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한참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국가대표 평가전이 진행중입니다. 그런고로 다시금 일기장을 꺼내보니 2002년 월드컵 첫 경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월드컵 통산 첫 승리를 기록한 폴란드전 당시의 일기가 있어 찾아왔습니다.


그거 아시나요? 요즘 고등학생들은 대부분 2002년 월드컵 이후 태어나 이 당시의 감흥을 기억하지 못한다 합니다. 물론 올해 스무살이 된 2000년생들도 마찬가지겠지요. 2002년 월드컵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을 나이라면 못해도 96년~97년생정도는 되어야 기억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그 당시 초등학교 3학년에 재학중이였습니다.



제목 : 한국 VS 폴란드


오늘 우리나라와 폴란드의 축구 경기가 있었다.

먼저 전반 25분이 되었을 때 우리 나라가 1골을 넣어서 엄마께서는 소리를 버럭 "이겼다!!" 하고 파리채로 상을 쳤다.

그리고 폴란드는 약이올라서 반칙을 많이 썼다.

후반전에는 10분 정도 돼서 2:0으로 되었다.

그다음에 감독이 힘들게 보이는 사람을 넣어버리고, 잘하는 선수가 나왔다.

경기가 끝나고 우리나라가 꿈에도 그리운 월드컵 1승을 했다고 난리가 났다.

나는 우리나라가 16강 다음에, 8강, 4강, 결승에 가서 꼭 1위가 되지 않아도 열심히 하였으면 좋겠다.


아직도 2002년 6월 4일의 기억이 생생합니다. 파리채로 상을 치던 그 소리도 기억나고요. 


전반 25분 황선홍의 선제골. 이후 후반 10분 즈음 유상철의 쐐기골이 터져나왔고, 그 어릴적 기억으로도 대한민국 대표팀이 전반적으로 경기를 리드하던 상황임이 똑똑히 기억납니다. 그 어릴적에는 이렇게 잘 하는 우리나라 축구팀이 월드컵에서 그동한 단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다는 사실을 믿지 못해 귀찮을 정도로 부모님께 물어봤던 기억도 생생합니다. 


동네는 아니 대한민국은 국가 전체가 축제분위기. 그 기세를 몰아 그동안 제대로 승리 한번 거둬보지 못한 나라가 월드컵 4강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홈그라운드의 이점과 어느정도 유리한 판정이 있었다는 사실은 부정하지 못하지만 말입니다. 2002년 이후 광복절 수준으로 국민 모두가 하나되어 기뻐하던 날이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이야 이념 성별 연령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기이고 일부 정치인들이 갈등을 악용하고 있고 사실상의 실물경기는 바닥으로 치닫고 있습니다만, 언젠가는 2002년의 그날처럼 국민 모두가 하나되어 기뻐하는 그런 날이 오리라 믿고 있습니다. 아직도 2002년의 감동을 잊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초딩일기 웅변대회 시리즈. 그 마지막 이야기.



나름 짧다면 짧은 기간 연습 끝에 결전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학교 강당에 3학년부터 6학년까지 모두 모아놓고 교내 웅변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 대회에서 학교를 대표하여 당진군 대회에 나갈 학생을 선발합니다. 정확히 누가 뽑혔는지까지는 기억하지 못합니다만, 여튼 일기부터 보고 마저 이야기를 이어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23 21:44:47


제목 : 교내 웅변대회


오늘은 통일 웅변 대표 1명을 뽑는 날이다.

내가 2번인데 대사가 획(헷)갈리자 바로바로 꾀를 써서 아주 우숩게 하였더니 입을 가리고 웃거나, 땅을 치며 웃었던 사람, 넘어지며 웃는 사람들도 있고 거이(의) 다 웃었다.

내 차례가 지나고 3학년이 하는것은 다 끝났다. 그러자 소란스러워져서 조용히 하라고 말을 하고 싶었다.

다 끝나고 대회에 나가는 사람이 먼저 갔는데 너무 엽기적, 개그콘서트처럼 웃었다는 사람도 있었다.

나는 다음부터 대사가 획(헷)갈리면 "죄송합니다" 하고 다시 할 것이다.


그렇습니다. 열심히 준비했던 대회를 그렇게 허무하게 끝내야만 했습니다.


뭐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어린 나이였고, 긴장했었던 탓에 꼬여버렸던 것인데 나름 초등학교 3학년생이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웃겨야만 한다고 생각했던게 큰 실수가 아녔나 싶습니다. 저때 뭘 했냐고요? 원고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분단 전 우리 민족의 역사를 언급하던 중 '탕..탕..탕.. 이토 히로부미의 가슴에 총을 쏜 안중근 의사' 이 비슷한 구절의 문장이 있었고, 총을 쏘는 소리 이후 '억!' 소리를 내고 목을 뒤로 젖혔습니다.


결론은 웃음이 어느정도 수습된 뒤 웅변을 이어나갔고, 어찌되었건간에 완주는 했습니다. 그래도 노력의 댓가인지, 함께 박장대소하던 선생님들이 밀어주신건지 장려상이라도 받아왔네요. 그럴 생각이 없었는데 의도치 않게 혼자 올라가서 쇼를 한게 되어버렸으니 뭐..


여튼 거기서 끝난게 아녔습니다. 초등학생들을 강당에 모아놓고 통일이 어쩌고 떠들어댔지만, 뭐 초등학생들이 기억이나 하겠습니까? 결국 그 자리에서 기억에 남은건 제 '쇼' 말곤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한 학년이 끝날때까지 전교생에게 '웅변했던 애' 라는 소리를 지겹도록 들었습니다. 그리고 실수를 만회하고자 4학년때 다시 웅변대회에 참가했지만, 전교생 앞에서 웅변을 하는 대신 한 교실에서 선생님들이 평가하는 방식으로 대표자를 뽑아서 입선하지도 못했습니다.


앞으로 살면서 웅변을 혹은 연설을 할 일이 있을진 모르겠지만, 2002년 월드컵이 열리기 전 웅변대회는 결국 쇼로 끝났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