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 1일 이후 출고되는 현대자동차의 승용차와 SUV는 선택형 보증기간이 적용됩니다.

비용을 지불한 뒤 받는 보증연장서비스 말고 무료로 일반보증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선택형 보증기간이라는게 무엇이냐면, 기존의 일반 보증기간인 3년 6만km를 차를 많이 타는 사람은 2년 8만km로 밖루 수 있고 차를 적게 타는 사람은 4년 4만km로 바꿀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물론 1년에 2만km 수준으로 타는 사람이라면 별다른 변경 없이 타면 좋겠지만, 많이 타거나 적게 타는 사람을 위한 서비스라고 보면 되겠죠. 비용을 지불한 뒤 연장하는 보증연장서비스는 출고 1년 이내에만 구입이 가능하지만, 이 서비스는 보증기간이 도래하지 않았다면 언제든지 바꿀 수 있습니다.


돈 한푼 들어가지 않지만, 생각보다 이 서비스를 알고 활용하는 현대차 오너들이 매우 적습니다. 


거기에 일선 블루핸즈나 정비사 역시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 역시 1년에 5만km 가까이 차를 타다보니 진작 일반보증기간을 2년 8만km로 변경해놓았고, 8만km가 얼마 남지 않은 이 시점에서 꽤나 유용하게 보증수리를 받고 있습니다.


물론 3년 혹은 5년 무한km 일반보증을 시행하는 훨씬 더 좋은 조건의 대형트럭과 1톤트럭 및 버스는 선택형 보증서비스에서 제외됩니다.


설정방법도 매우 간단합니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 로그인만 하고 페이지 서너개만 넘기면 됩니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https://www.hyundai.com/kr/ko/e)에 접속합니다.


포터 캠핑카 포레스트가 맞아줍니다. 뭐 우리의 관심사는 신차가 아닌 기존 차량의 보증기간 변경이니 가볍게 넘어가고 이미지 하단 혹은 최상단의 로그인 링크를 클릭하여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 로그인 합니다.



ID가 없으시다면 만들면 됩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가입하고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않아도 됩니다. 자주 쓰는 네이버 카카오 구글 페이스북등의 아이디와 연동도 가능하니 연동된 계정을 통해 로그인도 가능합니다. 여튼 로그인까지 마쳤다면, 보증기간 변경을 위한 절차의 절반 이상을 마쳤다 볼 수 있습니다.



현대차 홈페이지 최상단. 마이페이지를 클릭합니다.


직결되는 링크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마이페이지와 나의 현대자동차 카테고리를 통해 접속해야만 합니다.




마이페이지에 접속했으면 '등록 차량 관리' 혹은 '블루기본점검이력' 링크 중 아무거나 클릭합니다.


우리의 목표는 다른곳에 있지만, 전체 카테고리를 보기 위해서는 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다른거 다 무시하시고 좌측 카테고리의 '현대자동차 보증 서비스'를 클릭합니다.



'현대자동차 보증서비스 이용내역'이라는 카테고리가 나타납니다.


보증 수리 기간을 알리는 표 위에 보증기간을 변경 할 수 있는 메뉴가 존재합니다. 여기서 본인의 주행 스타일에 맞는 보증기간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1년에 2만km 수준을 주행한다면 따로 변경하시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그보다 적게 타거나 많이 탄다면 보증기간을 바꾸는것이 유리합니다.


이러한 보증기간은 최소 2년 혹은 4만km가 도래하기 직전까지 마음껏 변경 할 수 있습니다. 



엔진 및 주요동력계통을 제외한 일반보증기간이 2년 8만km로 변경되었습니다.


여러분도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일선 영업사원과 정비소 직원들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충분히 잘 활용한다면 3년이 지나도 6만km가 넘어도 보증수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일반보증기간이 끝난 뒤 생기는 사소한 결함은 유상으로 수리해야겠지만, 통상적인 기간대로면 무상수리를 받을 수 없는 자잘한 문제를 내 돈 들이지 않고 해결 할 수 있다는 일은 매우 기쁜 일이 아닐 수 없지요.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돈을 주고 보증기간을 연장하여 타는 일이지만, 금전적 문제와 타협하는 선에서는 가장 좋은 대안이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행거리가 3만 3천km를 넘어갔습니다.


33,333km은 아쉽게도 놓쳐버렸고.. 여튼 명절 연휴를 앞두고 조금 일찍 퇴근하여 그동안 가고싶었지만 시간이 없어 가지 못했던 자잘한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 내포현대서비스에 방문하였습니다. 


