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약 2년째 비스토 아토스 동호회의 총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말이 총무지 그냥 회비 관리와 스티커 판매와 같은 실무를 처리하는 무보수 봉사직입니다. 


동호회가 활발히 운영된다면 이미 차를 팔은지 5년이 된 저는 한 발 뒤로 물러서 바라보는 상황에 있겠지만, 출시 20년이 넘은 자동차 동호회에 신규회원 유입이 활발하지도 않고요. 2017년 가을에 역대급 사태를 겪고 난 뒤 주축멤버 몇명을 필두로 산소호흡기 붙여서 겨우겨우 끌고 가는 상황입니다.


비스토와 아토스는 그렇지 못하지만 당장 같은 경차인 티코만 보더라도 대한민국 최초의 국민차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차종 중 하나입니다. 복원(리스토어)이라 쓰고 빈티지 튜닝카를 만드는 행위에 혈안인 사람들로 넘쳐나고 그로 인해 차값도 천정부지로 뛰었습니다. 거기에 그 사이에서 이익을 보는 사람들도 있죠.


여튼 많은 사람들의 관심 밖에서도 비스토와 아토스는 달리고 있고, 기변을 했어도 그 차를 기억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4월 마지막 주말. 계룡산자락의 한 펜션에서 봄 나들이 모임을 진행했습니다.



32번국도를 타고 공주에서 유성방향으로 진행하다가 우회전. 동학사 방향으로 꺾어 들어갑니다.

 

미리 한 달 전부터 공지를 올려두었습니다만 참석률이 저조한 상황이라 걱정이 많았습니다. 운영진조차도 관심이 없는 느낌이고 여러모로 엄청 큰 방을 잡아놓았는데 회비를 미리 납부하고 숙박을 하고 가겠다는 확정인원은 겨우 세명 네명 수준이니 말이죠. 그동안 그런 생각을 했던 적이 단 한번도 없었는데 진짜 중간에 때려치고 싶었습니다.


동학사 올라가는 길목. 펜션과 식당들로 가득 들어찬 거리를 지나 이틀동안 묵을 숙소를 향해 올라갑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을 보냈던 계룡산힐링펜션.

지상 4층 규모의 세련된 빌라 느낌의 건물이 이틀동안 묵을 숙소입니다.


2016년 4월자 로드뷰를 확인하니 건물의 흔적조차 없는것으로 보아 이제 겨우 완공된지 2년정도 지난 건물이더군요. 1층에는 치킨집과 작은 건설회사 사무실이 자리잡고 있었고요. 사실상 신축 건물인지라 그리 많은 사람들의 손을 타지 않아서 말 그대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더랍니다.




넓습니다. 저녁 늦게까지 모인 인원은 총 여섯명.


두명씩 거실과 각 방에서 넓게 자도 공간이 남더군요. 혹시모를 여성회원의 참가와 적어도 대략 열명정도 모이겠다 싶은 생각에 넓은 방을 잡았는데, 이럴 줄 알았더라면 회비도 아낄겸 조금 좁은 방으로 가는데 말입니다.



펜션 옆 공터 주차장에는 먼저 도착한 비스토와 아토스가 세워져 있었습니다.


검정색 아토스는 보령에서. 흰색 비스토는 수원에서 계룡산을 찾아 넘어왔습니다. 간단히 카페 아래에서 회원님들과 커피를 마시고, 도저히 고기를 사다 굽기에는 인원이 부족하다는 판단 아래에 편의점에서 간단히 마실거리와 술안주정도를 구매한 뒤 저녁식사는 배달음식으로 채우기로 결정합니다.



오랜만에 타는 비스토 조수석.


2002년식 가스 수동입니다. 차주분은 현 카페지기님. 여러번의 기변의 늪에서 살아나온 차량이고, 최근 연료필터 교체로 경이로운 연비와 출력을 자랑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튼 비스토를 타고 나가서 치킨을 주문하고 피자를 주문한 뒤 간단한 술과 음료를 가지고 돌아왔습니다.



7시 맞춰서 치킨 도착. 피자도 곧 도착했습니다.


통상 인원이 10명 가까이 되었더라면 미리 고기를 주문하여 택배로 받아놓았을텐데 그럴만한 인원에 턱없이 부족하니 저녁은 치킨과 피자로 떼웁니다. 저야 치킨을 먹지 않아 치킨 대신 감자튀김만 가져다 먹었습니다만, 감자튀김이 맛나더군요. 이후 감자튀김 한 박스를 더 사오셨고, 남은 감자튀김도 제가 다 처리했습니다.


어느정도 배불리 먹고 이야기도 충분히 나눈 뒤 차량이 세워진 공터로 향했습니다.


지역장님께서 가져오신 엔진오일 첨가제를 손수 넣어주시네요. 상당히 익숙했는데, 예전에 오일마켓에서 받아와서 스파크에 넣어 본 경험이 있었던 제품이였습니다. 저는 그 당시에 연료첨가제처럼 넣어도 된다 해서 연료첨가제처럼 넣어서 사용했었네요.



98년식 아토스를 얼마 전 폐차하시고 신형 모닝(JA)을 가져오신 회원님 차량.


빨간색 아토스에 은박 스티커와 태양열 전지판을 올려두었던 차량. 나름 동호회의 상징과도 같던 차량인데 블로그를 쭉 보셨던 분이라면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불과 며칠 전만 하더라도 잘 타시던 아토스가 결국 도로 위에 오일을 질질 떨어트리고 다니던지라 기변을 결심하셨다고 하네요. 모닝 바이퓨얼 중고차를 생각하고 계셨다지만, 어쩌다보니 겨우 1년 탄 신형모닝 중고차를 가져오게 되셨다고 합니다.



