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 지역도 관공서의 세대교체 바람이 피해가진 않습니다. 


종종 오래된 관공서를 화려하고 큰 건물로 이전해가거나 그 자리에 건물을 새로 진는 경우를 봐 오곤 하는데 당장 가까이에서도 이런 케이스가 있었다니.. 싶네요. 주인공은 당진시 우강면사무소입니다. 


기존의 면사무소는 창리에 소재하고 있었으나, 몇년 전 옮겨간 보건소가 위치한 송산리로 옮겨갔습니다.



깔끔한 톤의 2층짜리 건물이 새로 지어졌습니다.


아직 막바지 공사가 한창 진행중인걸로 보이네요. LED 전광판과 시정을 알리는 문구는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만, 민원인을 위한 안내시설등은 아직까진 부족한 상황입니다.



민원실로 들어가는 입구 앞에는 새주소 홍보를 위한 입간판만 덩그러니 위치해있습니다.


민원실 안에는 정리를 하는 공무원분들이 계시긴 했습니다만,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어서 사람이 문을 열었는지도 눈치를 채지는 못하시더군요. 살짝 문을 닫고 나왔습니다.



사진상 좌측에 보이는 건물이 보건소입니다.


새로이 면사무소 건물이 올려진 자리는 저 앞에 보건소 땅까지 해서 커다란 배추밭이였는데 배추밭의 흔적은 찾아보기 힘들고 나름 면소재지의 중심지 느낌이 납니다. 그리고 배추밭 옆으로는 조그마한 기도원이 있었는데 그 건물 역시나 사라진 상태네요.


얼마전 국가유적지인 사적으로 지정된 솔뫼성지로 진입하는 길목이기도 합니다만, 이 면사무소가 관할하는 우강지역에서 단순히 버스를 타고 찾아오기에는 접근성이 상당히 떨어집니다. 합덕터미널에서 솔뫼 방향 버스로 갈아타고 들어왔다가 다시 나가는 방법밖에는 없습니다.



조그마한 주차장 앞으로는 창고가 있고, 관용차를 주차할 수 있는 차고가 있습니다.


보통 제설장비를 넣어두거나 쓰래기 수거차량이 들어가 있습니다. 역시나 소규모 제설장비를 장착해둔 관용차로 활용하는 트럭 역시 모습을 보이곤 합니다. 다른건 다 좋으니 올 겨울 제설작업이라도 제대로 했으면 좋겠습니다. 큰도로도 제설이 되지 않아서 기어다니는게 말이 됩니까..


합덕 시내 방면으로는 솔뫼빌라와 2층짜리 단독주택이 보입니다.


저기 사는 분들은 좋으시겠습니다. 면사무소가 바로 앞으로 옮겨왔는데 말이죠.



신축 면사무소 건물 뒤로는 이렇게 언덕을 올라가는 계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원래 길이 없던 자리긴 한데.. 간단한 산책로로 추정됩니다.



새로 지어진 우강면사무소를 알리는 대리석 간판 또한 마무리 고정작업이 진행중이였습니다.


왜정때 행정구역 개편을 통해 범천면이 우강면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지 100년입니다. 


그저 그런 평야지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동네였지만, 대통령보다 유명한 교황성하의 방문으로 전국적인 관광로 발돋움한 솔뫼성지와 서해선 복선전철이 지나가는 우강의 미래 또한 기대가 됩니다.


P.S 혹시 어찌 알아요. 우강면이 승격되서 우강읍이 될지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우강면 | 우강면사무소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