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폐차'에 해당되는 글 2건


조기폐차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결국 아버지께서 차를 바꾸셨습니다.

다음 메인에도 올라갔습니다만, 메인에 올라간 모습을 저는 확인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여튼 조기폐차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멀쩡한 기존 차량은 폐차를 해야만 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해주는 지원금과는 별도로 차량에 대한 고철값. 즉 폐차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20년 이내 차령의 대형트럭들은 대부분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를 비롯하여 제3세계 국가로 수출길에 올라 제 2의 차생을 살아갑니다. 소형차 위주의 승용차도 마찬가지로 중동이나 아프리카로 수출길에 오릅니다. 2007년식 트라고 트럭은 당연하게도 수출이 나가는 차량이고 수출말소로 보내면 훨씬 더 많은 돈을 받고 차량을 말소 시킬 수 있지만,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수출말소가 아닌 폐차말소증이 필요합니다.


당연하게도 폐차장에서는 직접 해체하여 고철이나 부품을 판매하기보다는 수출이 나가는 차량이라면 수출업자에게 넘겨 마진을 남기는 편이 훨씬 더 이익입니다. 폐차말소증을 필요로 하는 조기폐차제도가 존재하기에 폐차장들은 말소만 시켜주고 차량을 그대로 수출업자에게 가져다 팔며 꽤 많은 마진을 남기고 있습니다.


그나마 폐차장을 거치며 폐차장의 배를 불려주면 다행이지, 가끔 비양심적인 폐차 영업사원들이 차량을 가로채어 어리숙한 고객에게는 폐차장으로 간다고 속이고 폐차비만 던져준 뒤 수출업자에게 넘겨 수출말소를 시키고 본인이 고철값과 수출단가 사이의 차액을 먹는 경우도 있긴 합니다. 


타고 계신 차량을 폐차하실 예정이라면 먼저 내 차가 수출이 나가는 차량인지, 수출여부 먼저 확인하시고 여러곳에 물어본 뒤 폐차를 진행하시는 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어지간한 국산 소형 및 준중형차라면 외국인 바이어들이 서로 가져가려고 경쟁하는 수출 효자품목입니다.


여튼 다시 본론으로 넘어갑시다.



그렇게 마지막 주행을 기다리는 차량이 대기중입니다.


마치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타이어를 다른 차량에게 내어주고, 무시동히터를 비롯한 꽤나 값이 나가는 물건들도 필요로 하는 다른 차량들에게 이식해 주었습니다. 그럼에도 아직 블랙박스와 차선이탈경보장치를 비롯한 집기류를 탈거하지 않아 함께 탈거하기로 합니다. 



나름 정부 보조금을 받고 장착했던 차선이탈경보장치. 그리고 블랙박스.


신차는 신품 블랙박스가 장착되었고, 이 제품은 탈거하여 다른 차량에 부착하도록 합니다. 2020년부터 20톤 이상 대형차량에 의무적으로 장착해야하는 차선이탈경보장치 역시 보조금을 받고 설치한 제품입니다만, 의무화 이전에 철거당하는 신세입니다.


네오다스라는 회사의 제품인데 정확한 배선도는 인터넷에 굴러다니지 않지만 스펙상으로는 12V부터 24V까지 모두 지원하는 프리볼트 제품인지라 승용차에 가져다 장착하고 보험료 할인을 받아도 됩니다.



생각보다 배선이 많아 애를 먹었습니다.


운전석 대신 조수석쪽으로 지나가는 메인전장에서 죄다 선을 따서 썼네요. 필요한 선만 잘라낸 뒤 본격적으로 출발합니다. 많이 늦었습니다. 같이 가기로 했던 카고트럭은 먼저 근처에 도착했다고 하네요.



마지막으로 삶의 터전을 떠나는 오래된 트럭의 모습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유로3 끝물 모델. 2005년 이전 배출가스기준으로 제작되었기에 2007년식 차량의 조기폐차가 가능했습니다. 07년각자 08년 등록의 경우 조기폐차가 불가능하다는 얘기도 나오던데 지역마다 다른건지 잘 모르겠네요.



고속도로에 올라 마지막으로 원없이 달려봅니다.


폐차장에서 인천항으로 이동을 해야하니 한국에서의 마지막 주행은 당연하게도 아니겠지만, 신차시절부터 함께했던 주인과의 이별은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이천시 부발읍의 한 폐차장을 향해 갑니다.


달리는 모습은 트위터 실시간 방송으로 녹화하였고, 가끔 생각 날 때 영상을 돌려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 발로 굴러서 폐차장을 향해 들어가는 모습입니다.


이천시 부발읍. 농경지대에 소재한 폐차장입니다. 부품용으로 꽤나 가치가 있는 수입차들이나 이미 해체된 승용차들도 보였지만 대형차 위주로 취급하는 폐차장으로 보이더군요. 곳곳에 해체된 쌍용트럭이나 옛 삼성트럭의 탑도 보였습니다. 


차령 20년 이내의 대형차가 폐차장으로 들어와 해체되는 일은 사실상 거의 없습니다. 사고나 중대한 고장으로 폐차장에 입고되어 사용 가능한 부품을 제외하고 분해되는 경우가 아닌 이상 굴러만 간다면 대부분 수출길에 오릅니다.





폐차장 입구 앞 공터에 차량을 세웁니다. 


이미 여러 차량들이 세워진 상태입니다. 레미콘 믹서의 경우 프레임과 탑만 남은 상태로 세워져 있다던지, 그 자체로도 수출 효자품목인 올뉴마티즈와 같이 눌릴 운명 대신 타국에서의 새로운 차생을 살 가능성이 있는 차량들이 세워지는 자리로 보입니다.


