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그램 휠스티커'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한때 유행했던 아이템이고 지금은 거의 한물 다 가긴 했습니다만 뽐뿌가 와서 질렀습니다.

 

몇 달 전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K3 한대가 저 홀로그램 스티커를 붙이고 영롱한 자태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혹했습니다. K3 GT 18인치 순정 휠이었는데, 확실히 살이 많은 휠에 붙이니 크게 티는 안 나지만 움직일 때마다 호롱호롱 한 빛이 비치는 게 참 이쁘더군요.

 

생각보다 비싸다

이론적으로는 그냥 도안 따서 컷팅기로 컷팅만 해주면 되는건데 비쌉니다.

 

생각보다 면적이 큰 것을 감안하고 홀로그램 시트지 값을 생각한다면 뭐 그렇게 비싼 건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비싸게 느껴지네요. 뭐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혹한 거 그냥 구매했습니다. 구매한 뒤 명절 연휴 막바지에 휠을 잘 닦아주고 스티커를 붙여보기로 합니다.

 

눈이 내린다고 하니 세차는 하지 않고 휠만 닦았다.

연휴가 지나고 눈이 내린다는 소식을 들었던지라 휠만 닦아줬습니다.

 

말 그대로 연휴가 끝나고 눈이 내렸죠. 날이 풀리면 세차를 하려고 아직 세차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튼 휠만 물을 묻혀 잘 닦아줍니다. 2년 조금 넘는 세월 동안 10만 km 이상 주행하면서 돌빵도 맞았고 요철을 밟고 지나가다 생긴 상처도 있고 하더군요. 어디 긁어먹지 않고 잘 탔다고 생각하는데 그렇더랍니다.

 

더뉴아반떼용 홀로그램 휠 스티커

상자를 열어보니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홀로그램 스티커가 들어있습니다.

 

그냥 하나씩 떼어낸 뒤 휠에 붙이면 됩니다. 그게 그거처럼 보이지만 조금 길은게 있고 짧은 게 있습니다. 잘 닦아준 휠을 잘 보고 맞는 자리에 붙여만 주면 됩니다. 초등학생도 혼자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티가 조금은 난다.

일단 두개 먼저 붙여봤습니다.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빛이 비칩니다. 휠 볼트 구멍 자리에 맞추고 스티커를 붙여줬는데 내내 같은 사이즈여도 제가 잘 못 붙이는 건지 붙이다 보니 크기가 들쑥날쑥으로 느껴지더군요. 그래도 아주 가까이 가서 보지 않는 이상 크게 티도 나지 않으니 상관은 없습니다.

 

뒤로 이동해서 내내 똑같이 진행.

운전석 뒷바퀴로 이동해서 내내 같은 작업을 진행합니다.

 

다만, 현재 운전석 뒷바퀴는 기스가 있습니다. 찍힌 부분도 있고요. 대체 왜 그랬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아마 언젠가 밟은 요철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2019년 봄에 카이스트에 가서 연석을 올라타며 타이어를 찢어먹었던 자리의 휠은 의외로 멀쩡합니다.

 

찍힌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 완료

휠이 찍혀버린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되었습니다.

 

손톱으로 꾹꾹 눌러 유격을 없애줍니다. 멀리서 보면 티도 안 나고 며칠 달려보니 크게 떨어지는 부분도 없었습니다. 여러모로 홀로그램 시트지가 얇은 축에 속하는지라 밀착하여 붙이는 작업이 어렵지는 않네요.

 

영롱한 홀로그램빛

이런 영롱한 빛을 원했습니다.

 

마치 삼각떼 자동세차 광고에 나오던 영롱한 조명과 비슷한 색을 냅니다. 카메라가 잠시 휠을 비추고 지나갈 때 비슷한 느낌으로 비치기도 하네요. 확실히 살이 많은 휠은 홀로그램 스티커가 잘 어울립니다.

 

2018 The new AVANTE

11초 즈음에 잠시 휠의 모습이 보이네요.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 완료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을 마쳤습니다. 확실히 붙이다 보니 속도가 빨라지네요.

 

다만 빛을 받지 않으면 그냥 붙이지 않은 상태나 별 차이가 없습니다. 대략 한대에 열개의 스티커가 들어가는데, 남아있는 스티커의 양을 보니 휠 두대분이 여분으로 들어있네요. 하나도 망치지 않고 붙여서 딱 휠 두 개분이 남았습니다. 벗겨질지 모르니 예비용 스티커는 남겨두기로 하지요.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달리는 모습은 직접 볼 수 없어 확인이 불가하지만, 주요소 조명에 비친 모습만 봐도 좋습니다.

 

호불호가 갈리긴 합니다만 저는 좋습니다. 휠을 바꾸자니 지금의 휠도 나쁘지 않고 해서 그냥저냥 일체형 쇼바 장착 이전에 드레스업 효과를 줬는데 생각만큼 비치지는 않지만 그냥저냥 만족스럽네요. 좀 더 타다가 진작 구매해둔 일체형 속업 쇼바를 장착해주던지 해야겠습니다. 그럼 뭐 이제 영략 없는 양카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