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와 예산군의 군계. 신촌이라 부르는 작은 시골마을에서 목격한 점보타이탄입니다. 


지난해 여름에는 아시아자동차의 AM420CS 견인차와 함께 피견인차로 사용되던 후기형 점보타이탄을 짧게나마 보고 갔었고, 올해 2월에는 점보타이탄의 후속모델인 트레이드를 목격했었죠. 안타깝게도 천안에서 목격했던 2.5톤 트레이드는 얼마 전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고 그 자리를 2012년식 마이티가 대신하고 있었습니다.



여튼 이번에 목격한 점보타이탄은 동명의 마쓰다 타이탄을 기반으로 제작된 차량입니다. 기아자동차는 1세대 타이탄을 1971년 출시하여 판매하였고, 처음에는 사실상 마쓰다 타이탄과 큰 차이가 없었지만 기아자동차의 독자적인 부분변경 움직임에 의해 1987년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점보타이탄이 탄생했습니다. 이후 자잘한 변화를 거쳐가며 후속모델인 트레이드의 출시 이후로도 1997년까지 생산 및 판매되었습니다.


물론 트레이드 역시 2세대 점보타이탄을 기반으로 생산된 차량이지만, 장축 및 고급형 차량으로 후속모델인 트레이드를 판매하면서 6년 이상 1세대 타이탄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구형 모델인 점보타이탄을 병행하여 판매하였습니다. 지금도 현대자동차에서 신형 마이티(WQ)를 판매하면서 폭이 좁은 내로우캡 전용 2톤 모델로 구형 차량을 판매하는것과 같은 상황이라 보면 되겠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3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6:44


한적한 시골 도로변에 세워진 점보타이탄 1.4톤 모델입니다.


물론 지금은 봉고 기반의 1.4톤 트럭이 생산되고 있습니다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타이탄의 고유 영역이였습니다. 아직 마쓰다의 색채가 강하게 남아있던 초기형 타이탄과 슈퍼타이탄을 시작으로 일본에서 2세대 모델의 등장으로 사실상 구형모델을 판매하게 된 시점부터 동명의 마쓰다 타이탄과는 다른 독자적인 디자인을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지금 도로 위에 보이는 타이탄들은 위와 같은 87년 이후 생산된 점보타이탄입니다. 점보타이탄 역시 기아자동차 로고가 바뀌기 전의 초기형과 타원형 로고가 적용된 중기형 그리고 그릴의 형상이 변경된 후기형으로 나누자면 나눌 수 있는데, 이 차량은 1991년 8월 최초로 등록되었으나 그릴은 타원형 로고가 박힌 그릴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3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7:51


적재함은 예전에 다른 목적으로 사용되다가 덧칠을 올린건지 옛 칠의 흔적드이 보이기도 하네요.


여러모로 시골에서 농기계를 옮기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점보타이탄입니다만, 지금의 임무를 부여받기 전에는 회사 도색을 하고 돌아다녔으리라 유추가 가능합니다. 적재함의 형태와 구조는 같은 년식의 2.5톤 트레이드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8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7:54


등화관제등은 우측만 살아있네요.


물론 정상적으로 작동하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래도 우측 등화관제등만이 살아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차령 30년을 바라보고 있는데다가 누가 보더라도 등화관제등이 작동하는게 신기하게 여겨지는 상태이니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44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02


이미 다 부식된 휠과 하체. 시골에서 굴리는 낡은 트럭들의 상태가 뭐 다 그렇지요..


생각보다 시골에서도 차를 오래탑니다. 물론 농번기에 여러 농기계를 수송하는 목적으로나 사용하고 별다른 주행이 없다보니 큰 고장이 나지 않는 이상 차를 바꿀 이유가 없지요. 도시에 비한다면 검사 기준도 느슨하고 진짜 최소한의 차량관리만 된다면 굴러다니는 상황입니다.


물론 이러한 낡은 농업용 트럭들 역시 근 1~2년 내에 대다수가 폐차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올해 7월 1일부터 충청남도는 금산군을 제외한 모든 시/군이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됩니다. 다른 도에서는 주요 공업도시와 그 주변의 군단위 지방자치단체만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되지만, 충청남도만 내륙 오지인 금산군을 제외하고 모든 지자체가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된다고 하네요. 


물론 대기권리권역에 포함된다면 수도권과 광역시 그리고 인구 50만 이상의 특례시에 적용되는 부하검사 방식으로 훨씬 엄격한 기준의 종합검사를 통과해야만 합니다. 검사비용은 두배 수준이고, 여러모로 어지간히 매연을 뿜는 차가 아닌이상 대부분 합격 기준 안에는 들어오는 정기검사 허용치의 절반 수준인지라 시골의 관리 안된 대다수의 차량들이 부적합 판정을 받으리라 생각되네요. 


