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3/08/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1) 가는길,김영삼대통령 생가

2013/08/3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2) 거제휴게소,거가대교

2013/09/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3) 광안리 야경+백운포 노숙+광안대교

2013/09/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4) 해운대 새벽집+동백공원 초입

2013/09/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5) 동백공원+해운대 해수욕장

2013/09/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6) 부산 APEC 누리마루,최치원 선생 동상

2013/09/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7) 양산 통도사

2013/09/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8) 언양읍내,밀면,휴게소 샤워장

2013/09/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9) 경산 아시아대학교(대구한의대 오성캠퍼스)

2013/09/2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10) 안동에서 있었던 일

2013/10/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나홀로 경상도 여행기 (11) 안동 건동대학교 - 1 비운의 폐교

'

건동대학교 1부에서 이어집니다.



그렇게 여기저기를 거쳐 학교 꼭대기로 올라갑니다. 벽에 나름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웃고있지만 눈물이 흐르는 상황인 학교가 되어버렸습니다.



아스팔트 틈에서 풀들이 무성히 자라고 있습니다. 제대로 관리가 되었다면 사람이 많이 다녔다면 풀들이 자랄 틈도 없었겠죠, 자란다 하더라도 이렇게 큼지막하게 자라기 전에 뽑았을 테구요...



버려진 자판기가 보이고 스티커는 이미 빛이 바래있습니다.


어려울때 누르라는 번호를 눌러도 학교는 되살아나지 않고, 부정부패 공익침해 신고를 해도 학교는 되살아나지 않는게 이 학교의 현실입니다. 경찰공무원 양성 학원으로 재탄생한다면 모르죠..



한구석에는 실험실에서 사용했을걸로 추정되는 약품들 통이 이리저리 나뒹굴고 있습니다.


그 위에 오랜지 쥬스 페트병도 보이는군요. 여튼 약품들 다 있는건지 없는건진 모르겠습니다.



에어컨 실외기는 올여름도 전기를 먹어보지 못하고 곰팡이들의 천국이 되어버렸습니다.


이끼와 곰팡이가 공생하는 실외기는 언제쯤 다시 전기를 맛보게 될까요..



한쪽 벽면은 유리가 다 깨져서 합판으로 임시로 막아둔 상태입니다.


유리조각이 바닥에 흩어진 모습을 보아서는 어느 누군가가 고의로 깬 듯 보이는군요.



단수 관계로 화장실 용무는 본관으로 사용하세요!


는 본관도 굳게 닫혀있습니다...



이것저것 붙어있어야 할 자리는 역시나 싸늘합니다.



산에 둘러쌓여있다보니 경치는 참 좋은곳입니다.


그리고 건물과 건물을 이어주는 통로가 하나 있군요. 평소 학생들은 저처럼 돌아서 올라가기보단 이 통로를 이용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런 절벽도 나름 관리를 했을텐데 지금은 그냥 잡초밭...



이건 놓은지 얼마 되어보이지 않는 시스템에어컨 실외기네요...


설치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사용 자체가 불가능한 물품이 되어버린 현실입니다.



통로는 굳게 닫혀있습니다. 언제쯤 열릴까요?



공학관 건물이랍니다. 그 옆에는 가스 저장탱크가 위치해있습니다.



식당이 영업을 안하니 가스를 쓸 일이 없겠죠. 난방도 안할테고 말이죠....



이쪽도 을씨년스럽긴 마찬가지입니다.



나무 사이사이 벤치를 마련해뒀군요. '자연속에 내가 있다'라는 슬로건을 가졌으려나요..


사용하지 않은지 오래 되어 보입니다.



한쪽 구석에는 사용하지 않는 폐기품들을 모아둔 장소가 보입니다.



건동대학교라는 이름을 사용한게 2006년부터이니, 2005년까지만해도 저 멀리 국도변에서 안동정보대학을 알려주었을 이정표입니다. 안동정보대학에서 4년제 건동대학교로 나름 승격을 했지만, 건동대학교는 약 6년의 세월을 견디지 못하고 자진 폐교를 하게 되었지요...


버려진 의자도 강의실 집기류도 참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폐기물 징집장소로 올라가는 길에 바라보았습니다. 강의실 내부도 이래저래 어수선한가봅니다. 



본관건물이 보입니다. 커튼이 쳐져있는곳도 그렇지 않은곳도 있네요.



캠퍼스 도로변 조경수는 나름 최근에 한번 정리를 해 준 것으로 보입니다. 나름 가지런히 정리가 되어 있습니다.



본관건물의 중앙도 얼마 안된 최근에 대리석으로 보조공사를 한 것으로 보이네요.



멀리서도 학교의 간판은 보입니다. 하지만 학교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총학생회 사무실 유리창의 스티커도 뒤죽박죽이고요...



그래도 비교적 작은 나무들도 관리는 해주나봅니다.



드디어 불이 켜진 건물을 발견했다!!!!!!!!!!!!!!!!!!


탐구관에 비상등이 켜져 있습니다.



건물 사이 나름 작은 정원과도 같은 곳인데 사실상 방치되어 있습니다!



정수기에 불까지 켜져있다!! 물이 나오고 전기도 들어온단 얘긴데...


그렇습니다. 하지만 문이 잠겨있어서 출입은 할 수 없더군요.



이 건물 지하실은 불이 켜져 있습니다. 하지만 인기척은 없더군요.


누군가 관리하는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겠지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park16se@nate.com BlogIcon 마닛 2014.02.03 2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학교에 다녔던 학생입니다...2007-2008년까지...학생은 많진않았지만....환경은 좋았지요....그리고 시내에서 나름데로 놀기도 했습니다...그후2009년1월에 입대후..2010년11월에 제대를 했는데..저학교가 부실대학으로 선정되면서 편입했습니다....결국 폐교를 선언했더군요....씁쓸함만 남습니다..

  •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누구 2020.12.26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재학생이 었어요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