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늘은 그림일기로 가져왔습니다. 어릴적 가장 좋아했던 카세트 테이프인 조성모 2집 테이프를 우연한 기회에 아는 동생이 보내준 사진으로 접하고, 그 테이프는 아니지만 새로 사온 카세트 테이프를 듣는 그런 에피소드가 담긴 일기가 있어 챙겨왔네요.


2000년 하반기에 크게 히트했던 두 곡 '조성모 - 아시나요'와 '홍경민 - 흔들린 우정' 두 곡이 들어있던 테이프입니다.



제목 : 테이프


엄마가 오늘 테이프를 사주셨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 아시나요와 흔들리는 우정이 들어있는 노래(테이프)다.

저번에 동생이 테이프를 버려놓고(도) 라디오도 아주 엉뚱하게 한다.(다룬다.)


그렇습니다. 내용은 즉. 어머니께서 새 테이프를 사주셨고, 좋아하는 두 노래(아시나요, 흔들리는 우정)가 들어있다는 내용. 그리고 동생이 지난번에 테이프를 못쓰게 버려놓고 라디오도 엉뚱하게 다룬다는 푸념이 전부입니다.


짧은 내용의 일기이지만 20년 전, 2000년 당시의 생활상이 그대로 담겨있습니다. 지금이야 음원파일을 받는것보다도 유튜브나 음원사 애플리케이션의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 경우가 많지만 그 당시만 하더라도 카세트 테이프가 가장 대중화된 음원이였고 조금 뒤 CD로 대세가 옮겨간 뒤 MP3 시대가 찾아왔습니다.


당시 구매했던 테이프는 특정 가수의 음반이 아닌 최신가요를 모아놓은 카세트 테이프. 대략 한 7~8년 전 고등학생때 음반집에 갔다가 오랜만에 이런 테이프가 판매되는 모습을 보고 구매를 했었지만, 그 이후로 판매되는 모습을 보질 못했으니 아마 지금은 그런류의 카세트테이프를 판매하지는 않겠죠. 여러모로 구시대의 유물입니다.


지금은 어디로 없어졌는지 모를 테이프입니다만 당시 좋아하던 노래 두 곡을 원없이 들었습니다. 열심히 배워서 누가 더 잘하는지 노래자랑은 하지 못했지만, 생각 난 김에 다시 듣고 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