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번호판 올드카'에 해당되는 글 2건


홍성터미널 근처를 지나던 길에 기아자동차의 준중형 다이나믹 세단 캐피탈을 보았습니다.


'자동차 공업 합리화 조치'가 풀린 1987년.  승용차를 만들어 팔지 못했던 기아차가 마쯔다의 4세대 카펠라를 기반으로 1.8리터와 2리터급 중형 세단인 콩코드를 출시하게 됩니다. 그 이후 1989년 같은 차체를 기반으로 1.5리터급 저가형 모델인 오늘의 주인공 캐피탈이 출시됩니다.


캐피탈은 후속모델인 세피아의 출시 이후 LPG엔진 사양의 중형택시모델로 1996년까지 생산되었습니다. 물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DOHC 모델의 경우 출시 1년 뒤 1990년에 추가되었다고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8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3:12


홍성터미널 근처에서 인도 위에 올려진 캐피탈을 보았습니다.


95년 이전판 지역번호판을 자랑스럽게 달고 있는 저 차량은 캐피탈입니다. 후속모델인 세피아 역시 어쩌다 하나 보이는 수준이고, 91년 11월 페이스리프트 이후 나온 뉴캐피탈 역시 보기 힘든 차량 중 하나인데 구형 캐피탈을 자체를 목격한것도 큰 영광이 아닐까 싶습니다.


멀리서 캐피탈의 존재를 확인했으니, 가까이 다가가 보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23


91년 11월 페이스리프트 이전 모델입니다. 


이후 차량들은 번호판이 범퍼로 내려가고, 조금 더 고급스로운 분위기로 테일램프 형상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해당 차량의 번호판으로 년식을 조회해본 바 91년 8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좌측의 캐피탈 엠블럼과 트림을 나타내는 엠블럼. 그리고 우측의 공장기아 엠블럼은 사라졌습니다만, 단 하나의 엠블럼만이 그 자리에 붙어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31


ECCS(Electronic Control Carburetor System)


캐피탈의 SOHC엔진의 연료분사방식을 표시해둔 엠블렘입니다. 물론 DOHC 모델의 경우 저 자리에 'DOHC 16V' 라는 엠블렘이 붙게 되겠죠. 여튼 DOHC 모델이 출시 된 이후 출고한 차량입니다만, 이 차량은 SOHC 모델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6:23


휠커버는 구형 프라이드 베타의 것이 끼워져 있습니다.


타이어 역시 단종된지 7년이 넘은 '한국타이어 센텀 K702'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8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36


무연휘발유 스티커와 OK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27년의 세월을 버텨온 무연스티커는 거의 다 떨어졌고 OK 스티커는 죄다 갈라졌지만 그래도 그 자리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올드카 리스토어라고 쓰고 빈티지 튜닝카 제작이라고 읽는 행위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가져가서 짙은 썬팅지를 붙이기 위해 제거당하는 운명을 맞이하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6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41


수동변속기 모델에 주행거리는 9만 9천km 수준입니다.


27년동안 10만km도 타지 않았다면 사실상 그냥 세워놓았다고 봐야 맞겠죠. 세월의 흔적으로 칠이 까지고 벗겨진 부분도 있었지만, 큰 부식 없이 준수하게 관리가 된 차량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59


C필러 안쪽으로 캐피탈의 중후한 멋을 살려주는 특유의 몰딩이 붙어있습니다.


비록 많이 바랬습니다만 캐피탈 로고는 살아있습니다. 누군가는 그저 줘도 안타는 폐급 똥차에 별 쓸모없는 의미부여를 하고 있다는 식으로 바라보겠지만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상 최초로 DOHC 16V 엔진이 적용되었던 모델이자 당시 기아차의 파격적인 실험의 산물로 기억되는 차량인 만큼 충분히 의미를 부여할 가치가 있는 차종이라 생각됩니다.


부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빈티지 튜너들에 의해 빈티지룩 튜닝카로의 변모 없이 지금 모습 그대로 오래오래 잘 달려주기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펠 카데트를 베이스로 86년부터 97년 2월까지 생산되었던 대우자동차의 소형차 르망. 세단 그리고 해치백에 밴모델까지 존재했었고, 2015년 현재도 우즈베키스탄의 국영 자동차 생산업체인 우즈대우(UZ-Daewoo)에서는 르망을 베이스로 했던 씨에로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폐차장에서도 보기 힘들고 공도에선 더더욱이 보기 힘든 그저 오래된 똥차라 여겨질 수 있겠지만, 라노스와 칼로스/젠트라를 거쳐 지금의 아베오까지 이어지는 쉐보레의 소형차 족보에서는 그래도 가장 존재감이 있었던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마이카 시대에 맞춰 만 10년의 세월동안 50만대 이상 판매되었던 베스트셀링카로 그냥 길거리에 치이고 치이던 차량이지만 요즘 참 보기 힘들지요.


'에어컨이 빵빵하다, 고속주행이 안정적이다' 하는 대우차에 관련된 인상을 각인시키는데 일조했던 차량이기도 하지요. (부정적인 인식 역시 마찬가지..)


여튼간에 후기형 뉴 르망을 목격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13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6:04 15:04:25


구형 서울번호판을 달고 있는 자주색상의 르망입니다.


관리상태는 썩 좋아보이진 않지만 최후기형 단종 직전 차량도 보기가 드문지라 그냥 이 차량을 목격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사진을 찍는 시대가 왔습니다. 특유의 폰티악 엠블렘도 잘 붙어 있구요. 86년부터 91년까지 생산된 각진 르망이 아닌, 91년부터 97년까지 생산된 뉴 르망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0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6:04 15:04:39


리어램프를 보아하니 뉴 르망에서도 한번 더 변화를 주었던 후기형으로 보입니다.


파워안테나가 좌측 후면으로 옮겨왔고 직사각형의 리어램프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차주분은 어르신이신데 젊으셨던 시절에는 차량을 꾸미는데 관심이 있으셨는지 스포일러 역시 따로 달아두셨습니다. 르망의 파생모델인 씨에로가 94년 5월 출시 이후 GTi 트림이 삭제되었는데, 93년형 혹은 94년형 모델로 보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80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6:04 15:05:14


비교적 관리상태가 양호한 좌측면.


크고 웅장해진 요즘 차량들 사이에선 상대적으로 초라해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서울에서 고속도로를 타고 지방으로 내려 올 정도로 달리는데는 큰 지장이 없지 않나 싶습니다. 특유의 별모양 휠커버는 다 날라가고 한짝만 남아있네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5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6:04 15:04:48


공인연비 스티커도 큰 훼손 없이 잘 붙어있습니다.


당시 공인연비는 15.1km/ℓ. 공인연비는 뻥연비란 소문이 만연했던 시절이지만 서류상의 수치로는 지금 나오는 차량들과 큰 차이는 없습니다. 연비 측정방식은 지금과 많이 다르지만 먼 손자뻘 되는 아베오 수동보단 서류상의 공인연비는 좋습니다. (1.6이나 요즘 나오는 1.4 터보 할 것 없이..)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5:06:04 15:04:55


변속기는 수동. 후기형 차량이니 씨에로와 에스페로에 적용되던 3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다만 그시절 최고사양의 상징이던 전자식 계기판은 적용되지 않았더군요. 차주가 연세가 좀 있으신 분인지라 요즘은 사실상 사라졌다 볼 수 있는 카세트 테이프도 많이 가지고 다니시더랍니다. 


여튼간에 오랜만에 본 르망.. 앞으로도 오래오래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