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제 진짜 일반보증으로 처리되는 마지막 수리입니다.

핸들(스티어링휠)과 닳은 핸들리모콘. 그리고 헐렁거리는 파워윈도우 스위치를 교체했습니다. 


여러모로 보증기간을 2년 8만km로 바꿔놓고, 8만km에 임박한 시점에서 마지막으로 받아먹을걸 다 받아 먹었으니 여한이 없네요. 그동안은 보증이 있어 큰 걱정 없이 다녔지만 앞으로 주요 동력계통과 배기가스 관련 부품들을 제외한 자잘한 수리는 내 돈을 내야만 합니다.



지난주 금요일. 79,901km를 주행한 상태로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에 도착했습니다.

보증수리를 받을 수 있는 주행거리가 99km도 남았습니다. 받을 수 있는 수리는 다 받아 먹어야죠. 


스티어링휠(핸들)과 버튼 칠이 까진 좌측 핸들리모콘을 교체하고 운전석 파워윈도우 스위치에 유격이 생겨 그것까지 교체판정을 받아 교체하기로 합니다. 금요일 오후에 방문했으니 월요일이 임시공휴일이였고, 대략 수요일쯤 부품이 오겠거니 생각하고 수요일에 블루핸즈에 방문했습니다.



수요일 5시 즈음 입고했습니다만, 밀려있는 차들도 많고 차를 놓고 가던지 다음날 오라 하더군요.


부품은 수요일 오전에 왔다고 합니다. 그냥 사무실에 접수하러 들어가니 바로 차트를 찾아서 꺼내줍니다. 차량이 많아 조금 기다리니 저를 부르더군요. 소요시간이 좀 걸리는 작업인지라 수요일에는 힘들다고 하시네요. 결국 목요일 오전에 잡힌 일정이 없는지라 아침 일찍 내포현대서비스를 찾기로 하고 집에 돌아갔습니다.



총 세가지 부품이 교체됩니다.

부품값만 20만원에 육박하는 195,470원입니다.


56111 F2EA0TRY 

바디-스티어링 휠


93570 F20004X

스위치 어셈블리-파워 윈도우 메인


96710 F2030

스위치 어셈블리-스티어링 리모트


고급 수입차를 타고 경제적으로 여유로우신 분들이야 매우 저렴하게 생각하시겠지만, 일개 도태한남충 서민 거지새끼인 제 입장에서는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큰 돈이 아닐 수 없습니다. 공임까지 고려한다면 자비로 수리하는 경우 3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들어가겠지만, 보증수리입니다. 제 돈 들어갈건 단 하나도 없습니다.


핸들은 스티어링 휠 바디만 왔고, 파워윈도우 스위치는 운전석 도어트림에 들어가는 스위치가 앗세이로 붙어서 왔습니다. 핸들리모콘은 뭐 보이는 그대로가 하나의 부속품으로 나오고 있으니 그대로 왔더군요.



목요일 아침. 내포현대서비스.


연휴기간동안 여기저기 때려박아 들어온 차들로 붐비고 있네요. 접수를 하고 기다리니 차가 곧 사라집니다. 정비부가 아닌 판금부로 넘어갔네요. 그렇습니다. 핸들은 정비부에서 뜯는데 도어트림은 판금부에서 뜯어서 파워윈도우 스위치를 교체하더군요. 도어트림에 있는 물건들을 다 빼고 작업장에 가지고 가 파워윈도우 스위치를 교체한 다음 다시 일반정비부 정비고로로 차량이 옮겨졌습니다.



조금 지난 다음 차에 다가가니 핸들이 적출된 상태네요.


에어백 모듈은 조수석에 있습니다. 핸들을 통째로 교체하는게 아닌지라 에어백 모듈은 그대로 놔두고 작업실로 들어가 핸들의 이식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더군요. 뭐 열선까지 들어간 핸들이 13만원대라면 매우 착한 가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또 판금부에서 도어트림 가져다가 파워윈도우 스위치 교체작업을 진행하면서 구리스로 보이는 무언가를 묻혀놨네요. 물티슈로 지워보려 문질러도 잘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스티어링휠이 빠진 운전석은 휑하기만 합니다.


사실 처음 적출하는게 아닙니다. 약 3만km정도 주행하고 핸들 소음으로 MDPS 커플링을 교체했는데 그 당시 핸들을 적출했었을겁니다. 그렇게 두번째 적출입니다. 앞으로는 더이상 핸들을 떼어낼 일이 없었으면 좋겠네요.


