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소 수료식을 무사히 마쳤고, 월요일에 대망의 첫출근을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까지 딱 이틀 출근을 했지요. 첫날은 너무 피곤해서 일찍 잤고 둘째날은 조금 여유가 있어서 출근 소감을 한번 간단히 적어보려 합니다. 아직 훈련소 다녀와서 정리할 내용도 많고, 등기소에서 배워야 할 내용도 많습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30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3:03:18 08:45:08


집은 합덕. 근무지는 당진등기소입니다.


등기소에서 하는 일은 알다시피 토지거래와 관련된 모든 업무 그리고 법인등기와 인감발급등의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부가적인 자잘한 일들이 공익이 맏는 것이고, 복잡한 업무들은 모두 공무원분들이 맏고 계십니다. 법무부에는 계약직이 없다고 하더군요.


그렇습니다. 첫출근부터 난관에 부딪쳤습니다. 당진까지는 출근하는 차를 타고갔고 신터미널 부근 한라비발디 앞에서 내렸는데, 당진순환버스밖에 다니지를 않습니다. 8시 20분에 온 버스를 타고 구터미널 앞에서 내린 다음에 언덕을 건너 등기소로 향했습니다. 둘째날 출근은 아예 합덕에서부터 버스를 타고 왔습니다. 당진초등학교 앞에서 내려서 걸어왔는데 버스정류장에서부터 등기소의 거리는 그리 먼 편은 아닙니다.


근무지에 처음 가니 청소를 합니다. 청소는 매주 월요일 아침에 하더군요. 크게 어려운 청소가 아니라 흔히 하는 청소입니다. 참고로 따로 쓰래기를 비우거나 치우는것은 일주일에 두세번씩 수시로 합니다. 이것도 둘이 하면 그리 어려운일은 아닌데 혼자 해야하는 공익이 하는 일중에 하나더군요.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16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3:03:18 08:43:59


보통 업무는 등기부등본이나 법인등본 인감등을 떼러 온 민원인을 맞이하는 일입니다. 가끔 확정일자를 받으러 오는 민원인도 있기는 하지만 보통 업무가 등본을 떼러 온 사람을 맞는 일이였지요.


그리고 옆에 공무원분들이 하시는 일을 거들어드리고, 가끔은 서류정리나 원하시는 서류가 있을때 찾아오는 역활도 합니다. 매일 은행에 가고 우체국에 가는것도 등기소 공익이 하는 일중에 하나이지요.


그런데 매우 충격적인 사실은.... 제 선임 공익이 수요일 소집해재라는겁니다. 이제 저 혼자 다 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예년에는 두명씩 공익근무요원이 배정되었고 작년에도 올해 배정받을 공익을 두사람 신청했다던데 한명밖에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결국 저 혼자 거의 모든일을 처리해야하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이틀동안 거의 모든 공익의 임무를 배웠지만, 아직 배울것도 많고 둘이해도 힘든데 그 모든걸 혼자 해야된다는것도 참 암담합니다. 그래도 잘 적응하고 시간은 흘러가겠지요..


등기소로 출근한 첫날.. 다른 훈련소 동기들도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출퇴근시간도 업무성격에따라 가끔 다르기도 하고 하는 업무도 다릅니다. 누군가는 허니로드를 탄다는 표현이 맞고, 또 어느 누군가는 핸드폰을 들여다 볼 시간도 없이 힘들게 일하기도 합니다. 


직원분들도 굉장히 좋으시고, 식사나 기타등등 모든걸 고려해보았을때 허니로드를 타는 정도는 아니여도 가래떡에 조청꿀 찍어먹는정도의 꿀은 된다는 생각입니다. 이제 선임공익과 함께 할 날도 내일이면 끝입니다. 조금 더 오래 계셔서 일도 가르쳐주셨으면 좋겠지만 혼자 해야만 하지요.


기대 반 걱정 반 입니다. 제 앞에 컴퓨터는 있는데 인트라넷만 될 뿐, 인터넷이 안되니 스마트폰으로 글거리가 생각나고 정리가 필요한 부분은 정리해둬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