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가 3만 3천km를 넘어갔습니다.


33,333km은 아쉽게도 놓쳐버렸고.. 여튼 명절 연휴를 앞두고 조금 일찍 퇴근하여 그동안 가고싶었지만 시간이 없어 가지 못했던 자잘한 문제들의 해결을 위해 내포현대서비스에 방문하였습니다. 


1. 핸들 소음.

2. 공회전시 브레이크를 밟으면 엔진음과 비슷하게 진공이 차는 소리가 거슬리게 나는 문제.

3. 간혈적으로 AUTO STOP 작동으로 시동이 꺼졌다가 다시 걸리면 기어가 빠져서 뒤로 밀리는 문제.

4. 급제동시 기어가 내려가면서 저단에서 변속충격이 느껴지는 문제.



여튼 네가지 증상을 이야기 하고 접수를 마칩니다.


명절 전날. 생각보다는 차가 많지 않네요. 접수시에 위에 나열한 문제들을 죄다 얘기했습니다.





녹차를 한잔 마시고, TV를 보며 대기합니다.


곧 담당 엔지니어분이 배정이 되고, 제 차를 끌고 정비동으로 가져갑니다. 본넷을 열고 여기저기 확인합니다. 두분이 붙어 확인합니다. 어딘가 전화를 하기도 하고 옆 리프트로 옮겨 띄워보기도 하시네요.



공업사를 구경하다 본 베뉴 사고차..


벌써 베뉴가.. ㅠㅠ 어딘가 도랑같은곳에 빠진듯 합니다만, 따끈따끈한 새 차가 휀다 단순교환 차량이 되어버렸으니 안타깝습니다. 공업사 곳곳을 구경하다보니 정비사분께서 저를 부릅니다.


차량에 동승합니다. 핸들소음은 아주 심한차 대비 3분의 1 수준이라 하네요. 동영상을 하나 보여주셨는데, IG 핸들에서 거슬릴 수준으로 소리가 나더군요. 뭐 여튼 교체해도 좀 타다보면 나는 소리인지라 좀 더 커지고 오라고 합니다.


변속기 관련 문제들은 시운전시에 발현되지 않아 클러치모터 혹은 기어모터 둘 중 하나가 오작동 하는 문제라고 하는데 일단은 패스합니다. 스캔을 물려보니 클러치판은 약 13% 소모되었다고 하네요. 이 추세대로라면 20만km는 문제없이 탈 수 있을거라 합니다.


그리고 브레이크를 밟으면 거슬리게 나는 진공소리. 본넷을 열으면 조금 줄어듭니다. 그렇지만 엔진에서 나는 소리인지 어디에서 나는 소리인지 찾을 순 없었다고 하네요. 일단 체크벨브와 진공호스를 교체하기로 하고 이 부분만 부품을 주문하기로 합니다.


부품이 오면 연락을 드린다 하니 일단 명절을 보내고 연락이 오기를 기다려 봅시다.



나가려고 하니 삼각떼 디젤이 들어오네요.


아 디젤은 단종되었습니다. 정확히 어느 시점에서 단종되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코나의 디젤인진도 스마트스트림 U3로 변경되었을때 아마 같이 단종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블루핸즈에 있었던 7월자 카탈로그에도 디젤엔진에 대한 소개는 사라졌으니 말이죠.


제네시스 브랜드로는 아직 나오지만 현대 브랜드로 나오는 승용디젤은 이제 전멸했습니다. 디젤=적폐가 되어버린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신형 아반떼에 디젤모델이 추가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여튼 단종된 삼각떼 디젤. 앞으로 새차로 만날 순 없는 잠깐 나온 레어템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웬지모를 동지애도 느껴지더군요.


여튼 명절을 보내고 다음에 다시 찾아옵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 |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9.09.15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가솔린은 미국, 디젤은 유럽 기준을 따르는데...
    유로 기준이 갈수록 빡세지면서 이젠 SCR도 넣어야만 되면서 거기에 따른 정비성 하락 및 정비비 증가와
    현대 경유 엔진의 고질적인 오일 상승문제 해결이 제대로 안돼서 단종하는건가 하는 뇌피셜을 써봅니다.

    상용차에 들어가는 h엔진도 좋은소리 못듣는 마당에 승용은 더하겠죠.
    참고로 에어로시티와 유니버스 CNG는 아직도 미쯔비시 기반의 Q엔진인데 유로 6도 그냥 Q엔진에 SCR만 붙인다는군요.
    (현대 자체제작인 H엔진 갖고는 원하는 출력이나 내구성을 얻기 힘들다는 소문이 있긴 합니다.)

    뱀발.
    주행거리는... 이제 곧 저를 추월하시겠군요.


웬 갑자기 그랜져 이야기냐 하시겠지만 회사차 수리 이야기입니다. 


12년식 HG 3.0에 순정네비니 전자식 파킹브레이크니 넣을 수 있는 모든건 다 옵션으로 들어가 있는 차량인데, 파노라마 썬루프만 빠졌습니다. 리스도 렌트도 아니고 법인 소유로 되어있는 사장님께서 타고 다니는 차량입니다만, 가끔 배달도 가고 필요에 의해서 종종 타고다니는 차량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6:08:18 12:06:47


주행거리리는 곧 칠만 삼천키로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차는 좋고 잘나갑니다. 암만 현기차 못타겠다 어쩌고들 하는데, 그래도 급이 급인지라 정숙하며 밟는대로 쭉쭉 나갑니다. 암만 그랜져가 예전같지 못하다고들 하지만 그래도 준대형 고급차는 고급차입니다.


