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EWOO TICO'에 해당되는 글 32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한 96년 11월 등록 96년형 슈퍼티코입니다.

 

96년 11월에 97년형 티코가 출시되었고 97년형부터 보통 후기형으로 취급하는데 이 차량은 96년 11월에 등록한 96년형 차량입니다. 97년형부터 내장재 컬러가 검은색에서 밝은 회색으로 변경되었고 방향지시등 자리가 헤드램프처럼 투명한 컬러로 변경되었습니다. 거기에 슈퍼팩이 적용된 티코의 경우 몰딩이 은색에서 금색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이 차량은 97년형이 출시된 시점에 등록되었지만, 도색의 흔적이 보이는 금색 몰딩을 제외하면 중기형의 특징을 그대로 가지고 있습니다. 같은 아파트에 사는 티코 차주가 하나 더 생겨서 기쁘긴 하네요. 요즘은 개인차고에 세워둡니다만 아파트에서 제가 티코를 주차하던 자리에 세워놓아서 제가 또 티코를 가져왔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요.

 

1996 DAEWOO TICO SX M/T

빨간 슈퍼티코가 세워져 있습니다.

 

처음 보는 티코인데 딱 명당자리에 바쳐져 있네요. 구경이나 한 번 해보기로 합니다.

 

시트 패턴은 96년형 그렇지만 몰딩은 금색

금색 몰딩이라 멀리서 후기형을 예상하고 왔지만, 도색의 흔적이 있고 96년형이네요.

 

SL이 아닌 SX에 슈퍼팩을 넣은 차량이 확실하긴 한데 깡통휠에 휠커버가 장착되어 있네요.

 

연비스티커

귀한 연비스티커도 깔끔하게 살아있었습니다.

 

다만 지금은 틴팅 작업을 하며 다 떼어낸듯 합니다. 매우 아쉽습니다.

 

수동

수동이네요.

 

잘 보이지는 않지만 테이프꽂이가 있는것이 확실히 SX는 맞습니다.

 

어퍼 스포일러

알토에도 똑같이 적용되었던 어퍼 스포일러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당연히 순정으로 달려 나온 물건은 아니고 나중에 장착한 물건으로 보입니다. 브라켓 자리는 비어있네요. 어떻게 고정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잘 버텼으면 좋겠다.

생각보다 자주 타고 나가시는듯 합니다만, 앞으로도 잘 버텨줬으면 좋겠네요.

 

문콕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명당 자리에 차를 세워두시는 모습을 보니 애지중지 아끼시는 것 같았습니다. 앞으로도 아파트에서 자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

 

차고에 소장해놓고 진짜 날 좋을 때만 타고 나오는 티코입니다.

 

한동안 주말에도 계속 비가 내리고 바빠서 시동만 걸어주고 말았었는데, 지난 주말 모처럼만에 끌고 나와봤네요. 소장이 목적이라 도색 이후 간단한 나들이나 정비 목적으로의 이동 외엔 거의 타지 않고 차고에 모셔두고 있습니다.

 

합덕 소들공원

합덕의 랜드마크. 소들공원 팔각정 앞에서 사진을 찍고 내려옵니다.

 

중간에 차량 출입이 막혔던 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차량 출입이 가능합니다. 비스토도 스파크도 삼각떼도 다 이 공원 팔각정을 두고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 티코만큼은 촬영했던 기억이 없어 끌고 올라왔습니다. 저 팔각정은 목조건축물처럼 보이지만, 철근콘크리트 구조물입니다. 제가 대여섯 살이던 시절에 지어졌으니 그렇게 오래된 건축물은 아닙니다.

 

 

또 다른 티코

소들공원 아래 주차장에 가면 항상 빨간 티코가 주차되어 있습니다.

 

티코 SG. 최후기형 모델입니다. 이전에 올드카 목격담에서 이 티코를 한 정비소에서 목격했던 이야기를 짧게나마 다뤘던 기억이 있습니다. 갤로퍼 얘기 뒤에 있습니다.

 

 

1995 현대정공 갤로퍼, 1999~2000 대우자동차 티코

이번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금요일에 지나가며 사진 한장 겨우 건진 차량들을 다뤄보려 합니다. 한대는 95년 4월 등록된 옛 지역번호판이 그대로 남아있는 갤로퍼고, 또 한대는 매우 우수한 상태

www.tisdory.com

 

여튼 오늘도 혹시나 하고 봤더니 역시나 하고 있어 그냥저냥 사진만 찍고 잠시 드라이브를 다녀오기로 합니다.

 

티코 주행

똥차의 대명사 취급을 당하던 티코인데, 다들 신기하게 쳐다봅니다.

 

그렇게 똥차라고 무시했던 시절이나 귀해진 지금이나 다들 신기하게 보긴 하는데 취급이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티코에 대한 대다수 사람들의 인식은 대부분 똥차나 무시하는 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아 요즘은 리스토어니 레트로니 뭐니 인스타 갬성에 관종질 하는 수단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좀 있네요.

 

주행거리

ALTO WORKS 계기판이 이식되었습니다.

 

3세대 알토 터보 모델용 계기판입니다. 일본 어딘가에서 구르던 물건이 한국으로 넘어와서 티코에 장착되었습니다. 한국에 대략 10개 내외로 풀려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일본의 3세대 알토 오너들도 일반형 알토에 이 계기판으로 교체하여 다니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튼 지난해 4월 엔진오일 교환 이후 1000km 하고 조금 더 탔습니다. 올해는 교체도 하지 못했네요.

 

다시 봉인

녹색 차고에 녹색 티코를 다시 봉인합니다.

 

이제 나들이 가기 좋은 가을이라 아마 이전보다는 더 자주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가을이 지나면 거의 봉인상태로 겨울을 보내겠지만 말이죠. 거의 움직이는 일이 없는 티코도 그렇게 나이를 먹어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만 29세 도태남의 처절한 삶의 기록. since 2009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