중국발 미세먼지에는 별다른 언급이 없고, 국내 요인만 휘어잡다보니 중국하고 바다를 두고 맞닿은 충청남도의 시골까지도 수도권 및 광역시 수준의 까다로운 검사기준을 요구합니다. 노후경유차는 아니 저감장치가 달린 요즘 나온 경유차까지도 적폐이자 미세먼지의 주범취급을 당하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8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12


번호판은 '충남80 가'

위에 링크를 걸어놓은 천안에서 목격했던 트레이드와 같은 기관에서 발급된 번호판입니다. 


천안에서 대략 96년 즈음에 발급된 번호판인데, 아마 그 즈음에 번호가 변경되어 대략 25년을 같은 번호판을 달고 운행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릴의 기아자동차 엠블렘은 타원형인 신형입니다. 와이퍼암 한쪽은 도망간지 오래고 캡 역시 흰색으로 재도장이 된 상태인데 그 위로 부식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누가 보더라도 매우 노후된 상태임을 알 수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79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15


타이탄 1.4톤 모델의 모델명인 K2500. 그리고 낡은 사이드미러.


백색 도장이 벗겨진 상태를 보아하니 캡도 한번 더 도색이 된 상태로 보입니다. 아마 적재함과 짝을 이룬 도색이였을건데 세월은 흐르고 흘러 덧칠 속에 숨어있는 본래의 색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시골에서 농번기에나 사용되는 목적으로도 20년이 넘었으니 상대적으로 주행거리는 짧고 실내의 노후화는 도시에서 매일같이 주행을 하는 차량에 비한다면 덜 되었겠지만, 외관은 매우 험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5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17


낡은 휠과 트레드가 얼마 남지 않은 낡은 타이어. 

현재도 생산중인 타이어 모델인 한국타이어의 AH03이지만 옛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한국타이어의 로고가 소문자로 표기된지도 10년이 넘어습니다. 그 이전에는 한국타이어의 영문 상호를 대문자로 표기하였는데 OO자리를 타이어 모양으로 표기하게 된 것은 대략 20여년 전 일입니다. 그런고로 최소 15년정도 지난 타이어라는 이야기겠죠. 타이어의 트레드도 거의 다 닳았습니다만, 아마 새 타이어로 교체되는 일은 없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20


내부 상태는 농업용임을 감안해도 깔끔한 축에 속합니다.


후속모델이자 병행 생산되었던 트레이드와 같은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그 외의 차이점이라면 1971년 출시부터 97년 단종시까지 핸들컬럼식 수동변속기가 적용다는 부분입니다. 실내 디자인 역시 그 당시의 기아차와 별 차이 없는 형태로 디자인 되었고, 여러모로 70년대 초반 출시되어 부분변경만 여러번 거친 차량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 수준의 내부 인테리어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24 14:08:21


가죽 아니 비닐시트와 도어트림의 상태도 30년 된 차량 치곤 준수했습니다.


시트 아래가 조금 찢어진것을 제외하면 순정상태의 시트와 도어트림은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물론 얼마 타지 않더라도 시트가 찢어지거나 도어트림이 갈라지는 문제가 생기는 차량도 많은데 암만 시골 농업용 트럭이라 한들 그래도 그늘이나 차고같은곳에 세워 상대적으로 온전한 실내상태를 보이지 않나 싶네요.


못해도 1년 안에 최소한 충청남도 안에서는 이러한 시골 트럭들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정기검사 대신 종합검사가 시행된다면 검사에 합격하기 위해 큰 돈을 들여 차를 고칠 확률보다 검사를 포기하고 폐차를 하게 될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시골에 숨어서 단거리만을 움직여 잘 포착되지 않는데다가 승용차가 아니라 큰 관심을 받지 못하고 저같은 사람들이나 주목하는 이런 낡은 트럭들 역시 금산을 제외하고 모든 시/군이 수도권 및 광역시와 동일한 기준에서 검사를 통과해야 하는 충청남도에 한해서는 대부분 자취를 감추리라 생각됩니다.


30여년의 세월을 뒤로하고 떠나갈 점보타이탄의 명목을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산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한 91년식 초기형 콩코드입니다.


