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돋이쉼터 펜션'에 해당되는 글 1건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벌써 7년째 참석하는 비스토동호회 최대 행사 전국정모.


항상 이 즈음 진행되었던 행사로, 비스토를 타지 않은 기간이 탔던 기간보다 훨씬 더 길어진지는 오래지만 마치 연례행사처럼 자리잡았습니다. 지금은 첫 자동차 동호회라는 애정으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파국으로 치달았던 2017년에 총회로 대체되었던 일을 제외하고 매년 꾸준히 전국정모가 개최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전국의 회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친목을 도모하는 행사인데, 단종 15년이 넘었고 죄다 수출길에 올라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버린 차량인지라 가면 갈수록 흥행에 힘들어지는 실정입니다.


그럼에도 2017년부터 약 2년동안 총무를 맏아 자금관리와 숙소 선정. 그리고 장을 보는 과정까지도 제 업무였던지라 여러모로 업무의 연장이였습니다.



먼저 대구에 들려 폐교탐방을 마치고 문경으로 향했습니다.


대구 끝자락 칠곡에서 국도 25호선을 타고 상주로, 상주에서 3호선으로 문경의 중심지인 점촌으로 왔습니다. 점촌 홈플러스에서 장을 봅니다. 일찍 내려오신 회원님과 함께 대략적인 먹거리 위주로 구입했네요.


까르푸 시절부터 존재했던 대략 20년 이상 된 홈플러스입니다. 물론 안동이 훨씬 더 크지만 예천과 상주 문경만 놓고 본다면 80년대에 이미 시로 승격되었던 점촌. 문경의 시내인 점촌이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점촌에서 정해진 숙소까지는 약 25km. 점촌을 벗어나 함창 이안 은척 등지의 작은 동네를 거쳐 농암면 소재지에서도 약 7km 떨어진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숙소에 택배편으로 먼저 도착한 고기.


삼겹살과 목살 4kg 분량. 그리고 양념이 된 돼지껍데기. 대략 8인분을 보고 준비했습니다만, 8인이 배 터지게 먹고도 조금 남았습니다. 명색이 전국정모인데.. 못해도 수십명이 모였던 시기가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그냥 모이는 그 자체만으로도 감사하고 또 감사한 실정입니다.



민박집의 큰 방 두채를 빌렸습니다.


평범한 민박집. 한 방에는 쇼파가, 한 방에는 와이파이 공유기가 있습니다. 취침 인원은 7인. 한 방에 셋 혹은 넷으로 나뉘어 일체의 불편함 없이 매우 쾌적하게 잠을 잤습니다.



SM3는 아니고.. 비스토들이 점점 모이기 시작합니다.


작년만 하더라도 비스토는 겨우 하나 둘 수준이였으나, 올해는 비스토만 다섯대가 모였습니다. 아토스는 없었고 잡차는 저 혼자. 단종 15년차를 맞이하는 비스토라지만, 아직 건재함을 느낍니다.



잠시 손을 거쳤던 옥색 비스토.


주행거리는 조금 많은 수준이지만, 하다못해 앞 휀다와 지지대조차 따지 않은 무빵차입니다. 거기에 하체 부식도 하나 없지요. 벗겨진 천장 칠을 제외하면 매우 뛰어난 상태를 자랑하는 최후기형 비스토입니다.



첫날 비스토 네대. 잡차 한대.


노란차와 흰차는 고인물이고 옥색 비스토 위주로 집중 탐구합니다.



그와중 일찌감치 바베큐 파티를 준비합니다.


주인어르신께서 불을 피워주십니다. 쌈채소와 파채도 준비 완료. 새우도 함께 구워먹습니다.



혹시 김치 좀 얻을 수 있느냐 여쭈어보니 김장김치를 내주시더군요.


정말 먹기 좋은 수준으로 적당히 익었습니다. 여튼 김장김치 한포기로 다음날 아침까지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정작 상은 다 차려놓고 불 앞에 옹기종기 모여서 먹네요.


고인물 셋. 뉴비 넷. 매번 고인물들끼리 함께하는 모임에 고인물보다 뉴페이스가 더 많으니 분위기도 훨씬 더 좋습니다. 새우도 닭이 들어가지 않은 소시지도 삼겹살도 숯불에 노릇노릇 구워집니다.



일찍 시작된 바베큐파티는 상대적으로 일찍 끝났고..


남녀노소 하나되어 찬조품과 경품을 얻어가는 레크레이션 겸 이벤트도 진행했고, 술상은 계속 이어집니다. 맥주를 두어잔 받아 마시고 정신을 차리니 자정에 가까워진 시간. 시끄럽고 후덥지근한 방 대신 옆방에서 조용히 잠을 청했습니다.


사실 처음 몇년은 방에서 제대로 잠을 잘 수 없었습니다. 조금이라도 덥다 느껴지면 잠에 들지 못하는 성향인지라 보일러를 세게 틀어놓은 방을 피해 차에 가서 쪽잠을 잤던게 약 3년. 그 이후로는 찬바람이 들어오는 창문 옆에서 자거나 난방을 거의 하지 않은 방에서 잠을 잤습니다. 다행히 이번에는 매우 편히 잤네요.



아 숙소 얘기를 깜빡했군요.

문경시 농암면에 소재한 해돋이쉼터라는 민박입니다.


비수기임을 감안해도 매우 저렴한 방값과 친절하신 사장님 내외분이 손님을 맞이하는 작은 민박집입니다. 물론 이날 저희 일행 말고도 가족단위의 한팀이 더 왔습니다. 곧 단풍철이니 아마 방이 가득 차지 않을까 싶습니다.





2일차 아침이 시작되었습니다.


새벽에 참가신청글을 남기고 노원구에서 달려오신 회원님까지 비스토만 다섯대. 예상치 못한 성벙입니다. 전날 자정까지 달렸던 회원들도 슬슬 일어나 아침식사를 준비합니다. 그리고 멀리서 달려오신 회원님과 함께 아침식사를 합니다.


2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농암면 내서리 350 | 해돋이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