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추억팔이' 시리즈는 다음 클라우드 서비스 종료로 인해 백업된 폴더에서 발굴된 고전 사진들을 기반으로 추억을 다시 구성해 보는 '제목이 곧 내용인' 문서입니다.





추억팔이 그 세번째 이야기. 종전 이야기에 비해선 비교적 최근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2013년 6월에 있었던, 공병을 줍워서 팔기까지의 이야기를 다룬 이야기가 그 주인공입니다.


비스토에 한가득 공병을 주워서 팔았던 일화가 있었지요. 기억하실진 모르겠습니다.


50원 70원.. 정말 백원도 하지 않는 가격의 공병 보증금이 내년 1월 21일부터 소주병 100원, 맥주병 120원의 현실적인 수준까지 인상되기로 결정되었죠. 아직까지는 어느정도 시간이 있고, 공병 사재기를 막기 위해 기존의 공병은 소주병 50원, 맥주병 70원 수준의 기존 보증금을 그대로 받는다 합니다. 


오늘의 배경이 될 이야기는 2013년 6월 8일에 작성된 '공병(빈병)을 줍고 팔기까지..'라는 포스팅입니다.


기존 포스팅을 보면 중학생 시절에 한번 공병을 모아서 팔았던 일화에 대한 설명이 있습니다. 중학생 시절에 공병을 모아서 팔았을 당시에는 공병을 받던 슈퍼나 고물상이 많았었고, 재작년만 하더라고 공병을 받는 슈퍼나 고물상이 현저하게 줄었다는 이야기로 시작을 합니다.


중학교 2학년땐가 그랬는데.. 추억팔이 시리즈의 자전거 폐차기에 등장하는 그 고물상에 잡병이랑 이것저것 해서 오천원도 안하는 가격에 팔아버렸던 기억이 납니다.



급격히 늘어난 합덕의 원룸단지를 배회하다 보면 공병을 찾는 일은 그닥 어렵지 않았습니다.


2013년 당시에도 자료사진을 사용했던걸로 기억나는군요. 이 사진은 2010년도 7월에 촬영된 사진입니다. 아마 당시에 허허벌판이던 택지개발지구에 원룸이 본격적으로 건축되기 시작했던 시기이고, 뭔가 합덕이 아닌 다른 동네에 방문한듯한 분위기를 풍겨 촬영해둔 사진입니다.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니 이젠 원룸촌도 상당히 익숙해진 합덕의 한부분입니다.


일단 보증금을 받을 수 있는 술병은 녹색 소주병과 황색 맥주병, 그리고 국내에서 생산되는 술병입니다. 가끔 수입산 술병들이 보이기도 하는데 이는 공병보증금이 없어 잡병으로 처리됩니다. 이 병들은 kg당 얼마씩 잡병으로 분류가 되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주변 공단에 다니면서 혼자 살고있는 남자들이 많은 원룸촌의 특성상 술병이 많이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편의점에서 사오는것도 술이고 마트에서 사오는것도 술이고 치킨과 함께 하는것도 술이니 말입니다. 혼자사는 남자들이 할 일이 방에서 술마시는것밖에 없지요. 유흥거리도 없는 합덕에서 말입니다.


녹색 소주병과 황색 맥주병을 비롯하여 국내에서 생산되는 술병이 보증금 반환 대상이고, 그 이외의 수입맥주라던지 수입산 술병은 잡병으로 취급이 된다고 합니다.


어느 원룸촌을 가도 기러기가족이나 혼자 자취하는 사람들이 많기에 맨날 술이겠지요. 지금은 여러 스타일의 포차나 술집이 좀 많이 생기고, 회사에서 기숙사 형태로 원룸을 임차하는 경우가 많이 늘어난지라 종전에 비한다면 혼자 술을 마시는 사람이 많이 줄어든듯 보입니다.



여튼간에 공병을 저 이상 수준까지 주웠습니다. 닥치는대로 주워서 차에 쑤셔넣었습니다.


쓰레기더미를 찾아 헤메는 길고양이 무리처럼..


