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비주류 음악 전문 카테고리.

 

오늘의 주인공은 2001년 10월 처음 방영되어 2002년 4월에 종영 MBC 주말드라마 '여우와 솜사탕'의 OST 'Love Is...'입니다. 종영한지 16년넘이 넘은 이 드라마의 뒤끝은 별로 좋지 못했는데 작가는 표절로 제명당했고, 이 OST 역시 팝송 'those were the days'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붉어지기도 했었습니다.

 

여튼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준상이 주연으로 출연하여 드라마의 히트와 더불어 하이마트 CF로 초 절정의 인기를 누리게 되었고, 지금은 백종원의 부인이라는 수식어가 더 어울리는 당시 데뷔 1년차 배우 소유진이 여주인공을 맏아 히트하여 안정적인 배우활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초등학생 시절이라 드라마 내용은 잘 기억이 나진 않지만, 가을동화의 OST로 이름을 날리던 정일영이 부른 OST를 좋아하여 카세트 테이프를 사서 열심히 들었던 기억은 생생합니다. 대략 2002년 월드컵 전으로 기억하는데, 음반 발매일도 얼추 맞아떨어지네요.  

 

 

 

 

정일영 - Love Is...

 

 

 

오늘은 슬프지만 내일은 다를거야

이 세상을 산다는게 다 그런 거잖아

언젠가는 내 마음 알아줄 날 있겠지

아파했던 만큼 커다란 사랑 안겨 줄 거야

 

때로는 모두 잊어보려 달아나지만

어느새 길들여진 나의 지친 가슴은

그리움 너머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는 걸

이런게 바로 사랑인걸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걸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

 

 

너만 바라보다가 잠이 들 수 있다면

정말 내 모든 걸 버려도 행복할텐데

끌리는 내 마음은 운명이라 하지만

어긋난 저 길을 따라서 멀어져만 가는 너

 

때로는 모두 잊어보려 달아나지만

어느새 길들여진 나의 지친 가슴은

그리움 너머 너에게로 달려가고 있는 걸

이런게 바로 사랑인걸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것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

 

 

항상 널 사랑한다 말하면서도

아픈 니 마음 하나 이해 못했어

다시 한 번만 나를 믿어주겠니

너를 위해 내 모든 삶을 바칠게

 

 

사랑은 그런 것 모든 걸 주어도

아직 다 주지 못한 맘에 잠 못 드는 것

(이 세상 누구도 알 수 없는 내일

그 누가 뭐라 해도 너 하나만 사랑할거야)x2

 

 

 

당시 방송출연보단 OST 활동 위주로 했었던 오현란이 부른 여성버젼도 존재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추억팔이' 시리즈는 다음 클라우드 서비스 종료로 인해 백업된 폴더에서 발굴된 고전 사진들을 기반으로 추억을 다시 구성해 보는 '제목이 곧 내용인' 문서입니다.




오랜만에 추억팔이 시리즈로 돌아옵니다. 


추억팔이를 한단 소리는 딱히 포스팅할만한 무언가가 없다는 이야기기도 하구요. 뭐 여튼간에 이번 주제는 5년 전, 학교 옆 성당에서 드라마를 촬영하는 장면을 목격했던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다른 추억팔이 시리즈와는 다르게 재구성 위주로 가 보려 합니다. 벌써 5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다는게 느껴지지가 않는군요.


원본은 다음과 같습니다.



다니던 학교 옆에 꽤나 오래된 성당이 존재합니다. 최근까지도 영화나 드라마에 종종 배경으로 활용되는 공간이며, 충청남도 지정 문화재로도 등록되어 있습니다. '합덕성당'이라 합니다만 소재지가 구(舊)합덕이고 현재의 합덕 시내에도 성당이 하나 더 있기에 지역에서는 흔히 '구합덕성당'이라 부르곤 합니다.


*당시 공개되지 않았던 사진도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2011년 6월 11일. 그날도 평범하게 하루가 흘러가던 학교에 소문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문의 내용은 '바로 옆 성당에서 드라마 촬영을 한다. 근데 박유천이 온다.'


설마.. 혹시나가 결국은 진짜임이 밝혀졌고, 촬영을 위해 스텝들이 타고 온 관광버스 역시 성당 앞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MBC 미니시리즈 미스 리플리 녹화차량'이란 쪽지가 붙어있는 1세대 그랜버드(KM938). 그래도 후기형 차량인지라 아직까지 영업용 차량으로 운행중일진 모르겠군요.


