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차량 종합검사를 받고 점심시간에 임박하여 타타대우 정비소에 차가 별로 없기에 구리스나 주입하고 식권을 받아 공짜 점심이나 먹고 갈 생각으로 들어갔습니다만, 팬벨트를 교체해야 할 것 같다고 하여 팬벨트도 교체하고 왔습니다. 이제 20만 km를 조금 넘겼는데, 대충 2만 km 정도 더 타고 올 생각이었으나 교체하자고 하여 교체하게 되었습니다.

 

 

240430 프리마 25톤 카고 첫 종합검사

벌써 검사철이 다가왔습니다. 영업용 대형화물차의 경우 신차 출고 이후 2년간은 1년에 한 번 정기검사만 받으면 됩니다만, 신차 출고 이후 만 2년이 넘어가면 검사의 유효기간이 6개월로 줄어

www.tisdory.com

 

차량 검사를 받은 곳과 같은 고대모터스입니다만, 옆에 떨어져 있는 타타대우 간판이 달린 대우차만 수리하는 정비소입니다. 현대차나 타사차는 검사장 옆 정비고에서 봐주긴 하는 것 같더군요.

 

구리스 주입

 

어지간해선 한 달에 한 번 주기로 구리스를 주입해 줍니다.

 

정확히 한 달은 아니지만 매월 한 번씩은 아무 정비소나 들어가서 구리스를 주입합니다. 구리스를 주입하면서 제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던 하체 이상도 봐주곤 하니 혹여나 놓쳤던 부분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3월 초에 엔진오일을 교체하러 들어와서 구리스를 주입해 줬었죠. 이 날은 4월 말일이었으니 거의 한 달 반이 지났습니다만 그래도 3월에 이어 4월에도 구리스 주입을 마쳤습니다.

 

 

타타대우 프리마 요소수 필터+CCV 필터+엔진오일 교체

지난 3월 초에 억까나 당하고 짜증나서 세차 후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20만km 가까이 탔는데 겸사겸사 블로바이가스(라마가스) 필터라 부르는 CCV 필터와 요소수 메인필터도 교체했습니다. 요

www.tisdory.com

 

구리스 주입중

 

오일이 흐른 자국이 있어 얘기하니 지난번 교체 당시 흘렀던 자국이랍니다.

오일 누유 여부를 확인하며 팬벨트를 확인했는지 팬벨트도 교체하자고 하네요.

 

도크가 있는 오일교환 및 구리스 주입 전용 1번 정비고에서 5번 정비고로 차량을 옮겨놓습니다. 그리고 점심시간이 시작되니 식권을 받아 밥을 먹고 오기로 합니다.

 

식권

 

다른 정비소들도 마찬가지고 점심시간에 걸려 가게 된다면 구내식당이나 주변 식당의 식권을 줍니다.

 

밥값은 8,000원인데 겸사겸사 온 김에 공짜밥도 얻어먹고 갑니다. 물론 식권을 받는 사람들이 쓰고 가는 돈에 비하면 밥값은 그냥 애교입니다. 그러니 그냥 줄 만 하죠.

 

부품들

 

밥을 먹고 오니 작업 시작 전 부품들을 미리 가져다 놓았더군요.

 

FPT. Fiat Powertrain Technologies의 약자입니다. 산업용 혹은 상용 엔진을 생산하는 기업의 이름이기도 하고요. 대형차량용 직렬 6기통 엔진의 정식 명칭은 커서(CURSOR)입니다만, 흔히 피아트(FIAT) 엔진 혹은 이베코와 같은 엔진을 사용하니 이베코 엔진이라 얘기합니다. FPT는 현재 피아트 그룹에서 분사되어 CNH 인더스트리얼을 거쳐 현재는 이베코 그룹에 소속된 회사입니다.

 

지분관계까지 설명하기엔 상당히 복잡합니다만, 스텔란티스나 CNH 인더스트리얼이나 이베코 그룹이나 대주주는 아넬리 가문이 소유한 엑소르 그룹으로 같습니다. 자회사나 손자회사로 존재하던 회사들의 지배구조가 변경되며 계열사의 관계가 된 것이라 보는 게 맞겠죠.

 

이태리제 벨트
벨트 포장 태그

 

MADE IN ITALY 무려 이태리제 벨트입니다.

커서 11(CURSOR 11) 엔진용 팬벨트의 품번은 5801927586

 

이탈리아 회사의 엔진이니 당연히 부품들도 이탈리아에서 넘어왔겠죠. 사람이 쓰는 이태리제 명품 벨트는 구경조차 못해본 사람이지만, 차에 들어가는 팬벨트는 이태리제네요. 타타대우에서 사용하는 엔진은 최대출력 기준으로 480은 커서 11, 560 570은 커서 13 엔진이 적용됩니다. 11과 13은 배기량을 나타내는 숫자입니다.

