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빨래 숙제'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올해 첫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정확히 만 20년 전 2002년 일기네요.

 

몇 년 전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이 직접 자신의 속옷을 빨래하도록 하는 숙제를 내주고, 영상을 올리도록 한 뒤 성적 표현이 담긴 댓글을 달아 물의를 일으키고 파면당했었지요. 보통은 손빨래를 하라는 숙제를 내는 경우 20년 전의 저처럼 양말을 빨라고 하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세탁기가 본격적으로 보급된 지 40년 가까이 흘렀지만, 아직까지도 초등학교 선생님들은 어린 학생들을 상대로 한 비슷한 숙제를 내주고 있는 느낌입니다. 일단 보고 오시죠.

 

2002년 5월 29일 제목 : 내 양말 빨기


제목 : 내 양말 빨기

 

오늘 나는 내 양말을 빨아보았다.

내 양말은 먼지가 많이 묻어서 처음에는 먼지가 잘 빠져나왔다.

그리고 먼지가 다 빠져나오고 아무리 많게 보였다.(?)

이번에는 잘 안 빠져나와서 아무리 솔로 갖다가 싹싹 닦아도 되지 않았다.

나는 엄마께서 양말이 더러워서 고생을 하는 것을 잘 알았다.

그리고 다음에는 우리 가족의 모든 양말들을 다 빨을 것이다.


중간에 먼지가 다 빠져나오고 아무리 많게 보였다는 문장이 정확히 무엇을 표현하려 했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고 이해도 가지 않습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처음에는 먼지와 같은 구정물이 잘 나왔는데, 먼지가 다 빠져나와도 양말에 절어 붙은 때로 인해 더럽게 보였다는 의미로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때가 절어있는 양말을 솔로 닦아도 잘 닦이지 않았고, 결국 그렇게 양말 빨래를 마치지 않았을까 생각되네요. 오늘도 세탁기를 돌렸습니다만, 그 이후로 진짜 양말 손빨래를 언제 했었는지 제대로 기억조차 나지 않습니다. 세탁기에 넣고 그냥 슝 돌려버리고 잘 말려서 다시 신고 나가는 일을 무한 반복하고 있네요.

 

사실 양말도 때가 잘 타지 않는 회색 양말만 신고 다닙니다. 그리고 초등학생 시절처럼 기름 걸레질을 하는 마룻바닥에서 활동하지 않으니 그렇게 더러워질 일도 딱히 없네요. 벌써 만 20년을 바라보는 그 시절처럼 언제 직접 손빨래를 할 일은 거의 없겠지만, 하게 된다면 아마 이날의 일기를 상기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