먼저 도착하여 상태를 보는 동남아에서 온 딜러. 한국어를 꽤 유창하게 구사했습니다.



그리고 근처에 계시던 동년식 카고트럭도 도착했네요.


카고트럭이 약 8개월 먼저 출고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조기폐차로 기존 차량을 폐차하고 같이 엑시언트 프로를 출고하였습니다. 탑 상태가 좋지 않아 처음 폐차장에서 제시했던 금액보다 조금 감가가 되었습니다만, 그래도 잘 쳐주는 폐차장을 찾아 이천까지 왔습니다. 부산이던 목포던 폐차비만 잘 쳐주면 그만 아닙니까. 


2007년 10월 26일. 비가 내리던 날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었던 하늘색 트라고를 생생히 기억합니다.

오히려 따끈따끈한 신차가 폐차장으로 향하는 모습까지 함께 지켜봤던지라 더 아쉽게 느껴집니다.


한국에서 12년간 120만km 넘는 거리를 주행하고, 타국에서 그 수준의 거리를 또 달린 뒤 차생을 마감하겠죠. 이 차로 은퇴하시겠다던 아버지보다 중국발 미세먼지 탓에 엄한 적폐로 몰린 차가 먼저 은퇴했습니다. 


그동안 보유했던 사업용 차량 중 가장 오랜 시간, 가장 많은 거리를 달려왔던 차량입니다. 트라고 이전 차량도 5년 조금 더 타고 수출을 보냈고 그 전에 있었던 차량은 약 3년을 탔으니 말이죠. 하늘색 트라고와는 작별했지만 우리 가족의 기억속에는 영원히 남아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이천시 부발읍 죽당리 172-67 | 연합폐차산업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똥차가 귀한 올드카 대접을 받기까지....


사람이 사양 좋은 새 제품을 좋아하는건 만국 공통이고 본능이라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난히도 남들에게 보여지는 모습을 중시하다보니 오히려 크고 아름답고 최신의 물건을 선호한다. 스마트폰만 봐도 보급형 기종보다 불티나게 팔리는게 비싼 플래그쉽 모델이고, 경기가 어렵네 돈이 없네 어쩌고 해도 차값만 4000만원 수준의 싼타페와 그랜져는 매월 자동차 판매량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독일 3사 고급브랜드의 수입차 판매량은 나날이 늘어간다.


크고 아름다운 최신의 물건도 좋지만, 가끔은 오래전 옛것에 대한 아련한 추억도 가지기 마련이다. 얼마전 창원에서 열린 전통시장 박람회에서 보았던 풍물시장 부스에서 70년대 80년대 비교적 근대 생활에 활용하였던 별거 아닌 골동품들도 수집가들에 의해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경우를 보았고 현대자동차의 포니와 같은 자동차는 한때 발에 치이게 돌아다녔다고 하지만 지금은 비싼 가격에 거래될 정도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물론 오래된 승용차 모델은 올드카 매니아들로 하여금 잘 보존되는 경우가 있으나, 트럭이나 버스는 그렇지 못하다. 버스는 내구년한을 채우기가 무섭게 수출길에 올라 한국을 떠나는 경우가 많아 그렇다고 하지만 트럭은 내구년한이 없음에도 가루가 될 때 까지 굴리고 굴려서 줄곧 폐차장으로 직행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니 말이다.


얼마전 평택항 차량부두에 갔다가 반가운 차량을 목격했다. 

92년부터 생산되었던 아시아자동차의 AM639 트랙터가 현역으로 굴러다닌다니;;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11:29 14:44:25


어디 방치된 폐차가 아니고, 현역으로 굴러다니는 차량이다.


체급의 차이가 있긴 하다만 좌측의 신형 트럭인 현대 트라고와 비교해도 어디 하나 부족함 없이 잘 달려주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물류자회사인 글로비스 도색을 깔끔히 갖추고, 신형 쏘렌토를 부두로 실어 나르고 있는 저 모습처럼 말이다.


일본 히노社의 슈퍼돌핀 시리즈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아시아자동차 AM시리즈의 사실상 마지막 페이스리프트 모델인데 타원형의 신형 엠블럼의 모습으로 보아 94년 이후 생산된 차량으로 추정된다. 


고로 만 20년을 채운 차량..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10.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4:11:29 14:44:26


4X2 사양의 딱 단거리 신차 운반에 적합한 트랙터


20여년 지난 할아버지 자동차가 갓 태어난 신차를 뒤에 싣고서 늠름히 주행하는 모습을 보고 유년기 시절 생각에 잠시 빠져봅니다. 그시절 같은 모델의 트럭은 작은 언덕길에서도 힘들다며 빌빌대었고 자주 말썽을 부리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선하지만, 사실상 아무것도 없다고 봐도 무방한 집안을 일으키는데 큰 일조를 해 주었던 차량이 있었습니다.



선명하지도 않고, 사진상의 장소 또한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하지만 어린시절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버린 차량이지만 도로사정도 좋지 못하던 그 시절 일화를 가끔씩 듣고 그시절 생각에 빠져보곤 하네요. 


지금 수준으로 먹고 살고 블로그에 포스팅을 하는 이 순간을 있게 만들어준 그 차량과 같은 모델을 오래오래 도로에서 찾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누군가가 보기엔 그냥 오래된 트럭일지 몰라도 또 다른 어느 누군가에게는 하나의 추억의 곁든 무언가일수도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