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며칠 전 청소역 급수탑이 철거되었다는 소식과 함께 장항선 직선화 2단계 공사와 관련된 언급이 있었습니다. 네. 청소역이 포함된 신성~주포구간은 이제 막 삽을 뜨려 하지만, 남포~판교 구간의 공사는 모두 완료되어 2021년 1월 5일부터 직선화된 새 선로로 열차가 통행하게 됩니다.

 

네. 1월 5일을 하루 앞둔 1월 4일 오후. 마침 운 좋게 웅천역 앞을 지나게 될 일이 생겨 문을 닫고 새 역사로 옮겨갈 웅천역의 마지막 모습을 담아왔습니다.

 

2019/11/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군산 대야역 - 곧 이설될 장항선 작은 역.

 

군산 대야역 - 곧 이설될 장항선 작은 역.

솥뚜껑도 아니고 고무통도 아니고 바가지도 아닌 대야역. 대야역이라 하면 수도권에 살고 계신 분들은 지난해 개통한 시흥시 대야동의 서해선의 시흥대야역이나, 애매한 위치의 4호선 군포 대

www.tisdory.com

지난 19년 11월에 방문했던 군산의 대야역은 20년 12월 10일에 선로 이설과 함께 새 역사로 이전했습니다. 물론 대야역의 마지막을 함께 하진 못했지만, 지금은 열차가 지나지 않는 옛 대야역의 모습은 사진으로나마 영원히 살아있겠죠. 여튼 그렇습니다. 열차가 들어오는 모습은 보지 못했지만, 웅천역의 마지막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장항선 웅천역

네. 1월 4일까지는 장항선 웅천역. 1월 5일부터는 (구) 웅천역이 될 건물입니다.

2층에는 웅천역 신역사 이전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직선화 공사로 웅천역은 웅천고등학교 뒷편으로 이사를 갑니다. 산을 돌고 돌아 읍소재지로 들어오는 철길 역시 터널을 타고 넘어가 남포저수지를 건너갑니다. 대략 3년 전 새로 개통했던 대천시내를 우회하는 국도 21호선에 신설되었던 옥서리건널목도 영업을 종료합니다.

 

옥서리건널목은 19년 12월에 방문하여 사진도 촬영하고 열차가 지나가는 모습도 촬영을 했었는데, 열차가 지나가는 동영상이 제대로 촬영되지 않아 사진만 가지고 있네요. 1월 5일 전에 다시 방문하여 영상을 남겨놓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그러지 못했습니다.

 

1923년 12월. 지금의 위치에서 영업을 시작하여 1982년 지금 보이는 역사를 준공했다고 합니다. 이 건물만 하더라도 40년 가까이 된 오래된 건물이라 볼 수 있겠죠. 장항선이 직선화된 새 철로로 이설된 이후 철로를 걷어내는 공사가 이어질겁니다. 이후 철거될 운명일지 다른 용도로 활용될지는 모르겠네요.

 

웅천역사 이전안내

웅천역 입구 앞에도 이전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웅천역사 이전안내

아래와 같이 웅천역사가 이전 예정이오니 열차 이용에 참고하시기를 바랍니다.

이전일자 : 2021년 1월 5일

이전장소 : 보령시 웅천읍 대창리 101-1

(웅천고등학교 뒤편)

 

100년 가까운 세월 한 자리를 지켜왔던 웅천역은 장항선 직선화와 함께 직선거리로 400m 뒷편에 떨어진 신역사에서 그 전통을 이어가게 됩니다. 다행인 부분은 역이 시내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이전하여 수요에는 큰 변화가 없을겁니다.

 

장항선 1단계 직선화 공사와 군산선 연결로 이설된 몇몇 역이 기존 역과 매우 멀리 떨어진 논 밭 한가운데에 위치하여 사실상 개악(改惡)이 된 경우가 다수였던지라, 2단계 공사로 이설되는 역들은 대부분 기존의 역 그리고 시가지와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이설되었습니다.

 

石공예홍보관은 문을 닫았다

웅천은 비석을 만드는 석재(石材)로 유명한 동네입니다.

고로 지역의 특산품인 석공예품을 홍보하는 공간이 있었지요.

 

석공예홍보관 역시 문을 닫았습니다. 홍보관 너머 화장실로 들어가는 문이 있기에 문은 열려있씁니다. 공예품도 새 웅천역으로 옮겨갔을테고, 거리두기를 하며 치워둔 의자와 오래된 진열장만이 홍보관을 지키고 있습니다. 지나온 100년 가까운 세월을 뒤로하고 몇시간 뒤면 더이상 사람들이 오고가지 않는 공간이 될 것입니다.

 

KTX 및 일반열차 운행조정 및 운임 요금 변경 알림

KTX 및 일반열차 운행조정 및 운임 요금 변경 알림

장항선 2단계 직선화와 함께 중앙선의 직선화 공사가 있었습니다.