1. 핸들 소음.

2. 공회전시 브레이크를 밟으면 엔진음과 비슷하게 진공이 차는 소리가 거슬리게 나는 문제.

3. 간혈적으로 AUTO STOP 작동으로 시동이 꺼졌다가 다시 걸리면 기어가 빠져서 뒤로 밀리는 문제.

4. 급제동시 기어가 내려가면서 저단에서 변속충격이 느껴지는 문제.



여튼 네가지 증상을 이야기 하고 접수를 마칩니다.


명절 전날. 생각보다는 차가 많지 않네요. 접수시에 위에 나열한 문제들을 죄다 얘기했습니다.





녹차를 한잔 마시고, TV를 보며 대기합니다.


곧 담당 엔지니어분이 배정이 되고, 제 차를 끌고 정비동으로 가져갑니다. 본넷을 열고 여기저기 확인합니다. 두분이 붙어 확인합니다. 어딘가 전화를 하기도 하고 옆 리프트로 옮겨 띄워보기도 하시네요.



공업사를 구경하다 본 베뉴 사고차..


벌써 베뉴가.. ㅠㅠ 어딘가 도랑같은곳에 빠진듯 합니다만, 따끈따끈한 새 차가 휀다 단순교환 차량이 되어버렸으니 안타깝습니다. 공업사 곳곳을 구경하다보니 정비사분께서 저를 부릅니다.


차량에 동승합니다. 핸들소음은 아주 심한차 대비 3분의 1 수준이라 하네요. 동영상을 하나 보여주셨는데, IG 핸들에서 거슬릴 수준으로 소리가 나더군요. 뭐 여튼 교체해도 좀 타다보면 나는 소리인지라 좀 더 커지고 오라고 합니다.


변속기 관련 문제들은 시운전시에 발현되지 않아 클러치모터 혹은 기어모터 둘 중 하나가 오작동 하는 문제라고 하는데 일단은 패스합니다. 스캔을 물려보니 클러치판은 약 13% 소모되었다고 하네요. 이 추세대로라면 20만km는 문제없이 탈 수 있을거라 합니다.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으면 거슬리게 나는 진공소리. 본넷을 열으면 조금 줄어듭니다. 그렇지만 엔진에서 나는 소리인지 어디에서 나는 소리인지 찾을 순 없었다고 하네요. 일단 체크벨브와 진공호스를 교체하기로 하고 이 부분만 부품을 주문하기로 합니다.


부품이 오면 연락을 드린다 하니 일단 명절을 보내고 연락이 오기를 기다려 봅시다.



나가려고 하니 삼각떼 디젤이 들어오네요.


아 디젤은 단종되었습니다. 정확히 어느 시점에서 단종되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코나의 디젤인진도 스마트스트림 U3로 변경되었을때 아마 같이 단종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블루핸즈에 있었던 7월자 카탈로그에도 디젤엔진에 대한 소개는 사라졌으니 말이죠.


제네시스 브랜드로는 아직 나오지만 현대 브랜드로 나오는 승용디젤은 이제 전멸했습니다. 디젤=적폐가 되어버린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신형 아반떼에 디젤모델이 추가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여튼 단종된 삼각떼 디젤. 앞으로 새차로 만날 순 없는 잠깐 나온 레어템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웬지모를 동지애도 느껴지더군요.


여튼 명절을 보내고 다음에 다시 찾아옵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 |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9.09.15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가솔린은 미국, 디젤은 유럽 기준을 따르는데...
    유로 기준이 갈수록 빡세지면서 이젠 SCR도 넣어야만 되면서 거기에 따른 정비성 하락 및 정비비 증가와
    현대 경유 엔진의 고질적인 오일 상승문제 해결이 제대로 안돼서 단종하는건가 하는 뇌피셜을 써봅니다.

    상용차에 들어가는 h엔진도 좋은소리 못듣는 마당에 승용은 더하겠죠.
    참고로 에어로시티와 유니버스 CNG는 아직도 미쯔비시 기반의 Q엔진인데 유로 6도 그냥 Q엔진에 SCR만 붙인다는군요.
    (현대 자체제작인 H엔진 갖고는 원하는 출력이나 내구성을 얻기 힘들다는 소문이 있긴 합니다.)

    뱀발.
    주행거리는... 이제 곧 저를 추월하시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