 

벨트 텐셔너
벨트 텐셔너 포장 태그

 

그리고 벨트의 장력을 조절해 주는 텐셔너.

흔히 텐션베어링이나 오토텐셔너라고 얘기하는 부품도 MADE IN ITALY. 품번은 504046191

 

이건 커서 11과 13 모두 같은 물건을 사용하네요. 엔진과 관련된 부속품은 싹 다 이태리제 명품이라 보시면 되겠습니다. 이태리에서 넘어온 박스에서 포장을 막 뜯은 물건이지만 중고처럼 보이네요. 원래 다 그렇답니다.

 

에어컨 벨트

 

반면에 에어컨 벨트는 중국산입니다.

품번은 38993-01330

 

이 역시 유로 6 엔진 적용 차량에 동일하게 들어가는 벨트라고 합니다. 국산 벨트도 팔고 있던데 타타대우 순정품은 중국산이네요. 그런 중국산 벨트임에도 기존 고품의 상태를 보면 에어컨 벨트는 좀 더 써도 무방한 상황이었습니다.

 

탈거 진행중

 

기존 벨트 탈거와 신품 벨트의 장착작업이 진행됩니다.

 

탈거는 그냥 기존 벨트를 끊어버리면 되니 상대적으로 쉽습니다만, 장착이 좀 번거롭지요. 그럼에도 어려운 작업은 아니니 금방 끝났습니다.

 

탈착된 팬벨트

 

신차 출고 시부터 20만 5000km를 달렸던 팬벨트의 상태입니다.

 

균열이 좀 보이는군요. 조금 더 타고 왔어도 됐겠지만 적기에 잘 교체했다는 생각입니다.

 

벨트 표면의 품번도 거의 다 지워졌다.

 

공장에서 조립된 뒤 지금껏 회전했던 벨트의 표면 상태입니다.

 

벨트 표면의 품번 정보도 거의 다 지워졌네요. 아마 이 모습을 보고 벨트 교체를 권유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이날 새로 장착한 벨트 역시 주행거리가 40만 km에 가까워지면 비슷한 상태로 교체되겠죠.

 

반면 에어컨 벨트는 멀쩡하다.

 

반면에 에어컨 벨트는 균열도 없고 좀 더 타도 될 수준으로 보입니다.

 

내내 뜯는 김에 같이 교체했습니다만, 이건 좀 아깝네요. 중국산 에어컨 벨트의 부품값은 이태리제 고오급 벨트에 비하면 그리 비싸진 않습니다.

 

총액

 

이태리제 벨트치곤 생각 이상으로 비싸지 않네요?

물론 국산 엔진이 적용된 엑시언트 대비 비싸지만 수입차 대비 상대적으로 착한 가격입니다.

 

구리스값을 제외하면 대우 센터에서 작업했음에도 부가세 포함 27만 원선에서 해결되네요. 물론 현대 엑시언트는 여기에 반값이겠죠. 원산지만 보고 엄청 비쌀 줄 알았습니다만, 생각 이상으로 비싸지 않습니다. 앞으로 20만 km는 벨트 걱정 없이 탈 수 있겠죠. 40만 km 가까이 달린 뒤 다음 교체주기가 다가올 텐데 그때 가서 아이들 베어링과 워터펌프까지 함께 교체하면 될 것 같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

 

출국 전날 미아리에 갔다 말아먹고 어차피 한 이틀 쉴 테니 차나 던져놓고 범퍼 아래쪽에서 오일이 비치는 것과 시트에서 에어가 새는 거나 고칠 생각으로 서비스센터에 입고했습니다만, 차도 별로 없었고 작업도 금방 끝내고 갈 수 있었습니다.

 

라디에이터에도 오일이 묻어있고 범퍼 아래로도 한 이틀 세워두면 오일이 떨어져 있기에 엔진오일이겠거니 싶었는데 파워오일 리턴호스에서 누유된다고 하네요. 단순히 호스를 교체하거나 호스반도를 조여주면 되는 작업이긴 합니다만, 이 호스의 위치가 참 귀찮은 곳에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보증기간이라 문제없지만요.

 

 

 

차량입고

 

차를 놓고 걸어가고 있었는데, 당일날 바로 작업해 준 데서 다시 걸어서 돌아왔습니다.

그러니 제 차가 움직이는 모습을 밖에서 볼 수 있었네요.