한참을 문이 열려있고 핸들이 적출된 상태로 세워져 있었더니만, 곧 작업이 다 끝났다고 저를 부르네요.



새 핸들로 교체되었습니다.

아 비닐 그냥 놔둬달라고 얘기를 못했더니 비닐이 다 뜯겨나갔네요.


가죽에 문제가 있는건지 모르겠지만 일부 고급차종을 제외한 현대기아차 가죽핸들의 경우 10만km 즈음에서 손에 무언가가 묻어나오고 끈적끈적해지며 가죽이 벗겨지는 경우가 왕왕 보입니다. 그래서 핸들커버를 씌우지 않고 오래 타기 위해서는 신차 출고 당시 붙어나오는 핸들비닐을 최대한 오래 유지하는것이 핵심이라 생각합니다.


다들 저를 개또라이라 생각할지 몰라도 제가 핸들 비닐을 3만km에서 제거했는데 그러고 5만km를 더 타면서 핸들이 많이 닳았음을 확인했습니다. 아예 출고 당시에 핸들 비닐을 제거했더라면 8만km를 탄 상황에서 거의 걸레짝 직전의 상태를 자랑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어디서 비닐을 구해다가 감싸고 타던지 해야겠습니다. 참고로 핸들커버는 매우 싫어합니다.



새로 교체된 좌측 핸들리모콘입니다.


오디오 조작을 위한 버튼들과 음성인식 버튼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트립컴퓨터를 조작하는 우측 버튼보다 사용빈도가 훨씬 높습니다. 그리고 우측과 비교해서 새거라 그런지 플라스틱이 약간 거칠게 느껴지네요. 아마 좀 타다보면 버튼 위로 손을 올리는 경우가 많아 금방 맨들맨들하게 변할겁니다.



새로 교체된 파워윈도우 스위치 역시 약간의 유격은 있으나 그래도 훨씬 더 짱짱합니다.


아마 좀 더 쓰다보면 종전과 비슷한 상태로 돌아오겠지만, 대략 그 시기를 15만km 이후로 늦췄습니다. 여튼 마지막 보증수리는 그렇게 끝났습니다. 다시 신차를 출고하지 않는 이상 이런 기회는 돌아오지 않겠죠. 


돈이 많으시고 능력이 좋으신 분들이야 차에 조금 문제가 있어도 그냥 감내하고 타시거나 얼마 타지 않고 팔아 크게 상관하시지 않으시겠지만 저같은 돈없고 능력없어 국산 준중형차도 60개월 할부로 구입하고 못해도 20만km 이상 타야 하는 거지에겐 보증기간이 정말 소중합니다.



따로 정비내역서는 없고 문자로 간다고 하네요. 근데 문자는 안왔습니다.


여튼 주행거리를 기록합니다. 강원도에 다녀와서 일주일만에 약 1000km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이 추세대로면 금방 10만km를 넘어서지 않을까 싶네요. 언제 다시 새차를 구입할지 모르겠지만, 보증수리는 나중에 또 신차를 출고하면 기약하기로 합시다. 그렇게 1년 7개월만에 더뉴아반떼의 일반보증기간은 만료되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이거때문에 블루핸즈를 대략 세번 더 다녀왔습니다.



엔진오일 교체 당시 발견했던 전방 센서 문제로 센터를 무려 세번씩이나 갔네요. 일단 배선 혹은 센서 자체의 문제 둘 중 하나인데 빠른 교체를 위해 센서를 주문했습니다. 센서가 왔다는 얘기를 듣고 시간을 내서 내포현대서비스에 방문했었죠.



뭐 한참을 확인하더니 판금도장부로 가서 차를 뜯기 시작합니다.


그냥 센서만 갈면 될 줄 알았죠. 근데 센서를 갈아도 경고등이 계속 뜬다고 합니다. 한참을 뜯고 다시 끼우고 어쩌고를 반복합니다. 처음에는 그릴 안으로 손을 넣어서 센서만 빼고 교체하더니 그마저도 여의치 않는지 계속 이거저거 시도를 하는 모습이더군요.