그렇게 쓰레기 더미를 뒤져서 찾아낸 병들입니다. 뒷좌석을 가득 매웁니다. 너무 많아서 떨어지기까지 하더군요. 사진에 있는 양보다 마지막에는 한 20병정도 더 구해서 난장판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렇게 그만 모으고 팔러 가야겠다 싶어서 들린 가게들의 변명은 이랬습니다.


"우리 가게에서 사간것만 받아요" - 영수증으로 입증해야하나?

"그거 돈 안되서 안받아요"

"곧 준비되요"

"화요일에만 공병 삽니다."


업주들이야 다시 되팔아서 돈 받아도 충분히 남는거 자기돈 내주는게 기분이 그리 나쁜가봅니다.



뭐 지금도 정리가 안된 차안은 쓰래기장이고, 물건을 어디에 두었는지 찾지도 못하는 판국입니다만 그냥 정말 쑤셔박는 수준으로 주워다가 마트고 슈퍼고 열심히 돌았습니다


내년 1월에 공병 보증금이 오르면서 업소 취급수수료도 오른다고 합니다. 그래도 제값 안주고 열심히 떼어먹거나 매입을 하지 않는 업소들이 많이 보이겠지요. 이걸 강제할수도 없는게 자유시장경제체제에서 이윤이 남지 않는 일을 공공기관도 아니고 개인과 사기업에게 강요한다는 자체도 어불성설이니 말입니다.


고물상 한군데는 또 공병을 안받아서 돌고 돌다 찾아간 고물상에서 겨우 병당 20원에 처리를 하게 되었네요. 무게로는 50원 쳐주고, 개수로는 20원 쳐준다고 합니다. 병 몇개는 달아야 50원 할테니 그냥 20원에 처리를 맏겼네요. 


병줍고 파지줍고 고물줍는게 쪽팔린다고 생각하는 분들 계실텐데 그냥 버려질 수 있는 자원의 재활용에 큰 역활을 해주는 일입니다. 파지줍는 어르신들 절대 무시하지도 말고 고물상 무시하지 맙시다. 고물상 사장님들은 재벌 뺨치도록 돈 잘법니다.


결론은 여러군데를 돌다 병당 20원이라는 헐값에 처분을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병을 하나하나 세어가면서 내려놓습니다. 이 시절 비스토가 뭔가 아련하게 보이는군요.


하나 둘 셋 넷.. 소주병 맥주병 참이슬 처음처럼 린 하이트 카스 다 내려놓습니다. 그렇게 가져온 병은 백 삼십 팔개.. 138x20원 해봐야 나오는 돈은 2760원이 전부입니다. 마트에 팔아서 보증금 그대로만 받았더라면 못해도 두배는 받을 수 있는 돈인데 말이지요. 딱 기름값정도 나오고 끝났습니다.


화요일에 동네 하나로마트의 공병 수거일이라 하던데, 거짓말인지 아니면 진짜 받아주는지 며칠동안 조금씩 더 모아서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본격 취미생활(?) 빈병줍기는 이렇게 계속됩니다.


병만 138개를 주웠고, 20원식 계산을 해서 2760원을 받아 왔습니다. 딱 두시간 이랗고 기름값 벌었네요. 상당히 효율적이지 못한 돈벌이 수단이긴 합니다만.. 마트나 슈퍼에 제값받고 팔았더라면 오천원 이상은 받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사실상 몇시간 돌아다니면서 쓴 기름값정도 버는 수준에 그친 그 이후로 병을 줍지는 않았습니다. 


주워봐야 별 실익이 없고, 마진이 썩 많이 남지 않고 자리만 차지하는 일인지라 업주들의 의식을 개선하지 않는 이상은 별 차이가 없지 않나 싶습니다. 취급수수료가 올라간다 하더라도 마찬가지겠지요. 소비자에게 돌려줘야 하는 보증금의 일부를 떼어간다던지 말입니다.


여타 선진국은 95% 이상의 공병회수율을 보이지만, 85% 수준밖에 되지 않는 우리나라에서는 충분히 재활용이 가능한 공병이 제대로 회수되지 않아 오늘도 새 유리병을 열심히 찍어내고 있습니다. 


모두 함께 공병줍기에 동참해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소소한 용돈벌이도 해 보는건 어떨까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