이 차를 고쳐 오라는 임무를 받고, 차를 고치러 가기로 합니다. 실내에서 트렁크를 여는 스위치가 깨져버린게 원인인데, 참고로 이제 만으로 4년을 채운 이 차량은 당연스럽게도 보증기간이 끝나버린지 오래랍니다.


쉐보레의 5년 10만, 체어맨의 7년 15만 보증에 비한다면 현대차의 보증기간은 너무나도 짧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8:18 12:06:32


HG는 운전석 퓨즈박스 커버 상단에 트렁크와 연료주입구를 열 수 있는 스위치가 있답니다.


조작빈도가 그리 높은 버튼들은 아니지만, 그래도 너무 바닥이나 손이 닿기 힘든 공간이 아닌 운전자가 핸들을 잡고 있다가도 허리를 굽히거나 몸을 틀지 않고도 버튼을 조작하는게 가능한 위치에 있습니다.


두 버튼 모두 전자식이긴 합니다만, 트렁크 버튼은 좌측의 빈 공간으로 손가락을 집어넣어 살짝 당기는 타입이고 연료주입구의 경우엔 그냥 꾹 눌러주기만 하면 열린답니다. 문제는 바로 저기에 있었습니다. 연료주입구야 상관 없습니다만, 트렁크 스위치는 케이블식에 익숙해진 사람들이 세게 당기거나 힘조절에 실패한 경우 비교적 쉽게 부셔지는듯 합니다. 


조금만 검색을 해봐도 트렁크 버튼을  잡아당기다가 부러뜨려서 스위치 앗세이를 주문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걸로 보이더군요. 어쩌다 한번 있는 경우는 아닌듯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42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8:16 13:51:00


현대차 블루핸즈로 가라는 말에, 가장 가까운 블루핸즈 신평점으로 향합니다.



좌회전이나 유턴이 불가한 외곽도로 한복판에 있는지라, 한참을 돌아서 왔습니다.


가끔씩 찾는 사람이 있어도 그렇다고 필히 구비해야할 부품은 아닌지라 동네 부품점에 물건이 없다고 하는군요. 그런고로 부품 주문을 요청했고, 부품이 도착했다는 전화를 받은 뒤 다시 찾아갔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8:18 12:21:48


93735 3V005RY 정식 명칭은 '스위치 어셈블리-트렁크 리드&연료필러'

나름 LED 조명까지 들어오는 물건입니다만, 8360원으로 매우 저렴합니다.


WPC 검색상으로 품번이 총 네개가 잡힙니다만, V000RY는 구형이고 V005RY는 신형이라고 하더군요. 크게 달라진 부분도 아닌데 구형 신형 의미가 있을까 싶습니다만, 12년식이면 HG 초기형에 속하는 차량인데 그래도 신형 부품이 주문되어 왔습니다.


참고로 마지막 코드가 RY(블랙)대신 DA(브라운)로 끝나는 부품들도 WPC에서 조회가 됩니다. 다만, 어디까지나 내수용으로 판매된적이 없는 내장재 컬러기에 국내에서 구하는게 가능할지는 모르겠네요.


P.S 아슬란 역시 블랙컬러의 내장재가 적용되는 차량은 품번을 공유합니다. 다만, 아이보리 투톤의 경우 마지막에 DM이라는 코드가 붙더군요. 정 그랜져 타시는 분들이 이왕 교체할거 뭔가 다른 컬러를 원하신다면 아슬란용으로 구하셔서 장착하는게 빠를듯 보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81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8:18 12:22:24


바로 작업이 진행됩니다. 퓨즈박스 커버를 탈거하고 그 사이로 손을 집어넣습니다.


작은 일자드라이버로 앞에서 당겨주고, 뒤에서는 손으로 쭉 밀어주니 쉽게 빠져나오는군요. 컨넥터를 탈거하고 신품을 끼워주면 정말 허무하게도 작업이 끝나버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6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8:18 12:22:55


신품을 툭툭 쳐서 고정시키는 모습입니다.


테스트삼아 두 버튼을 눌러보았는데 별 문제 없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더군요. 간단히 작업을 마치고 공임과 부품대를 지불하고 왔습니다. 이렇게 쉬울 줄 알았으면 그냥 제가 주문해서 직접 작업해보는건데 말이죠.


부디 다음번에는 이런 사소한 일로 정비소에 들락거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P.S 종전에 기아 똥차를 타서 오토큐에 갈 일이 없었으니 논외로 치고 현대 그리고 기아차를 탔던적도 없던지라 살면서 블루핸즈에 난생 처음으로 방문했었다. 또한 준대형 세단에 장착되는 불이 들어오는 스위치 앗세이도 만원이 넘지 않는데 원가도 저렴할게 분명한 다마스 뒷유리 열선 스위치도 만 오천원이나 받아먹는 대우차 부품값이 정말 상상 이상으로 비싸단 사실을 다시 한번 느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금천리 889-1 | 블루핸즈 신평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