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오늘은 2003년 3월 14일. 당시 2003학년도 학교 전체 임원을 뽑는 선거가 있어 투표를 했던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당시 초등학교의 전체 임원 (전교 회장, 부회장 전교 반장, 부반장) 선거는 고학년인 4학년 5학년 6학년이 선거권을 가졌습니다.

 

여튼 5학년 때 전교 부회장에 출마했었던 경험도 있었긴 한데 사실상의 명예직일 뿐 뭐 특별한 일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직접적으로 반에서 투표하는 반장선거 회장 선거가 아닌 선관위에서 빌려온 기표대에 들어가서 도장을 찍는 투표는 사실상 처음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럼 일단 보시죠.

 

2003년 3월 14일 제목 : 전체 임원 선거

제목 : 전체 임원 선거

 

처음 전체 반장, 부반장, 회장, 부회장을 뽑았다.

처음에 3번 2번은 100% 확실해서 제일 인기 없을것 같은 4번 1번을 뽑았다.

결과는 내 예상이 100% 맞았다.

이번에 찍을 때도 재미 있었고 좀 어설프긴 하였다.

다음 투표때는 정확히 보고 찍어야겠다.

 

그렇습니다. 반장과 회장은 6학년이, 부반장과 부회장은 5학년이 팀을 이루어 출마하는 형태였습니다. 반장선거에는 네팀이 회장선거에는 두팀이 출마하였는데, 선거운동 기간과 선거 벽보 부착 기간에 눈에 보이는 지지율로 봐도 당시 반장은 기호 3번, 회장은 기호 2번의 당선이 예상되었습니다.

 

물론 예상대로 그 후보들이 압도적인 표 차이로 당선되었고, 저는 제일 인기 없을 것 같은 반장은 기호 4번, 회장은 기호 1번을 뽑았습니다. 애들 선거가 그것도 초등학생 전교 임원 선거가 실현 불가능한 공약은 그저 연설용일 뿐 인기투표고 그냥 학부모가 전교생에게 돌리는 음료수나 아이스크림을 먹던 그런 선거였습니다.

 

성인이 된 이후의 투표는 지지하는 후보나 정당에 표를 줬지 딱히 동정표를 주는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만, 학생 시절만 하더라도 마땅히 뽑고싶은 후보가 없던 상황에서는 당선 가능성이 적은 후보에 표를 줬습니다. 많은 후보가 출마했던 반장선거의 경우 제가 투표했던 4번 후보는 아마 기억상으론 30표? 정도 얻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두팀이 출마했던 회장선거는 큰 차이는 났지만 그래도 백단위의 표는 얻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후 5학년 2학기 회장선거에 부회장 후보로 출마했던 기억도 있습니다. 그 당시 일기가 없어 초딩일기로 언급하기는 어렵겠지만, 50표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여유롭게 당선되었던 기억이 있네요. 네 그것이 전부입니다. 회의라고 학기에 많이 하지도 않았고, 사실상 전교급 얼굴마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녔으니 말이죠.

 

여튼 그 시절 강당에서 진행했던 투표다운 투표의 설레임이 느껴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