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컴'에 해당되는 글 2건


며칠 전... 블루스크린이 뜨던 컴퓨터를 대체할 중고 컴퓨터를 구입했습니다.



대략 예산은 30만원 선.


그렇다고 게임을 하는것도 아니고, 고사양을 요구하는 작업을 하지도 않습니다. 해봐야 블로그 포스팅 그리고 개꿀탁송 배차관리나 문서작성이 전부인 수준입니다. 그러니 굳이 좋은 컴퓨터는 필요가 없겠죠.


처음에는 새 제품으로 맞추려 했지만, 제 환경을 아는 주변에서는 죄다 비추천. 그래서 중고로 눈을 돌리다가 지인분이 25만원에 매물을 올린것을 보고 이 컴퓨터를 가져왔습니다. 대략 사양만 놓고 본다면 5년 전 게이밍용으로 맞춰진 사양이지만, 갑자기 게임을 해야겠다 결심하지 않는 이상 제게는 앞으로 한 5년은 무리 없이 굴릴 수 있으리라 봅니다.


막상 구입하고 보니 기존 컴퓨터에서 블루스크린이 더이상 뜨지 않았지만, 그래도 다가오는 Windows7 지원 중단 대비와 백업을 위해 미리 준비했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존 컴퓨터는 여러모로 활용 방도가 있으리라 생각되니 그냥 놔두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2:57:13


대략적인 사양은 이렇습니다.


CPU : i7-3770K (노뚜따)

MB : GIGABITE GA-Z77X-UD3H

RAM : 삼성 DDR3 PC-12800 4G X 2개 (8G)

그래픽카드 : 지포스 GTS450 1G

SSD : GoldFlash 256GB

ODD : 없음

파워 : sunroot 600W 80PLUS

케이스 : COX A3 NOBILE

WINDOWS10 PRO 메인보드 정품인증


뭐 게임이나 영상편집을 하는 분들은 가져다 버리라고 할 사양이지만, 제게는 과분합니다. 그래픽카드만 바꿔주면 배틀그라운드도 돌아간다고 합니다. 자동차로 따지자면 20년 넘은 베르나를 타다가 이제 10년 채운 그랜져 TG로 기변을 한 사람이라 생각해야 할까요. 여튼 그렇습니다.


같은 가격 비교대상에 올려놓았던 업자컴의 주요사양이 5세대 i5, DDR4 8GB, GTX960 4GB, 신품 128GB SSD로 기억하는데 사양을 보곤 PC방 출신이라며 구매를 말리더군요. 여튼 게임을 목적으로 중고컴퓨터를 구매하는 사람이라면 자동차로 치자면 5년 채우고 방출된 택시부활 쏘나타인 이 제품을 구매했겠지만, 게임이 목적이 아닌 제게는 용량 큰게 장땡이라 지금 이 물건을 구해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2:57:40


미들타워급 케이스. 그리고 투명한 아크릴윈도우를 통해 내부를 훤히 볼 수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2:57:57


전원버튼과 USB 3.0을 포함한 3구의 USB 단자. 

그리고 스피커와 마이크 입출력 단자가 상단에 있습니다.

좌측의 스위치는 가운데에 놓으면 OFF, 위 아래로 조작하면 쿨러와 조명의 세기 조절이 가능합니다.


이런 미들타워 이상급 커다란 케이스에 조립된 컴퓨터를 사실상 처음 접해봅니다. 초등학생 시절에 80만원을 주고 사촌형이 조립해줬던 컴퓨터를 업그레이드를 거쳐 7년을 사용했고, 고등학생 시절 회생불능 상태까지 간 컴퓨터를 대신하여 학교에서 불용으로 빼놓은 비슷한 사양의 컴퓨터를 RAM만 더 끼우고 할 수 있는 여러 개조를 거쳐가며 약 2년을 사용했습니다.


컴퓨터를 안사주니 똥컴 가져다 개조해서 썼죠.. 그냥 제가 컴퓨터로 뭘 하던 싫어했습니다.

여러모로 중요한 시기에 당근과 채찍이 병행되는 생활이 아닌 채찍만 가득한 학창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래서 점점 심하게 삐뚤어지고 이모양 이꼴이 된 게 아닌가;;


그 이후 대학 입학과 동시에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데스크탑이나 컴퓨터에 관심을 두지 않았으니 말이죠..