탈거된 센서와 신품 센서의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보증수리이다보니 아무래도 이렇게 교체되는 부품들의 사진을 찍어서 현대차에 보고를 해야만 하나봅니다. 그렇게 사진도 찍고 교체도 하고 했지만 경고등은 계속 들어오니 범퍼를 결국 내리네요. 범퍼를 내려서 확인합니다. 범퍼 탈거를 하는 판금부 직원들도 달려들지만 해결이 되지 않는지 일반 정비부 정비사님들도 달려들어 확인하더군요.



그렇게 한시간 넘게 범퍼를 탈거까지 해가며 찾은 원인은 배선이였습니다.


센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는데, 라디에이터 그릴 오른쪽 센서로 가는 배선 하나가 단선된 모습이 보이더군요. 딱히 뜯거나 뭐 문제를 일으킬만한 행동을 했던 적도 없고, 어느날 갑자기 저 자리의 센서가 이상하다는 경고등이 떴는데 참 신기합니다.


여튼 50%의 확률로 센서 아니면 배선이라고 했는데, 50%의 확률로 틀려버렸더군요. 그렇게 부품을 반품한 뒤 다시 주문합니다. 이후 부품이 왔다는 연락을 받고 갔는데, 요즘 일이 바빠 시간을 내기 힘든데 판금부는 일이 많다고 꼭 예약한 날에 와야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결국은 두짝 구해왔던 중고타이어만 교체했네요.



그리고 세번째 방문입니다. 엔진오일 교체까지 포함하면 네번째 방문이네요.


본래 전날 갔어야 합니다만, 전날 업무가 너무 늦게 끝나 다음날 아침에 가겠다고 하고 금요일 오전에 센터가 오픈하자마자 달려갔습니다. 확실히 아침 일찍 가니 차도 많고 사람도 많네요. 그 많은 사람들과 자동차 사이에서 차례를 기다립니다. 어짜피 이젠 자주 가서.. 더군다나 요 근래에 자주 모습을 비췄던지라 창구만 가도 이제 알아서 해 줍니다.



91845 F2010 WIRING HARNESS-F.P.A.S

와이어링 하네스-F.P.A.S 22,770원


그렇습니다. 범퍼에 들어가는 배선뭉치입니다. 대부분 앞범퍼가 아작나면 함께 아작나기에 범퍼와 함께 나가는 물건 중 하나지요. 어디까지나 삼각떼의 전방센서를 연결하는 배선이니 삼각떼 전용 부품입니다. 그래도 생각보다 앞뒤빵 먹은 삼각떼가 많은지라 부품집에 상시 비치된 상태로 생각했는데 이것도 주문을 하고 한참 지나서 받아왔네요.



차는 판금도장부 작업장 앞으로 옮겨졌습니다.


어디선가 뒷빵을 맞고 작업중인 은색 삼각떼와 앞범퍼를 탈거중인 G70의 모습이 보입니다. 여러모로 큰 공업사 규모를 자랑하고 있고 긴급출동을 다니는 렉카까지 하나 가지고 있으니 사고차도 많이 들어옵니다. 그러니 판금부 일이 끊이지 않겠죠. 대체 언제 작업이 진행되나 기다리니 곧 작업이 시작됩니다.



범퍼를 탈거하여 작업대에 올린 뒤 배선을 교체합니다.


어짜피 일반보증 기간을 3년 6만km에서 2년 8만km로 바꿔놓았으니 아직 대략 1만km 수준의 보증기간이 남아있습니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에 가서 기존의 3년 6만km의 일반보증기간을 2년 8만km 혹은 4년 4만km로 변경 할 수 있습니다. 모르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으시고 일선 현장에서도 변경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자신에게 유리하게 보증기간을 바꿀 수 있답니다.


물론 한 해에 2만km 수준을 타고 다닌다면 딱히 바꿀 이유가 없지만 주행거리가 많지 않으신 분들은 4년 4만km, 저처럼 주행거리가 많은 사람들은 2년 8만km로 설정하고 다니면 유리하게 보증수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여튼 작업을 마치고 나니 또 범퍼에 붙은 우측 센서가 반응이 느립니다. 사실 어제도 아무것도 없는데 센서가 반응하더니만 말이죠. 뭐 여튼 이것도 보증기간 만료 전에 와서 교체하기로 합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를 받았습니다.


부품은 와이어링 하네스-F.P.A.S를 사용했고 작업은 FEM 와이어링 어셈블리 교체작업이 들어갔습니다. 공임은 얼마나 들어가는지 모르겠지만, 보증수리인지라 무상으로 처리되었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