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영 좋지 않은 업무일지네요.

요 며칠 이 일로 잠도 오지 않고 마음고생 많이 했습니다만, 종결 된 김에 이야기나 해보려 합니다.

 

제목 그대로입니다. 어디 크게 때려박아서 사고라도 났냐고요? 그럼 이런 말을 하지도 않죠.

 

문콕? 아니 랩핑 눌림으로 저 견적이 나왔습니다. 

 

문짝 두개짜리 차를 타고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한참 기다리니 해당 업체에서 사용하는 주차장의 차단봉이 열리고 다른 차들은 다 주차선을 물고있어 상대적으로 넓은 자리에 선에 맞춰 차를 주차했습니다. 내리려 하니 내릴 공간이 나오지 않더군요. 그래서 다시 시동을 걸어 우측 주차선을 물고 주차했습니다.

 

전화로 차를 놓고 가라 해서 놔두고 터미널에 갔습니다. 버스표도 발권하고 터미널에 있는 서점에 가서 구경도 했습니다. 그리고 버스를 기다리며 앉아있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오더군요. 기록상 20여분 지난 시점입니다. 전화를 받아보니 옆 차 찍혔다고 당장 오랍니다. 돌아가니 손톱만하게 눌린 흔적이 있네요. 위에서 닿는 모습을 다 보고 있었답니다. 보고 있는 상황에서 문이 닿았다면 보통은 내려와서 가려는 사람을 붙잡고 그자리에서 확인을 하곤 하는데 왜 한참 뒤에 전화를 걸어 오라고 했는지는...??

 

초점도 잘 맞지 않는다.

크롭한 이미지입니다. 사실 사진을 잘 찍고싶어도 초점조차 맞지 않습니다.

가보니 정황상 제가 타고 온 차의 문을 열으면 이 차의 저 위치가 닿습니다.

 

문신에 덩치도 있는사람 둘이 이게 외제차니 랩핑된차니 그냥 듣고 있으니 과장섞어 겁을 주며 보험 접수하고 현장출동까지 부르라고 그럽니다. 저는 제가 내리며 닿았다고 인지조차 하지 못했고 무엇보다 문이 닿는 상황을 봤다면서 20분 뒤에 연락이 와서 이게 찍혔으니 하네요. 쭉 차량 상태를 보아하니 기존 랩핑의 상태가 좋지 않습니다. 제가 냈다는 문콕은 티도 잘 나지 않고 사진을 촬영해도 초점조차 잘 맞지 않습니다만, 그보다 더 큰 흠집이나 기스가 해당 문짝에도 그 뒤로도 여럿 보이더군요 전반적으로 상태는 험했습니다.

 

사정 알지 않느냐 현금으로 드리겠다 하니 외제차고 랩핑된차라 감당안될거다 어쩌고 사실상 강요 아닌 강요를 하는데 뭐 어쩌겠습니까. 일단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사고접수를 하고, 현장출동 직원까지 불렀습니다. 그 두 사람은 현출 오면 전화하라면서 사라졌고, 다시 볼 수 없었습니다.

 

랩핑지가 찢어진것도 문콕으로 문짝이 푹 들어간것도 아니고 랩핑 필름이 눌린 상태입니다. 저 하나로 차체에는 사실 별다른 데미지가 없습니다. 제 차에 이런 상황이라면 사실상 별다른 데미지가 없는 상태이니 그냥 보냈을겁니다. 이런 일이 벌어져서 그런게 아니라 이전부터 같은 생각입니다.

 

내가 타고간차는 이미 문 끝이 다 까져있었다.

한참 기다리니 보험사 현장출동 직원이 왔습니다.

 

상황을 설명하고 사진을 촬영합니다. 하는 얘기가 4월에도 제가 타고왔던 차가 옆에 세워진 차를 문콕을 했다며 탁송보험으로 접수되어 출동했던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상황과 상당히 유사하여 냄새가 난다고 얘기를 해주는데, 제가 빠져나갈 물증도 없고 정황상 제가 타고 온 차의 문이 닿았습니다.

 

이미 제가 타고 온 차량의 문짝은 여러 사람이 내리면서 꽤 세게 쳤는지 도장이 벗겨진 상태였습니다. 애초에 벗겨진 면이 크니까 이 차도 문이 닿으며 칠이 벗겨졌으니 처리해달라는 얘기는 없고 옆차 처리만 얘기하네요.

 

일단 처리하고 느지막에 버스를 타고 왔습니다. 다음날 공업사에 판금한다고 입고했다네요.

4일 걸렸습니다. 주말도 껴있고 문짝 한판 공업사에 차가 밀려서 그정도 걸렸다고 생각합시다.

