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신체등위 판정에 대해 불복종하는 글이 아니며, 절차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글 입니다.


지난 월요일, 재검을 받으러 다녀왔을 때 병무청 군의관의 안일한 태도와 절차에 대해서 매우 화가나서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병무청에서 답변 기간을 11월 21일까지 연장해놓더니 병무청 담당 공무원에게 답변을 위한 전화가 왔습니다.


2012/11/06 - ["진잡" 여행기] - 세번째 병무청 방문기 (대전충남지방병무청 재신체검사)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85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2:11:05 10:32:53


담당 공무원은 조금 나이가 있으신 여성분이셨습니다. 


어제도 전화가 부재중전화가 하나 뜨기는 떠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아무래도 공무원들이 퇴근한 시간대이다보니 전화를 다시 걸지 못했었는데, 오늘은 제가 받을 수 있는 시간에 전화가 오게 되었습니다.


물론 병무청의 답변은 죄송하다는 입장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 담당 군의관 선생님께 물어 본 결과 석회병변은 등급판정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먼저 꺼냈습니다. 물론 등급판정에 이의가 있는게 아니라 주먹구구식 판정 과정에 대해서 이의가 있던 것이니 여기까지는 순응했습니다. 


담당 공무원분도 등급판정에 이의가 있는것이냐고 물어보더군요.


물론 등급판정에는 이의가 없습니다. 단순히 검사 해놓고서도 대충 이렇다 저렇다 보여주지도 않고 의학용어로 컴퓨터에 어쩌고 저쩌고 치더니 4급이니까 저기가서 등급 확정 받고 오라는 그 절차에 화가 났고 불만이 있던 것 이지요. 민원인의 알 권리를 무시한 그 처사에 대해서 말입니다.


그러니 여기는 병원이 아니라 등급판정 위주로 이야기를 해주다보니 당연히 군의관들도 병원처럼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럼 나중에 공공의 기간 끝나서 다시 병원으로 돌아가면 병원마인드로 돌아올까요? 당연히 병원처럼 병을 고쳐달라는 이야기는 아니고 등급판정과 관계가 없더라도 최소한 CT촬영하고 X-ray 촬영한 소견에 대해서 그리고 신체등위에는 변동이 없더라도 대충 이렇고 이렇다는 소견정도는 알려줘야 되는게 아니냐고 반문하니 앞으로 군의관들 열람 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로 활용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요. 앞으로는 제발 좀 교육자료로 열심히 활용해서 바쁜사람 하루 날잡아서 재검까지 오게 만든다음에 검사까지 다 시켜놓고 최소한 검사 결과는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현역이 나오던 공익근무 소집대상이 나오던 면제판정이 나오던 말이지요. 등급판정에 변동이 없더라도 말이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7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7:20 07:41:51

아니 근데 국민신문고로 올린 민원을 취하해달라니요?


국민신문고 답변을 적으려면 어느정도 시간이 소요된다고 해서 꼭 군의관 교육자료로 활용할테니 민원을 취하해달라고 합니다. 제가 혹시나 나중에 석회병변으로 인해 잘못될 수 있는 확률도 있는데 나중에 결과만 만족 넣어줄테니 민원취하는 거절하였습니다. 민원취하했다가는 이 사실이 은폐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여튼 병무청은 제발 좀 민원인들에게 친절해지고 민원인들의 알 권리를 충분히 충족시켜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무턱대고 한명이라도 더 보내려고 하시는것도 좋지만, 그 이전에 신검을 받으러 오는 민원인들의 알아야 할 권리가 우선입니다.


P.S 찜질방에서 핸드폰 핫스팟켜고 쓰고있는데 사진 용량이 큰것도 있지만 20분째 두번째 사진이 올라가질 않고 있습니다. 아까는 잘되더니 말이지요. 5만원씩이나 받아가면서 품질은 점점 막장이 되어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