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해 10월 말 출고하여 약 10개월만에 6만km를 돌파했습니다.

 

60006km

이번에도 6만km는 놓쳐버리고 60,006km를 촬영했네요.

 

영업용 치고는 상당히 더디게 주행거리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중간에 파업을 비롯하여 최소 1개월은 그냥 세워뒀으니 말이죠. 1개월을 더 탔더라면 최소 6만km대 중반의 주행거리를 보여줬을겁니다. 그렇게 1년을 타면 7만km 가까이 찍혀있겠네요. 영업용 치곤 상당히 더딥니다.

 

그리고 핸들커버를 장착했습니다. 약 6만km를 주행하며 핸들이 많이 닳았는데 친구가 핸들커버를 사주더군요. 애초에 처음부터 핸들에 비닐이 없던 차라 그냥 탔는데, 왜 제가 승용차 핸들의 비닐을 고수하고 다녔는지 이제 아시겠죠?

 

대형차용 핸들커버

대형차용 핸들커버입니다.

 

사이즈는 460mm. 프리마 맥쎈 구쎈, 엑시언트를 비롯한 중대형 트럭들이나 대형버스들은 대부분 이 규격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노부스나 뉴파워트럭같은 구형 차량은 490mm를 주문하면 되고요. 저렴한 공산품이 다 그렇듯이 이 역시 중국산입니다. 알리익스프레스같은 사이트에서도 구입이 가능하지요.

 

특유의 고무 냄새가 가득합니다. 며칠 밖에 놔둬서 냄새를 다 빼고 장착하기를 추천드립니다.

 

대충 대봄

대충 핸들에 가져다 대봅니다.

 

사이즈가 딱 맞네요. 조금 여유가 있거나 잘 늘어나는 재질이라면 쉽게 끼우겠습니다만, 잘 늘어나는 재질도 아니고 끼우기도 어렵습니다만 살살 넣어서 끼워봅니다.

 

장착완료

약간 틀어지기는 했지만 장착을 마쳤습니다.

 

그립감은 그럭저럭 괜찮네요. 다만 핸들을 돌리니 손에도 특유의 고무냄새가 묻어나옵니다. 핸들커버도 수차례 닦고 여러번 환기도 시켰으나 그래도 냄새가 납니다. 뭐 중국제가 다 그렇죠. 비슷한 제품을 구매하셨다면 꼭 며칠은 밖에 둬서 냄새를 빼고 잘 닦은 다음 장착하시기를 추천드립니다.

 

뱀가죽 무늬

포인트로 뱀가죽 같은 무늬가 보이네요.

 

당연히 실제 뱀가죽은 아닙니다. 질감도 인조가죽 느낌이고요. 여튼 장착 후 하루 운행해보니 크게 불편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신품이라 냄새가 좀 배어나온다는거. 이건 뭐 며칠 사용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빠지겠지요. 과연 얼마나 버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새 핸들커버와 함께 안전하게 운행하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