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수요일에 일이 벌어졌습니다.


차를 잘 세워놨는데 현장에서 칠하던 페인트가 날라와 차에 다 묻어버렸습니다. 현장과 차를 세워둔 곳의 거리는 꽤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그 주변에 세워두었던 자동차 세대에 페인트가 날려서 묻어버렸지요.


당일날 묻은것은 확실한데 정확히 어느 시간에 묻었는지도 모르고, 페인트가 묻었다고 알려줘서 알았습니다. 



작은 점과 같은 형태로 유리고 차체고 천장이고 어디고 덕지덕지 붙어버렸습니다.


손톱으로 살살 긁으면 지워집니다만, 그렇게 지울 수준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온 차체를 만지면 꺼끌거립니다. 연락하니 광택은 내주겠답니다. 근데 몇번은 얘기했고 마주쳤는데 제가 얘기를 꺼내지 않으니 별 얘기 없더군요.


뭐 일단 내일 출근해서 비용을 받던 광택을 내달라고 하던 끝장을 보기로 하고 벌레 사체도 치울 겸 세차장에 가기로 합니다.



내포 유워시 셀프세차장에 왔습니다.


낙진제거 및 철분제거용으로 사용되는 클레이바를 당장 구하기도 어렵고, 휠하우스 커버까지 닦아야 직성이 풀릴 정도로 세차 광이고 취미가 곧 직업이신 이 세차장 사장님이라면 어지간한 세차용품은 다 판매하시겠거니 해서 말입니다.





일단 벌레제거제 먼저 뿌려줍니다.


일주일간 쩔어붙은 벌레 사체들은 벌레제거제 하나면 어지간해서 쉽게 처리가 됩니다.



요즘은 클레이바보다 이런 클레이타월이나 미트를 많이 쓴다고 하시네요.


판매하는 물건은 없고 일단 쓰고 달라고 본인 세차용품 박스에서 꺼내서 주십니다. 여러모로 감사했습니다.



본격적으로 폼건을 도포하고 클레이타월을 사용하여 차체를 잘 문질러 줍니다.


근데 이게 말이 쉽지 부분도 아니고 차체같은경우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 세게 문지르면 타월에서 검은 끈적이가 묻어나와 마치 큰 기스가 생긴것과 비슷해지더군요. 한두번 문지른다고 페인트 알갱이들이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여러번 문질러야 좀 굵은 입자들이 떨어져 나옵니다.



이런식으로 붙어있는 작은 알갱이들이 페인트 입자입니다.


뜨거운 태양열에 카샴푸는 계속 마르고, 열심히 문질러서 부드러워졌다 생각하는 공간에도 역시나 페인트는 남아있더군요. 광택집에 맏겨도 이 과정을 거친 다음에 광택을 돌리는데 도저히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포기합니다.



집에 오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에탄올을 사왔습니다.


고무에 묻은 페인트는 그래도 에탄올을 사용하니 미세하게 지워지네요. 에탄올을 타월에 묻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살살 문지르니 아주 약간의 효과는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컴파운드입니다.


굳이 쓰려는 의도는 없었지만 잘 보이지도 않는 차체 대신 유리창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창 역시 면도칼로 긁어내는게 제일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칼도 없고 괜히 잘 다루지 못하니 유리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에 살짝 바르고 열심히 문지르고.. 에탄올로 쓰윽 닦아주고..


어느정도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갈 길이 멉니다. 그렇게 약 세시간을 페인트를 닦아내는 일에 투자했지만 별 성과는 없었습니다. 투자한 시간 대비 효과는 매우 미미했지요. 그렇게 제 저주받은 손으로는 도저히 이뤄낼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에 광택집에 보내기로 체념을 합니다.


출고한지 6개월이라는 매우 짧은 기간동안 오만잡일을 다 겪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상하리 103-10 | 유워시 홍성내포센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본격 티스도리카 비스토!

컨셉을 주황색으로 잡았으니 포인트 도색은 계속된다! 


