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말부터 2주 연속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모두 출근하는 노예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살다보니 이제는 딱히 요일이 중요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암담했는데 살다보니 그냥 시간이 흘러가는대로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생활은 10월 말. 지금 다니는 직장의 계약이 끝날 때 까지 계속됩니다.


비스토동호회의 전국정모를 준비하는 12일과 13일은 쉽니다만, 말이 쉬는것이지 반은 일을 하러 가는 것이고 사실상 입출금 관리와 행사 진행 등 머리 쓰는 일은 총무라는 감투를 쓰고 있는 제가 다 해야하니 다른 업무의 연장이라 볼 수 있겠네요.


여튼 지난 토요일. 본래 쉬었더라면 사전답사를 다녀왔겠습니다만, 당연히 일을 하니 가지 못했고 현재 카페의 대빵인 카페지기님께서 부르시고 상황상 전국정모에 참석하지 못하시는 고문님을 뵈러 대전에 잠시 다녀왔습니다.


둔산에 사시는지라 둔산에서 뵙기로 하고 대전으로 향하고 있었는데, 저녁을 먹지 않았다 하니 만년동의 한 식당 주소를 찍어주시더군요. 만년사거리 위쪽. 새로남교회라는 큰 교회가 있는 블럭의 한 칼국수집이였습니다.



대전 서구 만년동 345번지. 도로명주소는 만년로68번길 15-26. 정빌딩.


본래 '돌아온털보'라는 이름으로 방송에도 여러번 출연한 샤브샤브 무한리필집을 운영하시던 사장님께서 올해 칼국수집으로 업종을 변경하셨다고 합니다. 8시 30분이 넘은 시간임에도 손님들이 좀 있더군요.



인도쪽 출입구로는 식당에 바로 갈 수 있고, 대로변 출입구에서는 통로를 타고 조금 걸어와야 합니다.



칼국수집이니 대표메뉴는 해물칼국수.

모든 음식이 반품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는 음식에 자신이 있으시다는 이야기로 봐야겠죠?


7,000원이라는 가격의 해물칼국수가 이 식당의 대표메뉴입니다. 그 외에도 술안주나 서브메뉴로 먹을 수 있는 수육과 왕만두가 있고, 육회와 육사시미 낙지탕탕이와 오징어와 두부를 넣고 만든 두루치기도 있습니다.


중국산 고추가루와 낙지. 원양산 오징어. 그리고 독일상 돼지고기를 제외하고는 모두 국내산입니다. 



수육과 해물칼국수 3인분을 주문하고 식사를 기다립니다.


여러모로 카페 운영 및 다음주 모임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눕니다. 차기 운영진 인선과 관련된 이야기도 나눴고, 회원과 관련된 문제 및 찬조와 관련된 이야기도 오고갔습니다.



상이 차려집니다.


양쪽으로 같은 반찬들이 놓여집니다. 상추와 생채 그리고 겉절이와 열무김치. 간단한 반찬들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장류. 간단한 반찬이지만 겉절이는 양쪽 그릇을 다 비울정도로 맛이 있었습니다.



혜자급 7,000원짜리 수육!


대충 고기 열점 썰어놓고 그 가격을 받는 수육이 아닌 마치 2만원대의 가장 작은사이즈의 보쌈을 시킨 수준의 양입니다. 물론 국산이 아닌 독일산 돼지고기라 한들 이정도 가격이면 엄청난 혜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칼국수가 나오기 전 보쌈으로 허기를 달랩니다.



수육과 함께 먼저 나온 칼국수에 들어갈 여러가지 야채들.


파 호박 감자 표고버섯 그리고 느타리버섯까지. 보통은 다 넣고 끓여서 나옵니다만, 손님들이 직접 넣을 수 있게 가져다 줍니다. 조금 끓여진 상태로 칼국수가 나오면 투하하면 됩니다.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대하 약 두마리와 커다란 오징어 한마리. 면 아래로는 바지락과 홍합이 잔뜩 깔려있었습니다. 1인분을 주문해도 오징어 한마리가 온전히 나온다고 하더군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괜찮은 가성비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입맛을 돋구는 냄새를 풍기며 끓고 있습니다.


적당히 끓은 뒤 허겁지겁 가져다 먹었습니다. 합성조미료 특유의 뒤끝이 느껴지지 않는 홍합과 바지락으로 낸 육수의 맛은 술안주로도 제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게 칼국수를 다 먹은 뒤 한참동안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차를 가져온 둘은 소주잔에 콜라를 담아서. 근처에 사시는 고문님은 소주를 드셨습니다.


이 사진을 올리니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느냐는 소리까지 나왔습니다만, 술을 드시지 않은 카페지기님이 가시면서 모셔다드렸습니다. 그렇게 밤 10시가 넘은 시간.. 다음날 출근을 위해 아쉽지만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국보해물칼국수 | 대전 서구 만년동 34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러모로 홍성군은 줄서서 먹는 칼국수집이 많은 동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종원도 극찬하고 갔던 결성면의 결성칼국수. 내포신도시 바로 뒷편 홍북 읍소재지에 위치한 홍북식당. 그리고 홍성 읍내의 구광장칼국수가 그 주인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칼국수를 잘 하는 집들이 꽤 많습니다.


지금의 정식 명칭은 구. 광장 칼국수. 광장분식 혹은 광장식당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본래 김좌진장군상 근처에서 영업을 하다가 가게를 넘기고 주택가가 산재한 안쪽으로 넘어와서 구.광장이라는 조금 특이한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택가에 광장 대신 작은 공원을 마주보고 있습니다.


주차가 여의치 않는지라 멀리 차를 주차하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점심에는 이 작은 가게에 손님들이 다 들어가지 못해 줄을 서있는 진풍경을 보기도 합니다.


가게는 작은편입니다. 작은 상이 여섯개. 메뉴는 칼국수 하나.


얼큰한 굴칼국수가 이 가게의 단 하나뿐인 메뉴입니다. 일반 칼국수는 7000원. 곱빼기는 9000원. 공기밥은 1000원이고요. 그 외에는 간단한 주류가 메뉴판에 적혀있습니다.



반찬은 겉절이 김치 하나 끝.


물은 약간 얼은 보리차가 나오고, 작은 그릇을 하나 더 달라고 하면 같이 주십니다.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그럭저럭 잘 먹네요. 이보다 더 얼큰한 칼국수를 원하는 분을 위해 고추가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곱빼기의 모습입니다.


굴이 눈에 보일정도로 많고, 면이 그릇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일반 칼국수는 면이 듬성듬성 보이는데 반해 곱빼기는 그냥 꽉꽉 채워서 준 느낌이 들더군요. 더운 여름날에 콩국수 대신 먹기는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칼국수를 좋아하기에 언제 어디서 먹더라도 맛있게 먹게 되더군요.


칼국수는 정말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홍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거든 한번 들려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대교리 539 | 구광장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