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2005년 4월 21일 작성한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당시 학교에서 대대적으로 한자교육을 한다며 시중에 나와있는 교재를 표지갈이만 하여 2학년부터 6학년까지의 학생들에게 배부했는데, 당시 학교에서 배부해줬던 그 책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며칠 전 학생들이 한자교육이 필요하지 않다는 생각을 가진다는 기사를 봤던지라 이 일기를 가져와봤습니다. 저도 뭐 한자를 그렇게 많이 알고 있지는 않지만, 생활한자 정도는 읽을 줄 압니다. 중국이나 일본처럼 한자를 모르면 읽고 쓰기가 불가능한 나라는 아닌지라 수만 개의 한자를 외울 필요까지는 없다 쳐도 기본적인 상용한자 정도는 배워야 한다 생각하네요.

 

여튼 보고 오시죠.

 

2005년 4월 21일 제목 : 한자 책

제목 : 한자 책

이런 책도 다 있다.
버그네 다음으로 학교에서 오랜만에 만든 책이다.
이 책은 한자책인데 속은 다른 책이고 밖에만 합덕초등학교로 바꾼 것 같다.
만약 이 책이 진짜 학교에서 만들었다면 그림은 어떤 선생님이 그리고, 글은 누가 썼을까?
어쨌든 한 번쯤은 배울만한 교재인데 알고 싶다. 지은 사람이 쓰여 있으면 좋을 텐데.

 

그렇습니다. 학교에서 배부해준 한자책은 시중에 나와있는 책을 단순히 표지갈이만 했을 뿐인데 과연 어느 선생님이 삽화를 넣고 글을 썼을지 알고싶어하는 한 초등학생의 일기입니다. 그런 의문을 가지는 학생이 저 말고 있었을지도 모르겠고요.

 

여튼 이 책으로 매주 토요일마다 학교에서 진행하는 한자 자격시험을 봤습니다. 10급부터 시작해서 매달 9급 8급 7급으로 올라가더군요. 떨어진 학생은 다음달 시험에서 떨어진 급수의 시험을 보는 형태로 진행되었습니다.  자세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마지막 시험에서 한 번 떨어진거 말곤 다 붙었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전에 눈높이 한자 학습지를 하면서 어문회 5급을 봤다가 떨어졌었고, 중학교에서 한자과목을 배웠던 기억도 있긴 한데 그 이후로는 등기소에 다니던 시절 옛 등기부를 보기 위해 자주 나오던 인명한자를 익혔던거 말곤 한자 공부를 한 적이 없네요. 여튼 초딩때 배워놓은 상용한자들을 기반으로 등기소 다니던 시절에도 그랬고 지금도 유용하게 써먹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