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무려 약 10년만에 작성하는 노트북 구매 포스팅이네요.

 

 

결국은 노트북을 주문했습니다. (삼성 NT305V5A-A4WB)

결국은 노트북 한대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출시된지는 몇달 지난 제품이여도 삼성에서 아카데미 주력상품중 하나로 밀고있는 3시리즈 15.6인치 NT300V5A계열에서 파생된 NT305V5A 계열이긴 하

www.tisdory.com

 

저는 고사양을 요구하는 게임이나 작업을 주로 하는것도 아닌지라 그리 좋은 사양의 제품은 필요없습니다. 해봐야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세금계산서나 발급해주고 배차 프로그램이나 실행하고 블로그 포스팅 하고 문서작성 하는게 전부입니다.

 

 

중고 조립컴퓨터 구매

며칠 전... 블루스크린이 뜨던 컴퓨터를 대체할 중고 컴퓨터를 구입했습니다. 2019/11/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컴퓨터 블루스크린 IRQL NOT LESS OR EQUAL 대략 예산은 30만원 선. 그렇다고 게임을

www.tisdory.com

 

그것도 약 2년 전에 구입했던 i7 3세대 CPU와 SSD가 조합되어 아직까지도 쓸만한 집에 있는 컴퓨터로 대부분 처리하고 있습니다만, 휴대성이 떨어지고 9년 넘게 버틴 노트북은 SSD를 끼워 수명을 연장시켰음에도 오래 전 배터리가 수명을 다해 유선으로만 써야 하는 상황이고 액정 가운데에 금이 가 보기 불편하기에 휴대성 좋은 노트북을 하나를 원했습니다.

 

이왕 구입한다면 LTE 모뎀이 내장된 노트북을 원했고, 그렇게 서피스같은 비싼 제품의 구입을 고려해보기도 했습니다. 다만 활용도에 비해 큰 돈을 들일 가치가 있나 싶은 생각이 들어 금방 포기하기도 했었는데, 얼마 전 통신3사를 통해 삼성 갤럭시 브랜드로 저가형 LTE 노트북이 출시된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Samsung Galaxy Book Go 128GB

6월에 미국에서는 와이파이 전용으로 약 40만원에 출시되었던 제품이라 합니다.

비슷한 시기 독일에서는 LTE 전용으로 약 60만원에 출시되었답니다.

 

스냅드래곤 7C Gen2 CPU와 확장이 불가능한 4GB RAM. 128GB ROM이 적용되었습니다. 42.3 Wh 배터리는 최대 18시간동안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스펙만 놓고 보면 답답하다고 합니다만, 합덕집에 가져다 둔 컴퓨터의 CPU가 한때 최강이라 불리던 듀얼코어 E8400. 기존 노트북의 CPU가 AMD A6-3410MX임을 감안한다면 최소 이보다는 나은 성능을 보여주리라 생각됩니다.

 

그렇게 미국과 독일을 거쳐 삼성의 본진 한국에서는 LTE 제품만 589,600원에 통신 3사를 통해 판매한다고 하네요. 비싼 느낌이 없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50만원대 삼성노트북이라는 보도자료와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와이파이 모델만 나왔으면 거들떠도 보지 않았겠지만, LTE 전용 모델인만큼 자급제로 구하기는 어렵고 핸드폰처럼 공시지원금을 받고 구입해야만 한다네요. 삼성전자 홈페이지에 접속해도 통신3사 구매링크만 걸려있고 각 통신사별로 알파벳 하나씩만 다른 모델명으로 총 세종의 제품이 검삭되었습니다.

 

 

삼성전자, 실속형 노트북 ‘갤럭시 북 Go’ 출시

삼성전자가 실속형 노트북 ‘갤럭시 북 Go(Galaxy Book Go)’를 27일 국내 출시한다. ‘갤럭시 북 Go’는 LTE 이동통신을 통한 자유로운 연결성, 간편한 휴대성, 갤럭시 기기 간 연동을 통한 강화된 사

news.samsung.com

 

보도자료에 따르면 출시일인 7월 27일부터 8월 10일까지 런칭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스티커 파우치 무선마우스 온라인 강의 수강권 한컴오피스 등등 자잘한 혜택이 주어진다네요. 그 외에도 통신사 혜택으로 사은품을 증정해주거나 여타 서비스 이용권을 준다고 합니다. 자급제로 사서 MVNO에서 태블릿 전용으로 판매하는 데이터 유심을 구입하는것이 이득입니다만, 자급제용으로 판매되는 제품이 없으니 일단 최저요금제로 각 통신사의 혜택을 확인해봅니다.

 

SKT - 공시+추가지원금 57,500원 + 사은품 택1

KT - 공시+추가지원금 310,500원 + 선착순 128GB USB 증정 + 액세서리 쿠폰 3만원

LG - 공시+추가지원금 345,000원 + 사은품 택1 + 7% 요금할인

 

그렇습니다. 딱히 판매 의향이 없는 통신사는 SKT. 가장 많은 지원금을 주는 통신사는 LG U+입니다. 스마트폰을 제외한 통신망을 사용하는 기기는 대부분 데이터쉐어링을 통해 스마트폰 회선과 연계하여 데이터 잔여량을 공유하는 형태로 사용하는지라 가입된 휴대전화와 같은 통신사에 가입하곤 합니다.

 

메인폰 KT 회선을 사용하고 있기에, KT로 결정하고 KT SHOP에서 주문을 진행했습니다. 다른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선풍기나 이어폰 헤드셋 충전기같은 사은품 대신 USB를 선택했다 치고 액세서리 쿠폰 3만원을 더하면 내내 비용적인 측면에서는 LG와 차이가 없다는 세뇌와 함께 주문했습니다.

 

주문완료.

고민 끝에 주문을 마쳤습니다.

공시지원금과 포인트파크로 끌어모은 포인트를 제외한 272,600원은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신용카드로는 6~7개월의 무이자 혜택이 제공됩니다만, 통신요금에 합산되는 할부를 선택하면 약 5%대의 할부이자가 붙습니다. 큰 돈도 아니고 30만원도 하지 않는 돈을 24개월 나눠서 납부하느니 그냥 3개월 무이자 할부로 결제했습니다. 노트북이야 아무리 구려도 2년은 별 문제 없이 사용하리라 생각됩니다. 

 

이제 국내출시 1주차가 겨우 지난 제품인지라 아직 구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후기 없이 베타테스터가 되는 기분입니다만, 이왕 구입한 제품 오래오래 잘 사용하도록 합시다. 기존 노트북은 액정에 줄이 간 이상 팔아봐야 5만원 안쪽으로 받을게 분명하고, 멀쩡하니 어느 목적으로 사용할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