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모로 홍성군은 줄서서 먹는 칼국수집이 많은 동네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종원도 극찬하고 갔던 결성면의 결성칼국수. 내포신도시 바로 뒷편 홍북 읍소재지에 위치한 홍북식당. 그리고 홍성 읍내의 구광장칼국수가 그 주인공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에도 칼국수를 잘 하는 집들이 꽤 많습니다.


지금의 정식 명칭은 구. 광장 칼국수. 광장분식 혹은 광장식당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본래 김좌진장군상 근처에서 영업을 하다가 가게를 넘기고 주택가가 산재한 안쪽으로 넘어와서 구.광장이라는 조금 특이한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 하네요.




주택가에 광장 대신 작은 공원을 마주보고 있습니다.


주차가 여의치 않는지라 멀리 차를 주차하고 오는 경우도 있고요.. 점심에는 이 작은 가게에 손님들이 다 들어가지 못해 줄을 서있는 진풍경을 보기도 합니다.


가게는 작은편입니다. 작은 상이 여섯개. 메뉴는 칼국수 하나.


얼큰한 굴칼국수가 이 가게의 단 하나뿐인 메뉴입니다. 일반 칼국수는 7000원. 곱빼기는 9000원. 공기밥은 1000원이고요. 그 외에는 간단한 주류가 메뉴판에 적혀있습니다.



반찬은 겉절이 김치 하나 끝.


물은 약간 얼은 보리차가 나오고, 작은 그릇을 하나 더 달라고 하면 같이 주십니다.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그럭저럭 잘 먹네요. 이보다 더 얼큰한 칼국수를 원하는 분을 위해 고추가루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곱빼기의 모습입니다.


굴이 눈에 보일정도로 많고, 면이 그릇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일반 칼국수는 면이 듬성듬성 보이는데 반해 곱빼기는 그냥 꽉꽉 채워서 준 느낌이 들더군요. 더운 여름날에 콩국수 대신 먹기는 애매합니다만, 그래도 칼국수를 좋아하기에 언제 어디서 먹더라도 맛있게 먹게 되더군요.


칼국수는 정말 언제 어디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홍성에 가실 일이 있으시거든 한번 들려보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대교리 539 | 구광장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평소에 내장탕 곱창 순대와 같은 음식을 매우 좋아합니다만, 지금까지 먹어 본 내장탕 중 단연 최상위에 올려도 손색이 없을 내장탕을 만나게 되어 기록으로 남겨둡니다. 7천원이라는 가격에 정말 퍼준다 싶을 수준으로 내장이 많이 들어있는 내장탕은 처음 먹어보았습니다.


홍성군 광천읍. 아직도 초등학교 교과서에 광천 토굴새우젓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토굴 새우젓으로 유명한 광천읍 외곽에 소재한 식당입니다.



어느 동네를 가나 보일법한 오래되고 평범한 동네 식당입니다.


식당 상호가 곱창집인만큼 중심이 되는 메뉴는 곱창구이와 찌개 그리고 내장을 가지고 만드는 내장탕입니다. 점심시간대 손님들은 대다수가 그냥 인원수만 얘기하고 내장탕을 먹습니다.






식당 내부도 평범합니다. 그리 많지 않은 테이블들. 조금 늦게 오면 자리가 없습니다.


일단 자리에 착석한 뒤 내장탕을 주문합니다. 식당에 들어오면 곱창 특유의 냄새가 납니다만, 저는 그 냄새를 싫어하기보다는 좋아하기에 큰 문제가 될 건 없었습니다. 곱창 냄새를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추천드리지 못하겠지만 특유의 그 냄새도 여의치 않는 곱창매니아라면 한번쯤 가보심을 추천드립니다.



메뉴판. 전반적으로 혜자입니다.


곱창구이가 1인분에 8천원. 곱창전골은 소(小)가 2만원. 밴뎅이와 동태찌개는 1인분에 6천원입니다. 그 외에도 점심식사를 위한 내장탕과 소머리국밥은 7천원에 판매중이죠.



반찬은 평범합니다.


깍두기에 열무김치. 그리고 청양고추 다대기가 전부입니다. 뭐 국밥에 더 큰 반찬이 필요있을까요.



내장탕이 나왔습니다.


곱창 특유의 냄새는 좀 있습니다만,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 그리고 정말 국물과 파 아니면 내장과 선지인 내장탕입니다. 7천원짜리 국밥인데도 마치 곱빼기마냥 많은 양의 내장을 넣어주네요. 물가가 오르기 전에는 이보더 더 많은 양을 넣어줬다고 합니다.



어느정도 먹었음에도 저렇게 많이 남아있습니다.


선지도 돼지선지인지 꽤나 부드럽게 넘어가네요. 따로 곁들여지는 채소는 파가 전부이고, 국믈도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아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문제없이 먹을 수준이였고 내장 본연의 쫄깃한 맛을 느낄 수 있음이 이 식당의 내장탕이 가진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부 식자재마트에서 판매하는 냉동내장탕을 끓여주는 식당에서 먹는 경우 기름이 지나치게 많이 떠다니고 맵고 자극적인 국물과 내장보다는 우거지같은 곁들이는 채소가 많은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식당의 내장탕은 말 그대로 내장으로만 채워진 내장탕입니다.


너무 맛있어서 이틀 연속 이 식당에서 내장탕을 먹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포장을 해 온 뒤 집에서도 먹고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광천읍 광천리 114-4 | 옛고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