 

보통 비가 내리는 날에 일이 별로 없으니 차를 고치러 오는 손님이 많은 편인데 웬일로 손님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손님이 많을 거라 예상하고 목요일 금요일 이틀 잡고 작업할 거 생각하고 왔는데 정말 의외였습니다.

 

파워오일통

 

일단 탑을 들어 올리고 파워스티어링오일이 들어있는 보조통을 확인해 봅니다.

 

바깥쪽 통의 오일량이 정량 허용치에는 있지만 조금 적어 보입니다. 지난번에 호스를 고정하던 호스반도가 풀려서 약간 새어나가고 보충하지 않은 영향도 있지만, 무엇보다 범퍼 밑으로 새어나간 오일의 양이 꽤 되는지라 바깥쪽 보조통은 보충이 필요해 보입니다.

 

 

타타대우 프리마 파워스티어링오일 누유 수리

며칠 전부터 우측 1축 휠하우스 안쪽으로 프레임을 타고 오일이 새는 모습이 보이더군요. 조금 새고 말겠지 생각했지만, 누유가 계속되어 원인을 찾아 수리를 하고자 고대모터스에 입고했습니

www.tisdory.com

 

이렇게 머리통만 들어 올리고 할 수 있는 작업이라면 정말 쉬웠겠지만 범퍼를 다 드러내야 합니다.

 

범퍼 탈거

 

범퍼를 탈거합니다. 여기저기 볼트를 풀어준 뒤 두 사람이 들어서 탈착해야 합니다.

 

전방 프레임 안쪽으로 호스가 지나간다고 합니다. 범퍼가 가리고 있는 공간이라 작업하기 참 어렵습니다. 현대 엑시언트는 파워스티어링 오일 리턴호스가 라디에이터 뒤쪽에 있어서 내내 대우차나 현대차나 정비성이 좋지 못하다고 하더군요. 도긴개긴입니다.

 

누유의 흔적

 

누유의 흔적을 볼 수 있습니다.

 

프레임 안쪽의 호스에서 흘러나온 오일이 프레임을 타고 견인고리 방향으로 떨어져 번진 모습입니다. 프레임 안쪽으로 보이는 파이프와 우측의 호스에 묻은 오일은 더욱 흥건하게 보이네요.

 

센서에도 묻음

 

전방 레이더 센서에도 흥건하게 묻어있습니다.

 

살짝 비치던 시절부터 시간 나면 들어가야지 하고 타고 있었는데, 어느 순간 오일 범벅이 되어있네요. 호스밴드를 풀고 파이프 사이의 호스를 제거해 줍니다. 단순히 누유되는 호스를 교체하는 작업 자체는 어렵지 않지만 범퍼를 뜯어내는 그 과정이 상당히 귀찮고 손이 많이 가는군요.

 

호스 속 남아있던 오일들

 

호스 속 남아있던 오일들이 배출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많이 흘러나오네요. 어차피 보증이라 보충용 오일값도 들어가지 않습니다. 제가 크게 걱정할 건 없습니다. 보증이 끝난다면 범퍼 뜯는 공임부터 부품값까지 한 30만원정도 들었겠지요.

 

호스 제거

 

파이프와 파이프 사이를 이어주던 호스가 제거되고 파이프에 남아있던 오일이 계속 흘러내립니다.

 

오일이 다 떨어질때까지 기다립니다. 떨어진 양은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파워스티어링오일

 

타타대우 순정 파워스티어링 오일입니다.

 

2021년 1월 13일에 제조된 물건으로 제조원은 당시 이름으로 SK루브리컨츠. 현재 사명은 SK엔무브. 생각보다 파워스티어링 오일이 회전이 빠른 물건이 아닌지라 제조일로부터 약 3년 가까이 지난 현재 시점에 와서 쓰이게 되는군요. 아 21년 10월 제조 차량인데 차량보다 오래된 오일입니다.

 

새 호스 및 호스밴드 체결

 

그리고 기존 호스가 있던 자리에 새 호스를 끼우고 호스밴드를 잘 체결해 줍니다.

 

작업 자체는 계속 언급했다시피 상당히 간단합니다. 이후 청소만 잘 해주면 끝.

 

청소

 

파워오일 누유로 더럽혀진 부분들을 잘 닦아줍니다.

 

라디에이터 그리고 프레임 레이더 센서까지 약품을 뿌려 기름기를 깔끔하게 제거해준 뒤 범퍼를 조립하니 원상복구 되었습니다. 작업 자체는 상당히 단순하지만 범퍼를 탈거하는 일 자체가 상당히 귀찮고 손이 많이 가는 그런 정비였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