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꺼내왔습니다. 2003년 12월 2일자 초등학교 4학년 당시 작성했던 일기로 2004년 7월 1일부터 본격 시행되던 주 5일제에 대비하여 당시 학교에서도 주 5일 수업제에 대비한 토요휴업제를 시범으로 실시했습니다. 한 주 토요일을 쉬는 대신 토요일 수업을 다른 요일에 한시간 더 몰아서 하게 되는 방식이였는데, 5교시 수업에 한시간이 더 더해져서 매우 기분이 좋지 않다는 내용이 일기의 주된 내용입니다.

 

흔히 놀토라고 말하던 '토요휴업제'는 2005년 월 1회에서 2006년 월 2회로 확대되었으며, 2012학년도부터 주 5일 수업제가 시행된 이후 사라졌습니다. 고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놀토가 사라졌는데, 나름대로 토요일에 학교에 나가는 기분은 하루종일 클럽활동을 하거나 나가더라도 담임교사와의 시간이 많다보니 평일에 학교에 나가는 기분과는 다르니 요즘 애들은 그런걸 느끼지 못한다는게 졸업은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좀 아쉽게 생각됩니다.

 

여튼 놀토라고 말하는 토요휴업제가 적용되기 전 놀토로 인해 평일 수업시간이 늘어났지만, 토요일에 쉰다고 기뻐하던 내용입니다. 일기부터 보고 오시죠.

 

제목 : 지겨운 육교시와 주 5일 근무제

 

이번주에 학교에서 주 5일 근무제를 시범으로 전학년이 해본다.

그러나 6,7교시를 하는게 싫어도 토요일에 학교에 나오지 않아서 좋기 때문이다.

5일제가 시행된다면 시험을 앞두고 있는 날도 공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내용은 문맥이 맞지 않지만 대충 그렇습니다.

 

물론 본격적으로 토요휴업제가 시행되며 수업일수가 줄어들었고 본격적으로 주 5일 수업제를 시행하며 또 줄어들어 수업시간이 늘어나는 부작용은 시행 당시 크게 문제되지 않았지만 막상 5교시에 끝나는 날에 6교시 7교시를 하라고 하니 누구라도 싫을겁니다. 조금이라도 더 학교에 있어야 하는 그 사실 자체를 싫어하던 마음이 약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느껴지네요. 물론 지금 학생들은 공감하지 못할테지만 말입니다.

 

그렇게 토요일에 쉬고 이후 중학교 고등학교를 거치며 놀토라는 단어가 생겨났습니다. 놀토가 아닌 날 하루는 전일제 토요일이라고 클럽활동을 몰아서 했고, 또 하루는 담임과 함께 교실대청소나 조회같은 활동을 했었네요. 그래서 토요일에 학교를 나가도 일단 점심을 먹기 전 하교하고 수업이 아닌 다른 활동을 하다보니 그렇게 싫지만은 않았습니다.

 

지금은 다시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 갈 수 없는 세월이네요. 토요일에 학교를 간다는 얘기도 옛말이고 격주로 학교에 나가던 놀토 역시 옛말이 되었습니다. 지나간 세월 초딩일기로 추억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