지난번에 범퍼그릴과 번호판다이를 대충 도색했다면 두번째 마루타는 사이드미러가 되겠다. 원래 도색이 되어 나온 제품이 아니라 그냥 검은색 플라스틱 재질이였는데 전주인들중 누군가가 차량 색상과 맞춰서 은색으로 도색을 해놓은 상태였다. 그냥 도색만 되어있으면 모르겠는데, 덧칠의 흔적도 상당했다. 


결론은 마음에 안들어 처음 차를 봤을때부터 도색을 하고 싶었던 부위였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13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5:13 08:27:34

 

완성작부터 보여주자면 이렇다.


그리고 그날 밤에는 그동안 구입해둔 순정 사이드데칼을 부착해서 사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자, 그럼 고난의 도색일기를 보자. 그동안 비교적 도색하기 쉬웠던 평평한 물건들 위주로 도색작업을 해왔다면 이번에는 굴곡도 있고 크기도 큰 물건이다.



비스토 사이드미러 도색 작업기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55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5:12 13:47:03


사이드미러를 탈거한다. 도어트림을 한번쯤 뜯어보았거나 뜯어보려 했던 사람이라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것이다. 사이드미러 커버를 벗겨내면 볼트 세개가 나오는데 그것만 풀어주면 이렇게 잘 빠진다.


물론 자동접이식도 아니고 리피터도 없고 열선도 없다보니 고려할것 없이 쉽게 빠진다.


배선이 있는 차들은 컨넥터를 분리하고 떼주면 된다. 그런차들에 비한다면 비스토는 참 간단하다. 양쪽 사이드미러 모두 수동식 닭다리인데다가 와이어 세가닥밖에 없으니 떼면서 큰 걱정 안해도 된다. 그건 참 좋다. 참고로 사이드미러 유리를 탈거하는 방법이 상당히 까다로운데 한쪽으로 몰아서 물려있는 홈을 일자드라이버로 살살 밀어가면서 유리가 깨지지 않을정도로 힘을 줘 당기면 빠진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3:05:12 14:37:06


"100% ALL 수동식 비스토 빽미러는 이렇게 물속에 빠쳐도 된다!!!"


요즘차들 혹은 사이드미러에도 전기가 들어가는 장치가 들어가는 차들은 절대 엄두도 내지 못하는 일을 할 수 있다는게 올 수동식 비스토 사이드미러의 장점이 아닌가 싶다. 비교적 고르지 못한 면들을 일일히 물사포질로 갈아내는 작업을 진행할때도 그냥 세면대에서 물을 뿌릴 수 있으니 얼마나 편하던가.


물론 물사포질 이후에는 물이 다 빠지고 잘 마르도록 에어컨 실외기 위에 올려두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65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5:12 18:01:46


나의 영원한 DIY 동반자, 1500원짜리 락카


누군가는 묻는다. 카페인트 말고 1500원짜리 동네 페인트가게 락카는 금방 벗겨지지 않느냐고 말이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정말 두껍다 싶을정도로 여러번 칠했고 어쩌다가 묻어서 그거 지운다고 또 열심히 칠했다. 본칠이 다 마른뒤에는 최종적으로 투명락카로 마무리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700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5:12 18:02:40


양쪽 팔이 없는 멍청멍청한 비스토..


저 상태로 마트도 다녀오고 철물점도 다녀오고 페인트가게도 다녀왔다. 있던게 없다보니 조금은 불안했지만 그래도 아주 잘 다녀왔다. 도색 전에 썬루프 고무몰딩의 보강공사를 진행했는데 잠시 몰딩을 빼놓고 주행했던 상태라 썬루프 사이와 사이드미러 구멍 사이로 들어오는 강풍 때문에 풍절음이 상당히 들렸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74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5:12 18:24:37


"자! 도색 완료!"


마스킹했던 테이프를 벗겨내주면 도색은 끝났다. 매끄럽고 광도 반짝반짝 잘 날 정도로 도색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어찌보면 간단하지만 유리를 탈거하는데에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기에 어찌본다면 나름 힘든 작업이였다. 마지막에 다시 사이드미러 유리를 부착하면서 또 엄청난 고생을 했다.



Canon | Canon EOS 1100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4.0 | +0.67 EV | 18.0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3:05:12 19:40:00


밋밋한 비스토에 포인트를 주기 충분했다. 격하게 만족한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