신군부의 자동차공업 합리화조치가 해제된 이후 1987년. 기아자동차 역시 다양한 승용차를 출시합니다. 프라이드도 이 시기에 출시되었고요. 오늘의 주인공인 콩코드 역시 같은 시기에 출시되었습니다. 


당시 막 단종되었던 마쯔다(MAZDA) 카펠라의 3세대 모델인 GC형을 그대로 도입하여 라이센스 생산하였는데, 당대 함께 경쟁하던 중형차인 대우자동차의 로얄과 현대의 소나타가 고급스러움과 크고 넓은 공간으로 승부를 보던 시기에 준중형차 수준의 짧은 전장과 휠베이스로 크고 넓은 차를 선호하는 한국 시장의 특성상 열세를 보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후 콩코드보다 조금 작은 캐피탈의 등장으로 같은 차체로 중형차와 준중형차를 판매하게 됩니다.


엔진 역시 마쯔다에서 사용하던 1.8 SOHC, 2.0 SOHC F엔진이 초기형에 적용되었고, 이후 2.0 DOHC와 택시형 모델을 위한 1.8 LPG와 2.0 디젤인진이 추가되었습니다. 이번에 본 차량은 초기형 1.8 SOHC 모델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6:05


그렇습니다. 뉴 콩코드도 아니고 초기형 콩코드의 모습입니다.

최초등록은 90년 4월. 만 30년이 넘은 진귀한 올드카입니다.


하얀색 전국번호판이 상대적으로 깔끔한 상태인지라 아마 비교적 근래에 복원을 위해 누군가가 이 콩코드를 구입하여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세워두지 않았나 싶습니다. 흰색 전국번호판이 깔끔하다는 얘기는 오래된 지역번호판을 철거했다는 얘기겠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6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6:10 11:56:14


다만, 콩코드 옆으로 엔진오일로 보이는 기름이 누유되고 있었습니다.


떨어지는 수준이 아닌 흘러내리는 수준이네요. 자력으로 운행을 하다간 폐차장에 갈 처지이니 아마 추후 견인차의 힘을 빌려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렇게 오일이 흘러내리는데 관리사무소에서도 아무런 얘기가 나오지 않는다는게 신기하게도 느껴지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6:27


전반적인 상태는 좋지 못합니다.


여기저기 기스와 스월마크 칠이 벗겨진 부분들과 덧칠의 흔적들. 간간히 부식도 보이네요. 최대한 출고칠을 살리면 좋겠다만 이렇게 가망이 없는 경우에는 부식을 잡고 새로 칠을 하여 깔끔한 차량을 만드는것이 최선책입니다. 여러모로 이 콩코드를 가져온 차주분 역시 큰 돈 들여 복원작업을 할 생각을 가지고 차를 구입하셨겠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Flash fired, auto mode | 2020:06:10 11:58:44


주유구 주변으로 보이는 무수히 많은 기스. 주유구 역시 단차가 맞지 않습니다.


주유구가 고장이 나 직접 수동으로 열어야 할지도 모릅니다. 혼자 푹 들어가 있는 모습이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7:02


뒤로 넘어와 봅니다. 콩코드 레터링과 옛 기아자동차 굴뚝로고.

그리고 마치 스모키 필름을 씌운 느낌의 후미등의 모습도 보입니다.


물론 실제로 양카들처럼 스모키필름을 덮어씌우지는 않았습니다만, 본래 신차 시절에도 콩코드의 후미등은 조금 어두운 느낌이였습니다. 거기에 세월이 흐르며 점점 더 검게 그을려 마치 스모키 필름을 씌운 느낌의 후미등으로 변하게 되는것이죠. 혼자만 상대적으로 색상이 보이는 우측 후미등은 아마 중간에 교체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sec | F/1.8 | -0.12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20:06:10 11:57:14


그리고 차보다 더 귀한 휴지곽을 만났습니다.


LG정유가 계열분리로 GS그룹으로 넘어간게 2004년. 그 이전에 LG정유 보너스 카드 광고가 대략 제가 일곱살때 TV에서 흘러나왔고, 신중현이 부른 미인이야라는 곡의 가사를 개사한 그 노래를 유치원 버스에서 다같이 흥얼거렸던게 기억납니다. 대략 98년 99년 광고 모음을 보니 그 시기에 LG정유 보너스카드 광고가 방송을 탔던 흔적이 보이네요.