아침이 밝았습니다.


보슬보슬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비스토와 아토스가 네대나 모였네요. 기념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동학사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동학사 주차장에서 사진을 촬영한 뒤 다시 대전 시내로 내려가 아점을 먹고 해산하기로 합니다.



여러 각도로 사진을 촬영하고. 인물이 나오는 단체사진 촬영까지 마친 뒤 내려옵니다.


유성을 거쳐 둔산으로. 갈마동으로 내려와서 내동의 한 뷔페식당으로 넘어갑니다.



달리는 사진도 여러장 담아왔습니다.


달리는 사진들은 여기 다 올리기 뭐하니 생략합니다.



대전 내동의 한 한식뷔페 주차장.


주차장에서 잠시 간단한 스티커 부착 DIY를 진행한 뒤 손님을 맞을 준비가 되자마자 식당 안으로 무섭게 들어가 밥을 흡입합니다. 미친듯이 밥을 먹고 약 11시가 넘은 시간에 대전에서 해산합니다. 여러모로 참가자가 매우 저조하여 걱정도 많았던 모임이지만, 인원은 많지 않더라도 걱정을 불식시키듯이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습니다. 


비스토동호회의 다음 모임을 기약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 600-1 | 계룡산힐링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 그대로입니다.


"비스토동호회 전국정모 사전답사"


뭔 소리냐 물으실 분들도 계실텐데, 말 그대로 비스토동호회 전국정모지 사전답사를 다녀왔다는 이야기입니다. 작년에 일련의 막장사태를 겪은 뒤 총무를 맏아 비스토동호회 자금을 관리하게 되었고, 어쩌다 보니 행사 기획부터 시작하여 전국정모지 선정과 기타 경비 처리와 관련된 일들도 도맏아 처리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차가 죄다 수출로 빠져버리니 동호회가 처음 비스토를 사서 들어갔었던 당시에 비해 많이 조용해졌습니다. 비스토 아토스가 아녀도 좋습니다. 경차를 사랑하는 분들이라면 어른인 척 하는 초딩들이나 수출업자 제외하곤 그 누구도 환영합니다.


비스토동호회(Visto, an Idol of People) - http://cafe.daum.net/mylovevisto


뭐 여튼 한글날을 맞이하여 아침 일찍 다녀 올 심산이였으나 일이 잡히는 바람에 일을 마친 뒤 오후에 옥천으로 향했습니다.



옥천군 군북면에 '전망좋은집'이라는 펜션을 잡아놨는데, 다음날 드라이브 코스나 주변 환경을 살펴보기 위해 먼 거리를 다녀왔네요. 옥천에서 보은방향으로. 현재 한창 확장공사가 진행중인 국도 37호선변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4:55:38


옥천 시내에서 보은방향으로 구도로를 타고 넘어갑니다.


내비게이션만 믿고 가면 신도로와 만나는 지점에서 신도로를 태우는데, 신도로를 탈 경우 한참 올라가서 돌아와야만 합니다. 그런고로 구도로가 끝나는 시점까지 소정리 방향으로 직진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4:57:26


아름다운 대청호의 모습이 유리창 너머로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4:59:03


구도로가 끝나는 곳. 여기부터는 구도로 역시 신도로에 편입되어 더이상 구도로로는 갈 수 없습니다.


여기서 보은방향이 아닌 좌회전. 분홍색 유도선을 따라 좌회전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4:59:07


길카페 휴게소, 전망좋은집. 간판이 보이는 방향대로 따라 들어가면 됩니다.


물론 반대로 보은쪽에서 내려오는 경우 구도로로 내려오는 길목으로 바로 진입하면 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7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0:39


지상 4층 규모의 펜션건물.


나름 공휴일이라고 예약된 손님이 있어 방 안에 직접 들어가 볼 순 없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0:40


건물 앞으로는 바로 대청호의 모습이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6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0:55


커다란 펜션건물 옆으로는 작은 휴게소 건물이 보입니다.


따끈한 커피와 차도 팔고 과자도 팔고 음료수도 팔고 아이스크림도 판매합니다. 지나가던 차에서 내린 사람들이 커피 한잔씩 마시며 아름다운 대청호를 구경합니다. 차가 꾸준히 들어오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5:53


펜션 내 바베큐장.


1층 테라스에 소재해 있습니다. 이런 장소도 장소이지만, 호수가 보이는 방향으로 작은 방갈로들이 여러채 있더군요. 그 안에 들어가 간단한 음식을 먹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6:20


펜션 앞에서 바라본 대청호.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5:07:24


이 길을 타고 넘어가면 1.5km 거리의 산책로와 이어집니다.


다만 방문 당시엔 산책로가 공사중이라고 막혀있었네요. 그저 간단히 보고 드라이빙 코스를 짜기 위해 왔습니다만, 너무 좋아서 떠나기가 싫을 수준이였습니다. 전망도 좋고, 사모님 인상도 좋으신지라 계속 머물고 싶었지만 이번 주 토요일을 기약하며 드라이빙 코스를 찾아 떠났습니다.


여튼 펜션 곳곳의 이야기로 다음주에 뵙도록 하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옥천군 군북면 소정리 1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