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예산수덕사ic에서 홍성방향으로 가다보면 응봉면소재지로 들어가는 사거리가 나오기 전 작은 식당이 하나 있습니다. 간판도 없고 대로변 평범한 가정집처럼 보입니다만, 아는사람들은 잘 찾아오는 식당입니다. 간판도 없고 지도상에 나오는 이름은 박속황태칼국수. 영수증상의 상호명은 그냥 황태칼국수입니다.

 

황태칼국수집인데 사실 칼국수보다 막국수가 더 유명하다고 합니다.

 

물론 9월부터 12월 중순까지 칼국수를 막국수와 병행하여 판매하기는 합니다만, 1월과 2월에는 영업을 하지 않고 3월부터 막국수를 판매한다고 합니다. 즉 상호는 칼국수집이지만, 칼국수는 두달 반 겨우 판매하고 막국수는 영업기간 내내 판매한다고 합니다. 상호는 황태칼국수인데, 정작 메인메뉴는 막국수입니다.

 

그냥 평범한 가정집처럼 보인다.

간판도 없습니다만, 주차된 차량이 많은 2층 건물의 모습이 보인다면 제대로 찾아왔습니다.

 

어떻게 알고들 잘 찾아오는 느낌입니다. 그냥 지나가다 찾아오는 손님은 거의 없을테고 입소문이나 맛집을 검색하여 오는 손님들이 대부분일겁니다. 그럼에도 주차공간이 부족하고 번호표까지 뽑아가며 대기해야 할 수준으로 돈을 쓸어모으는 식당입니다.

 

 

박속황태칼국수

충남 예산군 응봉면 충서로 245 (응봉면 증곡리 357-3)

place.map.kakao.com

 

박속황태칼국수 : 네이버

방문자리뷰 68 · ★4.57 · 매일 11:00 - 15:00, 영업은 12월 중순까지 1월.2월은 쉽니다. 3월1일 정상영업 합니다. 막국수 메일국수는 영업 기간동안 계속합니다.

m.place.naver.com

겨우 주차 완료

겨우 주차를 마치고 식당 안으로 들어갑니다.

 

식당건물은 옆으로 증축하여 화장실과 대기실을 확충한 모습입니다. 체온을 측정하고 번호표를 뽑은 뒤 대기실에서 기다리면 됩니다. 기다리는 와중에도 사람들이 계속 몰려왔습니다.

 

발열체크 후 순번 대기표 발권.

발열 체크를 거친 뒤 대기표를 뽑아 대기실에서 대기합니다.

 

신발장에 신발을 놓을 공간이 없을정도로 식당 안은 가득찼습니다.

 

대기실

대기실도 마찬가지입니다.

 

번호표를 잘 보고 있다가 대기실에서 나와 식당 안으로 들어가면 자리를 안내해줍니다. 막국수라는 음식 자체가 회전율이 빠른편이기는 한데 대기인원도 많고 음식이 나오는 시간도 빠르지 않다보니 대기시간은 생각 이상으로 길었습니다. 그나마 아직 봄이라 덜한 수준이지 여름에는 이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대기를 한다고 하는군요.

 

일행 모두 도착 후 입장 가능

영업시간은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영업기간은 3월 1일부터 12월 중순까지.

 

여러모로 손님이 몰리는 식당이다보니 갓길에 주차하는 차량들도 많아 도로를 달리던 차량과 사고가 생기기도 하고 신발도둑도 있어 이런저런 문제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런고로 바로 위 아웃렛에 주차를 하고 걸어와도 됩니다.

 

아울렛이라고 하니 예전에 당진시청 기자단으로 활동하던 당시 게시글에 '모다아울렛'을 지칭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표준어인 '아웃렛'을 사용했는데, 잘 알지도 못하는 맘충이 보는 내내 오타가 불편했다고 댓글을 달아 관리자가 제 의견은 묻지 않고 임의대로 제 글을 편집하여 난리를 쳤던 기억이 납니다. 그 맘충한테는 답글로 아웃렛이 표준어가 맞다고 하니 댓글을 지우고 도망갔고 담당자에게 항의하여 다시 복구되었던 일이 기억나네요.

 

식당 내부

오랜 기다림 끝에 식당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자리에 착석한 뒤 주문을 받습니다. 손님이 많아서 그런건지 면을 삶는 일이 밀리는건지 주문 후에도 시간은 좀 걸리더군요. 그럼에도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기로 합니다.

 

메뉴판

물막국수는 8000원 비빔은 8500원. 소바는 7500원입니다.

왕만두 네개 5000원. 소주 맥주 3000원. 음료수 2000원. 

 

메뉴판이 특별하지는 않습니다. 국수치곤 8천원대 가격이 좀 비싸다고 느껴질지도 모르겠지만, 먹어본 바 충분히 그 값어치 이상 하고 남습니다. 여러모로 대기실에서도 한참 기다리고 식당 안에 들어와서도 한참 기다리는게 좀 지루하더군요. 음식은 번호표를 뽑고 들어온 순서대로 매우 공정하게 나옵니다.

 

열무비빔막국수

드디어 비빔막국수가 나왔습니다.

 

열무와 오이 김가루 계란 반쪽. 고명은 평범합니다. 육수 역시 전형적인 사골국물 육수네요.

 

비비기 아깝다

시원한 막국수의 핵심은 쫄깃한 면발과 양념장의 맛입니다.

 

산지인 춘천에서 메밀을 공급받아 면을 만든다고 합니다. 아깝지만 비벼보기로 합시다.

 

맛있다

면은 중면정도의 사이즈입니다.

 

보통 시중에서 판매되는 메밀면들이 검은편에 속하지만, 진한 갈색 비슷한 색상을 내고 있습니다. 양념장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은은하게 달달한 맛을 냅니다. 그리고 뒤끝이 맵네요. 자극적인 단맛보다도 은은하게 달달한 맛을 내는 막국수라 보면 되겠습니다. 이 은은한 맛이 간판도 없는 이 식당에 사람들이 번호표를 뽑고 먹게 만드는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비빔을 먹어봤으니 다음에는 물막국수나 메밀소바를 먹어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