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상(喪)을 치루고 수영장에 다녀 오는 길에 세차장에 들렸습니다.


보름 넘게 쏟아지던 비가 내일은 내리지 않는다고 하네요. 그런고로 차량 실내도 매우 더럽고 하니 세차를 하고 집에 들어가기로 합니다. 그동안 차에 사람을 태울 일이 없어 걍 쓰레기고 짐이고 아무곳에나 던져놓고 다녔지만, 막상 며칠 사람이 타다보니 그게 좀 불편하게 느껴지긴 하더군요.



근 한달 가까이 묵어있는 때를 불리고 벗겨냅니다.


폼건을 뿌리고 살살 미트질을 해줍니다. 휠도 닦아주고요. 곧 일반보증기간의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빨리 수리를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수리를 하고 봐야합니다. 대략 500km만 더 타면 이제 제 돈을 주고 교체하거나 그냥 인내하고 타야하는 부분이니 말이죠.


실내세차까지 마치고. 지난 토요일에 대형마트에서 구입했던 틈새쿠션(크랙쿠션)을 장착하기로 합니다.



브론즈 사이드 크랙쿠션. 틈새쿠션 혹은 틈새커버라고도 부르는 물건입니다.


개인적으로 매우 조잡해보여서 썩 좋아하지 않던 물건이지만, 핸드폰이 정말 꺼내기도 힘든 공간으로 자주 빠지다 보니 짜증이 나서 마트에서 판매중인 이 물건을 집어왔습니다. 두개 해서 9,900원에 판매중이더군요. 조금 비싼 감은 없지 않지만, 내내 인터넷 최저가를 선택하고 배송비를 내도 사실상 비슷한 가격이니 그냥 감내하기로 합시다.



포장을 뜯어봅니다. 마치 BMW의 고성능 브랜드 M을 연상시키는 스티치가 들어가 있네요.


시트와 콘솔 사이 틈으로 들어가면 보이지 않을 부분인데 왜 저기 스티치를 박아놓았는지 모르겠네요. 차라리 저런 데코레이션 대신 가격을 조금 낮췄으면 어떨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못해도 몇백원은 저렴해질텐데요.



그냥 길쭉한 쿠션처럼 보여도, 안전벨트 버클이 들어갈 자리엔 구멍이 나 있습니다.


안전벨트 버클을 이 구멍으로 집어넣고 시트와 콘솔박스 틈새 사이로 꾹꾹 눌러 집어넣어주면 매우 간단한 설치작업이 끝납니다. 딱히 설치라 할 것도 없습니다. 그냥 시트와 콘솔 사이에 꾹 눌러 넣어 줄 힘만 필요합니다.



아 생각보다 삼각떼의 시트와 콘솔 사이 공간은 좁은편이네요.


경차나 SUV들이 아마 넓지 않을까 싶습니다. 생각만큼 잘 들어가지 않습니다. 이렇게 조잡해보이는 모습이 싫어서 이런 크랙쿠션을 사용하지 않으려 했습니다만, 핸드폰이 빠져서 그걸 찾기 위해 지랄발광을 하는 것 보다야 훨씬 낫다고 느껴지니 결국 장착을 하게 되었습니다. 



운전석으로 향합니다. 


조수석이야 따로 걸리는 부분이 없지만, 운전석쪽으로는 사이드브레이크 레버가 걸립니다. 뭐 오토차량이라 수동처럼 활용빈도가 높지 않아 한달에 한두번 언덕이 아닌 이상 올릴까 말까 합니다만, 그래도 걸리작거리는 불편함을 감수해야만 합니다.



꾹꾹 눌러 집어넣습니다.


뭐 싸구려틱한 레자가죽 시트에 레자가죽으로 덮인 크랙쿠션이라 위화감 없이 잘 맞습니다만, 사이드브레이크를 사용 할 때는 조금 불편하게 생겼습니다. 여튼 써보고 정 불편하고 보기 싫으면 다시 걷어다가 마티즈에 가져다 달던지 해야겠습니다.


당장은 핸드폰이 시트 틈으로 빠지고 그걸 찾는 일이 짜증이 나 구매했지만, 오래 가진 않을 느낌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