 

중앙선 일부 구간이 지난해 먼저 개통되었고, 1월 5일 장항선 남포~간치 구간이 개통됩니다. 진성의 노래로 유명한 안동역 역시 지난해 100년이 넘는 유구한 역사를 뒤로하고 터미널 옆 신역사로 이전했고 중앙선에도 KTX가 다니게 됩니다. 물론 중앙선도 직선화와 함께 작은 역들이 대거 갈려나갔습니다.  

 

작은 대합실. 승차권판매소

작은 대합실. 그리고 승차권 판매소 겸 사무실의 모습입니다.

 

사무실의 거의 모든 집기가 빠져있습니다. 대합실에는 나무 장의자 하나가 전부네요. 최소한의 발권을 위한 설비를 포함하면 대부분의 집기류는 새 웅천역으로 옮겨진 상황입니다. 모든 영업이 끝난 뒤 하나 남은 컴퓨터와 발권용 프린터도 옮겨가겠죠.

 

승강장으로 나가본다

승강장으로 나가봅니다.

 

작고 평화로운 읍내에 존재하는 작은 승강장의 모습입니다. 중간에 조립식 판넬로 비바람을 피하는 대기실도 만들어놓았네요. 이 자리에서의 100년 가까운 유구한 전통은 몇시간 뒤 막을 내립니다.

 

주변으로 보이는 학교와 아파트

승강장 반대편을 살펴봅니다. 최근 지어진 LH 임대아파트의 모습이 보이네요.

 

인구 7천명 규모의 작은 읍소재지인 웅천읍에 사실상 20년만에 새로 지어진 아파트라고 보면 됩니다. 뭐 새 아파트가 넘쳐나는 도시나 시가지에서는 LH 아파트가 차별의 대상이겠지만, 작은 읍내에 지어진 LH아파트는 수십년만에 새로 지어진 신축 건물로 그 위상을 뽐내고 있습니다. 

 

국가철도공단 안내문

2021년 1월 4일 용산발 하행 마지막열차(대천역 23시 18분 도착)가 대천역 까지만 운행됨.

 

네 그렇습니다. 대천역 ~ 익산역 구간의 열차 운영 중단으로 인한 이용객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대천역에서 익산역까지 셔틀버스를 운행한다고 합니다. 셔틀버스는 11시 40분 대천역을 출발하여 익일 오전 1시 5분에 익산역에 도착한다고 하네요. 이미 포스팅을 하고 있는 시점에서 옛 웅천역을 지나는 마지막 열차는 떠났습니다.

 

다시 한번 더

기존 철로 대신 새 철로를 연결하는 작업이 원인으로 보입니다.

 

굽이굽이 돌아가던 옛 철길 대신 직선화된 철길을 이용하도록 공사가 필요하겠죠. 새벽에 연결만 하면 될 정도로 거의 모든 공사를 마쳤을겁니다. 그렇게 장항선이 직선화된 새 철로로 이어지면 더이상 열차가 다닐 일은 없을겁니다. 물론 레일바이크같은 관광시설로 활용한다면 무언가가 다니긴 하겠죠.

 

선로를 건너며

건널목 위에서 다시는 오지 않을 열차와 사라질 풍경을 추억합니다.

 

꿈과 희망을 안고 달려오는 열차를 기다렸을 장소

꿈과 희망을 안고 달려오는 열차를 기다렸을 승강장도 역사속으로 사라질 준비를 합니다.

 

백년 가까운 세월 여러 감정을 가지고 기차를 기다렸을 사람들을 연상합니다. 어린 아이의 첫 기차여행이 시작되는 공간이자 큰 꿈을 가지고 도시로 떠나는 청년의 야망이 깃든 공간이자 명절마다 콩나물 시루같은 열차를 타고 고향을 찾아오는 출향민의 반가운 공간이기도 했던 그 공간은 이제 그 임무를 내려놓게 되었습니다.

 

여러 감정이 오고가던 그 승강장에서 앞으로는 사람의 모습을 볼 수 없을겁니다.

 

건널목 횡단 할 일도 없겠네

새 웅천역에서는 건널목을 횡단 할 일이 없을겁니다.

승강장으로 향하는 통로는 이미 안전하고 비바람 맞을 일 없는 지하로 설계했을테니 말이죠.

 

우선 멈춤! 좌 우 확인! 웅천역을 나서며 마지막으로 멈춰 좌우를 둘러봅니다.

사람도 없고 열차도 없습니다. 앞으로는 영원히 존재하지 않겠죠.

그렇게 2021년 1월 5일자로 사라지는 장항선 웅천역을 추억합니다.

 

지나온 100년의 세월처럼 새 역사(驛舍)에서 지난 세월을 뛰어넘는 새로운 역사(歷史)를 창조해나가기를 기원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