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며칠 전 점심을 먹어야 하는 상황에서 가까운 식당을 찾다 들어간 보신탕집입니다.

우연히 들어갔다가 정말 맛있게 먹고 나왔네요.

 

매년 여름만 가까워지면 사실상 귀여운 반려동물만을 동물로 여기고 보호하자는 사람들로 인해 삼계탕으로 논란이 되는 경우는 없어도 개고기로 만든 보신탕은 항상 논란거리가 되곤 합니다만, 소 돼지 닭 오리 다 쳐먹으면서. 먹지 않아도 채식을 하며 이상한 선민의식에 빠져서 단지 취향 차이인 개고기를 먹는다는 이유만으로 사실상 아무런 논리 없이 '개'만은 안된다고 우기는 사람들 탓에 항상 논란이 되곤 합니다.

 

겨우 병아리에서 중닭정도 자란 닭을 잡아 만든 영계백숙은 노래까지 만들어 찬양하고, 개고기는 누가 맛있다고 언급만 해도 논란으로 만드는 통에 식육견이 불결한 환경에서 자라고 있다 어쩌고 얘기하면서도 그런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마땅한 논의조차도 막아버리니 별다른 진전조차 없습니다. 모든 동물이 보호받고 행복할 권리가 있다면 참새부터 호랑이까지 동일하게 부여해야지, 개 고양이를 비롯한 귀여운 동물만 사람의 준하거나 그 이상의 권리를 보장받을 이유는 없습니다. 대통령부터가 그런 극단적인 성향을 가진 세력들의 지지를 받았고 선거 당시 그런 사람들 좋아할만한 말도 서슴치 않게 했기에 딱히 할 말은 없습니다만...

 

저는 개고기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지만, 먹긴 먹습니다. 그렇지만 다들 먹는 닭을 먹지 않습니다.

 

개는 거품물어가며 먹지 말자고 말하지만 치맥에 환장하는 당신들의 위선에 대항하고자 개고기는 먹지만 신념에 의해 닭고기는 먹지 않은지 약 8년정도 지났습니다. 물론 저도 모르고 먹는 경우는 어쩔 수 없다 칩니다만, 육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닭고기를 피하기 위해 꼭 성분표시를 보고 구입합니다. 그럼에도 당신들처럼 남들에게 닭을 먹지 말라고 강요하거나 미친놈 취급하거나 타인의 영업을 방해하지는 않습니다.

 

따봉원조보신탕

가게의 정식 명칭은 따봉원조보신탕입니다.

 

귀여운 강아지 일러스트가 간판과 창가에 붙어있네요. 여타 다른 보신탕집이 보신탕을 먹지 않는 손님들을 위해 삼계탕같은 다른 보양식도 함께 판매하고 있듯 이 보신탕집 역시 다른 메뉴를 함께 판매하고 있습니다. 원체 개탕은 비싼 축에 속해 점심으로 먹기는 좀 그래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소머리국밥이나 먹으러 들어갔습니다만, 소머리국밥은 시즌이 끝나서 삼계탕이랑 보신탕만 한다고 하더군요.

 

https://place.map.kakao.com/24070263

 

따봉원조보신탕

충남 서산시 쌍연남1로 32 (동문동 95-9)

place.map.kakao.com

 

보신탕집이 다 그렇듯 메뉴판은 평범하다.

대표적으로 개고기 요리에는 세 종류가 있습니다.

 

뚝배기에 나오는 보신탕과. 전골냄비에 나오는 전골. 그리고 주로 술안주로 취급되는 수육이 대표적입니다. 보통 혼자 왔으면 뚝배기에 나오는 보신탕을 먹곤 합니다만, 여럿이 온다면 전골도 괜찮은 선택입니다. 뚝배기에 나오는 보신탕 기준으로 가격은 1만 1000원.

 

개고기를 먹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된 메뉴인 삼계탕은 이보다 저렴한 1만원에 판매중입니다. 주변 테이블을 살펴보니 개탕이 6 삼계탕이 4 비율로 나름 비등하게 판매되고 있더군요.

 

밑반찬

밑반찬도 그럭저럭 잘 나옵니다. 혼자 왔는데도 기본 반찬으로 수육이 조금 나오네요.

 

양념장에는 들깨까루를 뿌려 고소한 기름과 쌈장이 잘 섞이게 만들어 줍니다. 그 외에도 아삭이고추와 양파 김치 다데기가 함께 나오네요. 개고기 수육이라고 식감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소고기나 돼지고기로 장조림을 하기 위해 살결대로 찢어놓은 그런 고기 먹는 느낌입니다.

 

다만 개고기 특유의 냄새가 조금 거북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수육에서는 딱히 특유의 냄새가 올라오지는 않았습니다. '개'라 거부감을 느낀다면 할 수 없지만, 안대로 눈을 가려놓고 별다른 선입견 없이 먹으면 딱히 다른 고기와 식감에서의 차이점은 크지 않습니다.

 

보신탕이 나왔다.

기다림 끝에 보신탕이 나왔습니다.

 

탕에서는 특유의 냄새가 조금 올라오더군요. 전국의 수많은 보신탕집마다 국물이 조금씩은 다릅니다만, 이 집은 맑은 국물로 조리해서 나옵니다. 취향에 따라 다대기를 넣어 먹거나, 그냥 맑은 국물대로 먹어도 됩니다. 저도 맑은국물로 나오는 집은 이집까지 서너군데 본 것 같습니다. 처음 본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은데 지역마다 차이가 있는것인지 몰라도 맑은 국물은 상대적으로 뒤끝이 깔끔합니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네요.

 

수육에서 봤던 살코기와 말랑말랑한 껍질도 같이 들어있습니다. 맛있게 먹었습니다. 공기밥도 두그릇이나 비웠습니다. 보신탕은 어느 식당을 가도 평타 이상은 하는지라 맛이 있다 없다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만, 진한 육수의 맛이 가장 기억에 남았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여름이 찾아오고 있습니다. 보약을 먹는다고 원기가 회복되는 느낌은 크게 느껴보지 못했습니다만, 더운 여름 제철을 맞은 보신탕과 함께 할 생각에 기분이 좋습니다. 별 생각 없이 들어갔다가 꽤 맛있게 먹고 나왔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근처에 보신탕집이 보이면 들어가서 먹어보고 포스팅으로 남겨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