그 옆에 세워져있던 파란색 시내버스(로얄시티)는 왜 저기에 세워두었는지 당시엔 이유를 몰랐습니다만, 드라마 내에서 강혜정이 저 버스를 타고 성당 앞 정류장에서 내리던걸로 기억합니다.


평화롭던 고딕양식의 합덕성당. 촬영장비가 보이긴 합니다.



한 쪽 구석에는 이렇게 박유천 그리고 강혜정이 타고 온 카니발과 스타렉스가 보입니다.


수녀역을 맏은 단역 한사람 말고는, 주연급 배우인 두 사람만 이 장소에서 촬영에 임했습니다.

촬영장을 따라다니는 차량입니다. 각종 소품들과 여벌의 의상이 걸려있군요.


방송국에서 하나의 프로그램을 제작하다 보면 정직원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외주제작사 직원들이 열약한 환경 속에서도 열정을 가지고 본인이 맡은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며 갑작스러운 불청객인 학생들에게도 비교적 친절히 대해줬던걸로 기억합니다.



그 외 수많은 촬영차량들.


1톤차량은 너무 작고, 더 큰 5톤차량은 제약이 많기에 대부분이 마이티급 준중형 트럭입니다. 이 역시 장비 혹은 소품을 싣고 다니는 외주제작사 차량입니다. 



본격적인 촬영이 진행됩니다.



저 망루 위에서 서로간에 진지한 대사를 주고 받았던걸로 기억합니다.


촬영중이니 제발좀 조용히 해달라는 스텝의 요청에 따라 다들 조용히 있었던걸로 기억되는군요.



곧 망루 위 촬영이 끝나고, 스텝들은 정리하기 바쁩니다.


다음 씬으로 넘어가기 직전, 코디네이터와 이야기를 주고받는 강혜정.


과연 촬영을 했나 싶을정도로 순식간에 진행됩니다.



금방 대사가 끝나고, 스텝이 한 사람이 가운데에 끼어 두 주연배우와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제 와서 추측을 해 봅니다만, 저 스텝이 호위를 하며 지나갔었는데 아무래도 어떻게 학생 소굴을 빠져나갈지에 대해 논의했던걸로 생각되는군요. 


그러고는 모든 일정을 마쳤는지 걸어나옵니다.


바로 달려오는 코디네이터와 매니저들. 그리고는 곧 무장이 시작됩니다.



두 주연배우와 상의를 했던 스텝은 앞에서 길을 트고, 바로 옆으로 코디네이터들이 바짝 붙습니다.


강혜정은 아예 스텝들에 의해 가려진데다가 사람들의 시선이 박유천에게 가는 순간에 어디론가 사라져서 자세한 실물을 볼 수 없었습니다. 박유천은 학생들이 모여있는 장소로 정면돌파를 시도합니다. 애초에 한 사람이 이목을 끌고, 다른 한 사람은 그 틈을 타 다른 길로 빠져나가는 방법을 쓴 것 같습니다. 



사진을 찍지 말라는데도 알아서들 사진을 잘 찍습니다.

그는 무표정으로 지나갑니다.


키도 크고 비율도 좋았습니다. 최근에 일련의 사건때문에 저 이상 되는 기자들이 그의 근무지인 강남구청에 죽쳐가면서까지도 박유천을 따라다녔지요. 이미 그에겐 일상이 아닐까 싶습니다.



믹키유천, 아니 배우 박유천이 가는 길로 학생들이 따라서 뛰어갑니다.


손을 잡아주지도, 싸인을 해주지도 않고 무표정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친구가 찍었던 사진. 정면샷도 있었는데, 사라졌는지 보이지 않는군요.



뭐 여튼 포장된 도로 근처까진 나와서는 험악한 매니저들까지 가세합니다.


저는 뭐 그냥 들어갔는데, 마지막까지 봤던 친구들 말론 담배까지 한대 피우고 갔다고 하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니 귀찮아하는 연예인을 왜 따라다녔는지 싶습니다. 결국 교실에 들어가서 선생님께 혼나고.. 그날의 특별했던 이야기는 마무리 되었네요. 뭐 다시 돌아간다면 멀리서 구경만 하지 귀찮게 하고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