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공주' '시계바늘' '꽃물'로 유명한 트로트 아이돌이라 불리는 신유의 2012년 발표된 3집의 수록곡입니다. 


트로트 가수의 목소리가 담겨 트로트 분위기가 풍기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미디엄 템포의 2000년대 중후반에 유행하던 대중가요 스타일에 가까운 곡입니다. 애초에 데뷔를 발라드 가수로 했었고, 근래에도 한 드라마의 OST로 트로트랑은 거리가 먼 정통 발라드 신곡도 발표하는 신유인지라 트로트 가수라는 사실을 제쳐두고 본다면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숨은 명곡들이 찾아보면 많습니다.



줄리엣은 흔히 아는 '로미오와 줄리엣' 이야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노래입니다.


로미오가 줄리엣을 보고 사랑에 빠지고, 그 사랑을 고백하는 내용의 가사며, 노래 자체는 생각보다 간결하네요. 들어보시죠.





신유 - 줄리엣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운명처럼 다가온 그 사랑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이 로미오의 사랑을 받아 주



처음 본 순간 느꼈어 

넌 내 여자라는 걸

긴 머리 검은 두 눈동자 

내 마음 사로 잡았네


영화 속 주인공처럼 

널 위해 살고 싶어

죽어도 너와 함께라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아


 누가 우릴 막아도

 우릴 갈라 놓아도

너 영원한 나의 사랑 

헤어질 수 없는 거야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운명처럼 다가온 그 사랑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이 로미오의 사랑을 받아 주



(간주)



 누가 우릴 막아도

 우릴 갈라 놓아도

너 영원한 나의 사랑

헤어질 수 없는 거야



 (x2)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운명처럼 다가온 그 사랑

오오오 줄리엣 오오 줄리엣

이 로미오의 사랑을 받아 주




노래방에도 코러스와 함께 수록되어 있습니다. [TJ 35981 / 금영 47855]


아래는 2012년 MBC 가요베스트 방영 영상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잘 알려진 AOA 사뿐사뿐 말고.. 거북이 터틀맨 작사/작곡의 사뿐사뿐.


故 터틀맨 임성훈님께서 세상을 등지고 떠나가신지도 10년이 훌쩍 지났습니다. 요즘들어 유튜브에서 거북이 노래를 찾아 듣곤 하는 빈도가 늘었는데, 숨겨진 터틀맨 작사 작곡의 노래.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지만 누가 봐도 터틀맨의 노래라는걸 알 수 있는 그런 노래가 있어서 소개를 하려 합니다.



장윤정 4집 - 장윤정 트위스트 수록곡입니다.


2008년 당시 기사를 발췌하자면 고인이 된 터틀맨은 장윤정에게 ‘나도 이제 신세대 트로트 음악을 해보고 싶다. 그래서 너를 위해 만든 노래인데 네가 꼭 불러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기며 건낸 곡이라고 합니다. 거북이 노래 특유의 희망찬 분위기가 가미된 사실상 거북이 버젼의 댄스트로트인데, 본인 몫의 랩 파트만을 남겨놓고 그렇게 따나갔답니다.


여튼 들어보시죠.






장윤정 - 사뿐사뿐



(후렴)

친구였었지만 내겐 사랑인 걸

지금 내 가슴엔 니 얼굴 뿐인 걸

친근하게만 느껴왔던 손길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1절)

그냥 원래 있었던 사람인 걸

누가 봐도 친구라고 느꼈던

막 대해도 내게 언제나 웃던

그냥 친구인 줄 알고 있었어


좋은 일엔 제일 먼저 축하를

나쁜 일엔 항상 방패가 되고

슬픈 일엔 나보다도 눈물을

그런 친구인 줄 알고 있었어


언제부턴가 널 만나러 갈 땐

내 발걸음이 자꾸 사뿐사뿐해져

눈이 마주쳐 널 바라볼 때면

자꾸만 내 맘 두근두근 설레어


친구였었지만 내겐 사랑인걸

지금 내 가슴엔 니 얼굴 뿐인걸

친근하게만 느껴왔던 손길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 RAP -

언제부턴가 내가 널 만나러 갈 땐

내 발걸음 자꾸만 사뿐사뿐해

눈이 마주쳐 너를 또 바라볼 때면

자꾸 자꾸만 내 맘이 두근두근해



(후렴)

친구였었지만 내겐 사랑인걸

지금 내 가슴엔 니 얼굴 뿐인걸

친근하게만 느껴왔던 손길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2절)

좋은 일엔 제일 먼저 축하를

나쁜 일엔 항상 방패가 되고

슬픈 일엔 나보다도 눈물을

그런 친구인 줄 알고 있었어


언제부턴가 널 만나러 갈 땐

내 발걸음이 자꾸 사뿐사뿐해져

눈이 마주쳐 널 바라볼 때면

자꾸만 내 맘 두근두근 설레어


이젠 볼수록 자꾸 더 떨려

사랑해도 되나요 내 친구였는데

이런 내 맘을 알고 있는지

자꾸 내 맘 두근두근 설레어



(후렴)

친구였었지만 내겐 사랑인걸

지금 내 가슴엔 니 얼굴 뿐인걸

친근하게만 느껴왔던 손길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RAP-

사뿐사뿐사뿐 이젠 네게로 가

사뿐사뿐사뿐 이젠 내게로 와


친근하게만 느껴왔던 손길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이젠 사뿐사뿐 네게로 가


살짝이 내게 오세요



두 노래방 회사 MR 역시 유튜브에 공개되어 있습니다.


TJ(태진) - 19916

KY(금영) - 83646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