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은 벌써 폭우가 내리고 있고, 제가 있는 중부지방 역시 밤부터 비가 쏟아지리라 예상됩니다. 오늘 정오즈음만 하더라도 푸른 하늘이 점점 구름들로 뒤덮이고 있네요.


2011년 5월에 이 곡은 멤버 용준형이 버닝썬 게이트로 구설수에 오른 뒤 탈퇴하여 4인조가 된 '하이라이트(HIGHLIGHT)' 라는 그룹이 6인조 '비스트(BEAST)'로 활동하던 시절 내놓은 곡입니다. 본래 정규앨범의 수록곡입니다만, 정규 앨범 발매 이전에 먼저 발표되어 음악프로그램 1위를 차지하는 등 나름 인기를 누렸던 곡입니다.


물론 당시 여성부에 의해 음주를 권하는 노래라는 사유로 청소년 유해매체물로 지정되어 구설수에 오르긴 했었지만, 비난 여론을 의식해서인지 결국 지정이 해제되어 누구나 들을 수 있는 노래가 되었습니다.


근래들어 이 곡이 다시 생각이 나 듣기 시작하네요. 벌써 10년 가까이 된 노래이고, 이 노래에 별다른 추억도 없지만 괜히 듣고있으면 슬퍼지더군요. 들어보시죠.







비스트(BEAST) - 비가 오는 날엔


세상이 어두워지고 

조용히 비가 내리면

여전히 그대로


오늘도 어김없이 난

벗어나질 못하네

너의 생각 안에서


이제 끝이라는 걸 알지만

미련이란 걸 알지만

이제 아닐 걸 알지만


그까짓 자존심에 

널 잡지 못했던 내가

조금 아쉬울 뿐이니까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가겠지


취했나 봐 

그만 마셔야 될 것 같애 

비가 떨어지니까 

나도 떨어질 것 같애


뭐 네가 보고 싶다거나 

그런 건 아냐

다만 우리가 가진 시간이 좀

날카로울 뿐


네가 참 좋아했었던 이런 날이면

아직 너무 생생한 

기억을 꺼내놓고


추억이란 덫에 

일부러 발을 들여놔

벗어나려고 발버둥조차 치지 않아


이제 너를 다 지워냈지만

모두 다 비워냈지만

또다시 비가 내리면


힘들게 숨겨놨던 

너의 모든 기억들이

다시 돌아와 널 찾나 봐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가겠지


너에게로

이젠 돌아갈 길은 없지만

지금 행복한 너를 보며


난 그래도 웃어볼게 

널 잡을 수 있었던

힘이 내겐 없었으니까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

비가 그쳐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 가겠지


어차피 끝나버린 걸 이제 와 어쩌겠어

뒤늦게 후회나 하는 거지 덜떨어진 놈처럼

비는 항상 오니까 계속 반복되겠지

그치고 나면 그제서야 나도 그치겠지


비는 항상 오니까 계속 반복되겠지

그치고 나면 그제서야 나도 그치겠지



2012년 한 방송에 출연한 에일리가 커버한 버젼도 존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