 

애초에 눌린 수준이고 같은 문짝에 철판이 들어갈 수준의 문콕이 있는 상태에서 저걸로 판금을 하느냐 물어보니 랩핑지 뜯으면 칠이 벗겨진다고 판금을 한답니다. 제치 도장 아닌 차들은 오래 붙여놓으면 도장이 같이 떨어지니 그럴 수 있다 칩시다. 대물 직원도 냄새가 난다고 합니다만, 미수선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수리를 원한다고 얘기했답니다. 감이 잡히죠? 전체랩핑 절대 인정 못한다 했습니다. 보험사도 과도하다 생각되어 막겠다고 합니다. 

 

판금도장 이후 랩핑집에 입고되었답니다. 그리고 예상대로 색이 안맞는다 뭐 그런 이유로 전체랩핑을 얘기합니다. 단색이나 크롬도 그런 이유를 들어 보통 전체를 돌린다 합니다. 예상대로입니다. 물증도 없고 정황상 제가 했다는 상황이기에 어쩔 수 없답니다. 보험사 직원 얘기로는 만약 제가 양쪽으로 제 차를 좁게 세워두고 그 자리에 주차한 불특정인에게 보상을 요하는 상황을 만든다 쳐도 문제는 없다고 하네요.

 

여튼 보험사에서 저를 팔아먹어 전체랩핑 못해준다 하니 협박성 문자가 옵니다. 욕만 안썼지 사실상 협박입니다. 계획대로 흘러가지 않으니 저를 괴롭힙니다. 전화도 왔다고 느끼지도 못했는데 전화를 안받는다 몰아가고, 발주사니 어디니 전화해서 제게 전화가 오게 만들어버려 도무지 일도 못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전화를 했습니다.

 

이래이래하다 보험사도 이랬다 뭐 어쩌고 얘기하니 사정 봐줘서 유리막 보증서가 있는데 이건 청구를 안할거다 이런 얘기를 하네요. 랩핑차에 유리막 하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가끔 있으니 그렇다 칩시다. 더 얘기해봐야 짜증만 나고 또 과장섞어 얘기하는데 걍 알아서 하라 했습니다. 그리고 전체랩핑에 들어갔고 보험사에서 종결짓는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경이로운 견적. 이것이 바로 창조경제가 아닐까.

다른 차를 박은것도 아니고 문콕? 하나로 550만원이 지급되었습니다.

판금 약 70, 랩핑 220, 렌트 15일 250.

 

사실 종결 전에 우연히 이 차주가 사건 며칠 전 차를 판매한다고 올린 글을 봤습니다. 이거저거 했다고 자잘한 내용까지 써놨는데 제게 전화와서 이건 편의 봐주려 넣지 않으려 했다며 선심쓰듯 얘기하던 유리막은 당연히 없었고, 무엇보다 자신은 차량 외관은 신경쓰지 않고 탔으니 구입하는 사람이 정 신경쓰이면 랩핑을 다시 하라는 내용이 있더군요.

 

자칭 외판은 별 신경쓰지 않고 타던 사람이 불쌍한 기사 하나 잡아다 아주 깔끔하게 전체랩핑 돌리셨습니다. 보험료 환입 가능한 수준을 넘어선 견적이 나왔고, 갱신시점에서 업무용 탁송보험의 인수거부 확률이 매우 높아졌습니다. 그럼 사실상 전화만 받아야 하고, 보험이 없어 현장으로 뛰진 못합니다.

 

개꿀탁송이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가면서 제가 멀리 나가는 일은 이전보다 많이 줄었고 근처에서 거의 고정적으로 발생하는 일들만 기사 입장에서 처리해주곤 합니다. 그것만 하고 배차수수료만 받아도 이전보다 더 편하고 벌이도 좋습니다. 그럼에도 이날은 꼭 시간적 여유가 있고 동선을 맞춰 나가는 일들이 있어 나가고 싶어지더군요. 그래서 나왔고 딱 이 오더까지 동선이 맞더니만 이상한 작업에 휘말려서 이런 참사가 벌어졌습니다.

 

그냥 씨발 다 좆같고 아둥바둥 살아보려 해도 항상 이지랄인 도태인생에 현타와서 개꿀 사무실도 다 팔아버리고 손털고 나갈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도무지 전생에 혹은 현생에 무슨 큰 잘못을 해서 저렇게 물려버리는지도 하는 일마다 마이너스 만들고 다니는지도 모르겠고 남들한테는 1년에 한두번 생길까 말까 한 일들이 제게는 한달에도 여러번 생기는지 모르네요. 

 

혹시나 싶어 동종업계 지인에게 물어보니 해당 장소에 같은 차를 타고 가서 느낌이 좋지 않아 이중주차를 하고 왔다고 하더군요. 정황상 제가 했다고 하니 뭐 그렇다 칩니다만. 일방적인 책임의 가해사고로 처리되기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간이 얼마나 흘러서 그럴지는 몰라도 사고접수를 해주는 기사가 분명 나올겁니다.

건투를 빕니다. 저처럼 운 없기로 소문난 사람의 일이라 그런게 아니라 세상은 우리편이 아닙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