는 과정부터 다루기로 합시다. 단순히 블로워모터만 탈거를 하려면 딱히 제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좀 방해된다 싶으면 풀어주셔도 좋습니다.

 

조수석 바닥에서 올려다 보면 잘 보인다.

조수석 바닥에서 블로우모터를 올려다 봅니다.

동그란 부품이 블로워모터고 그 위에 팬 날개가 붙어있습니다.

 

빨간 사각형 안에 들어간 부분의 피스만 풀어주면 쉽게 빠집니다. 모터까지 분해하여 닦는 방법도 있지만, 모터는 에어로 불어줘도 상관 없고 핵심인 팬 날개를 뜯어 세척하는게 목표입니다.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입니다.

 

에어컨을 가동하면 초기에 웅웅거리는 소음이 꽤 크고 거슬렸는데, 피스 하나가 저 안에 들어가있네요. 왜 저기 들어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다들 낙엽이 들어가 소음을 유발한다고 하던데 제 차는 낙엽이라고는 소음과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솔잎 하나 말곤 없었고, 피스가 들어있었습니다.

 

8mm 복스알이나 육각렌치 스패너를 활용하여 팬을 고정하는 너트를 제거하고 팬을 잘 들어올려서 빼주면 빠집니다. 13년의 세월동안 단 한번도 탈거하지 않았던지라 탈거가 어려웠지만 잘 달래서 빼주면 됩니다.

 

커넥터는 탈거

모터에 붙어있는 커넥터는 눌러서 빼줍니다.

 

2008년 6월에 조립된 차량입니다. 그 뒤로 단 한번도 커넥터를 탈거하거나 본체 자체를 탈거했던 일은 없었을겁니다. 약 13년. 중간에 엔카직영으로 매각되었던 이력을 제외하고 순수히 차주가 다섯번이나 바뀐 다음에야 탈거당합니다.

 

So Hot

차량이 조립되고 출고되던 시절 공개되었던 따끈따끈한 노래가 이 곡입니다.

 

이제야 꽤 오랜 시간 저 상태로 있었다는 사실이 실감되시는지요. 그럼 이제 So Hot하게 블로우모터 팬을 닦아보기로 합시다. 언제나 어디서나 날 따라다니는 이 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시간입니다.

 

선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온다.

손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옵니다. 기름때 비슷하게 먼지가 쩔어있네요.

 

팬 뿐만이 아니라 모터를 털어도 비슷하게 먼지가 떨어져 나옵니다. 본래 회색인지 싶더군요. 닦아내기 귀찮다면 새 부품을 사도 됩니다. 물티슈나 걸레로 닦아내기엔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그냥 물 속에 담궈두고 흔들어주기로 합니다. 

 

이 구정물좀 보세요

이 구정물좀 보세요. So Hot이 흘러나오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쌓였던 먼지들입니다.

 

칫솔이라던지 브러쉬라던지 손이라던지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날개 사이사이 낀 때를 제거하려 노력했습니다만, 쩔어붙어있는 때는 쉽게 떨어지지 않더군요. 결국 물 속에 담가두고 흔드는 방식이 가장 효과가 좋아 그 방법으로 대부분의 때를 벗겨냈고, 마지막까지 빠지지 않는 때는 왁스를 희석한 물에 담궈 제거했습니다.

 

깔끔해진 팬과 모터

네. 깔끔해졌습니다.

 

팬도 모터도 잘 닦아줬습니다. 업체에서는 장비를 사용하는지라 수월하게 처리합니다만, 다만 스팀청소기 하나 없이 처리하려 하니 어려웠습니다. 앞으로 또 뜯을 일이 생기겠냐만은 그래도 오래 찌든 때는 닦아줬으니 이번 작업보다는 수월하리라 생각됩니다.

 

팬을 모터에 끼우고 다시 8mm 너트로 잘 고정해줍니다. 별 이상 없이 돌아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분해했던대로 조립합니다. 팬과 모터를 끼우기 전 하우징 안으로 손을 넣어 벽을 닦아줍니다. 꼼꼼하게 닦아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손이 닿는 부분은 먼지가 묻어나오지 않을 때 까지 닦아줬습니다.

 

조립완료

조립까지 모두 마쳤습니다. 에어컨을 가동합니다.

 

이전에 매우 거슬리게 들렸던 웅웅거리는 소음이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나면 이보다 더 오래된 다른 차량들도 시도해봐야겠습니다. 13년정도 탄 차량도 이 수준인데, 20년 가까이 된 차량들이라 더 심각하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