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 들어가기는 애매하지만 자가용 차량의 전국번호판 도입 20년이 지난 현 시점에도 살아있는 자가용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차량들을 사진으로 남겨놓고 있습니다. 오늘 보게 된 봉고 프런티어 역시 인천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는데, 흔히 보이던 1톤 모델이 아닌 1.3톤 모델이었습니다.

 

 

[목격] 1998 봉고 프런티어 더블캡 (세상에 이런 일이 679화 출연 차량)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광주광역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한 봉고 프런티어입니다. 그냥 흔히 볼 수 있는 트럭인 봉고 프런티어가 대수냐 하겠지만, 각별한 차량관리로 방송에 나왔던

www.tisdory.com

 

의외로 봉고 프런티어를 다뤘던 적이 거의 없었네요. 지난 2021년 킥보드를 거래하러 광주에 갔다가 마침 근처라서 보고 왔던 'SBS 세상에 이런일이' 방송에 출연했었던 봉고 프런티어를 짧게나마 다뤘던 게 전부였습니다. SBS의 대표적인 장수 프로그램이던 해당 방송은 최근 종영했지만 이 봉고 프런티어는 아직도 완벽한 모습으로 살아있을겁니다. 

 

2003 KIA BONGO FRONTIER 1.3t

 

인천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서해대교를 내려오던 봉고 프런티어입니다.

pDPF가 장착되어 있네요. 수도권에 차적으로 지금껏 살아남은 차량들은 대부분 저감조치를 마쳤습니다.

 

일반적인 프런티어와는 뭔가 다른 느낌이죠?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기아의 봉고 프런티어는 1.3톤/1.4톤 모델과 2.5톤 모델이 존재했었습니다. 1톤 사양의 차량이 2001년 상당히 세련된 디자인으로 마이너체인지를 거치며 판매되었지만 1.3톤/1.4톤 및 2.5톤 사양의 준중형 모델은 부분변경 없이 97년 출시 당시 디자인에서 큰 변화 없이 판매되었습니다.

 

프런티어의 준중형 모델은 트레이드가 등장한 이후에도 염가형 모델로 판매를 지속했던 타이탄의 후속 포지션으로 탄생했습니다. 초기 1.4톤으로 출시되었던 모델은 배출가스 규제를 피하기 위해 1.3톤으로 형식상의 적재중량을 줄여 판매를 지속했었고, 2.5톤 역시 트레이드의 후속으로 마이티의 캡과 샤시를 활용한 파맥스가 고급형 모델로 등장하며 염가형 모델로 2004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이번에 목격한 이 차량은 1.3톤 데칼이 붙어있는 것으로 보아 후기형에 속하는 차량이라 짐작 할 수 있었는데, 2003년 10월에 등록된 2004년형 차량으로 사실상 최후기형이라 봐도 무방한 차량이었습니다.

 

탑은 좀 썩었다.

 

1.3톤 모델의 경우 1톤 차량 대비 지상고가 더 높고 적재함이 조금 더 길었습니다.

 

현재 판매되는 봉고3 1.2톤 모델 역시 일반 1톤 모델 대비 휠과 높은 지상고로 쉽게 구분 할 수 있지요. 프런티어 역시 5홀 16인치 휠이 적용되어 현행 모델과 마찬가지로 쉽게 구분이 가능했었습니다. 20년 넘는 세월을 한 회사의 업무용 차량으로 운용중이었는데, 휠하우스 안쪽으로 부식이 좀 보이더군요. 일반 1톤 모델이나 1.3톤 모델이나 부식에선 자유로울수 없나 봅니다.

 

2003 KIA BONGO FRONTIER 1.3t

 

그렇게 비가 내리고 그치기를 반복하던 고속도로를 프런티어는 열심히 달려나갔습니다.

 

구간단속구간이 끝나자 속도를 내서 사라지더군요. 차령 20년이 넘어가며 이젠 프런티어 역시 찾아보기 어려운 트럭이 되었습니다. 환경적폐로 낙인찍혀 조기폐차라 쓰고 적폐청산이라 읽는 행위에 희생당하거나 수출길에 오르며 꽤 많이 사라졌습니다. 물론 타국에서 새로운 차생을 살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겠지요.

 

비슷한 외형을 가진 차량들은 도로 위에서 자취를 감쳤지만, 이 프런티어는 부디 오랜 세월 대한민국 땅을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