자동차로 따지자면 구닥다리 소형차와 경차만 골라타던 인생에서 처음으로 10년이 넘었지만 준대형차를 타 본 사람입니다. 그러니 모든것이 새롭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2:58:14


 USB3.0을 지원하는 메인보드인지라 후면의 USB 포트는 모두 3.0을 지원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3:01:29


기존에 사용하던 슬림케이스 데스크탑과 비교하니 거의 두배 수준의 크기입니다.


쓰레기장에서 주워왔습니다. 그럼에도 제 임무를 성실히 수행했습니다. 앞으로도 블루스크린만 보여주지 않는다면 충분히 써먹으리라 생각됩니다. 어릴적 경제교육이 잘 된건지 학창시절 개인적으로 물건을 사는 부분에 대해 사실상 허용이란 없었던 삶을 살아서 그랬던건지 몰라도 지금도 쓰레기장에 쓸만한 물건이 있다면 주워오거나 공병을 줍는 거지근성이 가득한 사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3:05:08


전원을 연결하니 불이 들어오고 쿨러가 작동합니다. 꽤나 멋진 모습을 보여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1:28 23:05:17


여튼 잘 돌아갑니다.


운영체제도 잘 깔려있고, 주요 유틸리티만 설치해주면 됩니다. 현재 이 컴퓨터로 포스팅을 하고 있지만, 확실히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 느낌이네요. 25만원 봉을 빼고도 남을 수준으로 부디 오래 버텨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sec | F/4.1 | -0.50 EV | 43.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09:12:31 23:32:03
▲ 2010년 기원 촛불..

기쁜일인지 그럭저럭 슬퍼해야 할일인지... 결국 컴퓨터를 포멧했다......

결정적인 이유로는 그래픽 드라이버를 롤백하고 바로 다시시작을 안한뒤, 그냥 수동적으로 다시시작을 하니 4비트인지 뭔지 흑백화면이 뜨고, 그래픽 설정까지도 못만지게 되었으니......

오늘 추려보니 한 40GB정도 모아놓은 내 잡자료들(물론 지난번에 포멧한게 8월이였는데 그 이후부터 모은 자료들이다.)

그중에서 진짜 필요한것들만 골라내고, 흑백이라고 해도 무방한 "4비트" 화면에서 보이지도 않는 사진들을 다 끌어모았다...

그걸 또 오랫동안 참아가며 압축을 했고.....

아래 보이는것처럼 부팅우선순위로 CD-ROM을 선택했다....
(다른집에가서 해줄때는 우선순위 설정 안해놔도 그냥 됬건만...)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8 | -2.00 EV | 33.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0:01:01 16:35:17


긴장의 순간이다.... 이제 포멧의 길로 들어서는건가.....
OLYMPUS IMAGING CORP. | E-33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5sec | F/4.4 | 0.00 EV | 2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1:01 16:38:10



열심히 포멧의 길로 들어선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5sec | F/4.4 | 0.00 EV | 2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1:01 16:42:47

OLYMPUS IMAGING CORP. | E-33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8sec | F/4.9 | 0.00 EV | 3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1:01 16:48:15
여기까지 찍은것이 전부이다......... 이후는 포멧 다 될동안 졸려서 잔다고 해놓고 한시간을 자버린지라..........

이번엔 윈도를 설치할 파티션의 할당용량을 3/2정도를 써봤다..

뭐 지난번에는 윈도가 설치된 C드라이브 용량이 3/1수준이였으니...

내 생각이 맞는건지 틀린건지는 모르지만..... 

어끄제 프랩스로 동영상을 찍다가, 용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서 "윈도 용량부족"이라는 문구까지 떠버렸는데...

파티션 용량좀 늘어나면.. 그래도 버티겠지... 하는 그런 말도안되는 내 생각에 의해 3/2를 써버렸다..






어쨌거나 포멧도 하고 기본적인 프로그램들을 설치한뒤 테마까지 바꿔보았다.....

아.... 맘같아선 맨날 포멧하고싶은게 현실이다.........

마에스트로같은 복구프로그램 깔면 눈에띄게 속도가 줄어드는게 티나고.....

프로그램 많이 깔지 않는방법 빼고.

뭐 좋은방법 없을지...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