위 영상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개그맨 김진수가 출연하였고, 한석규 강부자 전원주 버젼이 있었음을 기억합니다. 아마 그 즈음에 주유 후 증정용으로 제작된 휴지곽으로 보이네요. 휘발유 브랜드를 테크론에서 시그마6로 변경한 뒤 광고 역시 시그마6로, 휴지곽 역시 시그마6 로고로 바뀐걸로 기억합니다. 못해도 20년 이상 된 휴지곽이라 보면 되겠죠. 제가 어릴때 봤던 휴지곽이니 말입니다.


차는 그래도 몇대 남아있겠지만, 저 휴지곽은 아마 유일하게 콩코드 안에 남아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6:50


여러모로 여기저기 바래고 긁히고 덧칠을 하게 된 흔적들이 보입니다.


뒷범퍼의 크롬라인은 이미 락카칠로 더럽혀진 상태. 아마 신품 범퍼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인지라 복원을 한다 해도 이 범퍼와 크롬몰딩을 어떻게든 살려내야만 합니다. 당시 콩코드의 고급형 모델에는 알루미늄휠과 전자식 계기판이 적용되었지만, 1.8 SOHC 엔트리 모델인 이 콩코드는 스틸휠과 휠커버가 적용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7sec | F/1.8 | -0.13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20:06:10 11:58:15


크롬과 락카는 반응하지 않습니다. 락카 덧칠이 크롬에 드문드문 묻은것을 볼 수 있네요.


락카신나로 닦으면 닦이려나요? 비슷한 굵기의 크롬 몰딩을 사다 붙이는것도 한 방법이겠지만, 차량의 본질을 흐리지 않고 복원하기 위해서는 꽤나 고된 작업이 예상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8:08


넥센타이어 CP661. 지금은 경차 깡통모델에나 적용되는 14인치 휠과 타이어입니다.


생각보다 촘촘하게 구성되어있는 휠커버. 물론 황변현상이 오긴 했지만, 충분히 칠만 잘 해준다면 깔끔했던 상태 그대를 어느정도 재현하는데에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유독 기아차 휠커버가 저렇게 황변이 오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어릴적 패밀리카였던 세피아의 휠커버 역시 저랬으니 말이죠.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Flash fired, auto mode | 2020:06:10 11:57:31


나름 깡통모델로 보여도 당대 최신기술인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오토매틱(AUTOMATIC) 차량입니다.


지금은 9단 10단 자동변속기도 선보이고, 높은 연료 효율을 만들기 위해 탄생한 무단변속기와 빠른 변속을 위한 수동변속기 기반의 자동변속기인 DCT도 등장했습니다. 애초에 자율주행 기술도 자동변속기에 기반을 둔 기술이고 막상 수동변속기 차를 사고싶어도 살 수 없는 상황입니다만, 대다수의 자동차가 수동변속기를 사용하던 이 시절만 하더라도 일일히 클러치를 밟고 변속을 해 줘야 하는 수동변속기와 달리 악셀만 밟고 있으면 알아서 변속이 되는 오토매틱은 엄청난 자랑거리였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1.8 | +0.04 EV | 4.2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20:06:10 12:00:08


짧고 뭉툭하고 각진 사이드미러.


물론 원본 모델인 카펠라 GC형은 앞 휀다에 미러가 달려있었습니다. 이미 마쯔다는 신형 차량을 생산하기 시작했고 한물 간 카펠라를 라이센스 생산하던 기아차가 사이드미러의 자리를 옮긴것이라 봐야 맞겠습니다. 80년대 자동차의 사이드미러는 모두 이런 각진 형태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나마 90년대 초반에 출시되는 차량들부터 더욱 커지고 다양해진 사이드미러가 등장했지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11 EV | 4.2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20:06:10 11:59:01


실내 상태는 매우 준수했습니다.


특유의 노티나는 직물시트. 도어트림도 큰 훼손 없이 유지중이였고요. 특유의 3스포크 핸들과 뼈다귀만 앙상하게 보이는 자동변속기의 모습도 보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7:46


다시 앞으로 돌아왔습니다. 전조등과 앞범퍼의 상태는 상대적으로 준수합니다.


앞범퍼 역시 코너에 긁힌 부분이 있지만 덧칠을 했던 흔적도 없고 크롬라인까지 살아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7:53


공장기아 엠블렘과 세로로 나열된 라인까지 크롬이 살아있습니다.


크롬광택제로만 한번 잘 닦아준다면 별 문제 없어보이는 상태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6:10 11:59:55


우측 방향지시등도 깨져있습니다.


아무래도 본격적인 리스토어 작업을 위해 잠시 쉬고 있는 상황으로 보여집니다. 전반적인 상태는 그리 좋은 수준이 아니지만, 말끔한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 지나온 30년의 세월만큼 오래오래 살아남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