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번호'에 해당되는 글 4건

반응형

 

어제 집에 들어오던 길에 대단한 배기음을 가진 W222 S63 AMG를 보았습니다.

 

S클래스 신형이 나왔다 한들 어지간한 지방 집값 수준정도 하는 비싼 차량입니다. 저같은 도태된 거지서민은 평생 벌어도 저런 좋은차 구경도 못하고, 가성비만 따져가면서 유지비가 저렴하고 연비가 우수한 차만 골라서 타고 다니겠습니다만 플래그쉽 대형 세단에 퍼포먼스를 더한 사실상 공도 위에서 탈 수 있는 차량 중 끝판왕이라 보면 되겠습니다.

 

최대출력 612마력, 토크도 80대가 넘어갑니다. 물론 디젤엔진보다 토크가 높지는 않습니다만, 출력만 놓고 본다면 어지간한 대형 화물차보다 높은 수치를 자랑합니다.

 

W222 S63 AMG

그냥 별 생각 없이 신호에 정차했는데, 번호판이 636363이네요.

 

0911이나, 0588처럼 차량명에 번호를 맞춰서 타는 경우는 여럿 보긴 했습니다만, 63으로 이런 조합을 맞춰 다니는 경우는 처음 목격했네요. 열심히 구독하시는 분들은 잘 아실겁니다. 신규로 나오는 번호판을 받기보다는 투싼에 323232 번호판을 달아줬던 방식과 비슷하게 기존에 해당 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을 말소한 뒤 부활시키는 방법으로 이런 번호판을 부착하곤 합니다.

 

2021.02.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9 투싼(NX4) 신차 등록 + 두자리 번호판 부착

 

210209 투싼(NX4) 신차 등록 + 두자리 번호판 부착

투싼의 임시번호판 기간은 2월 2일부터 2월 11일까지입니다. 연휴 중간에라도 걸쳤으면 연휴까지 임시번호판으로 버티다가 2월 15일에 번호판을 부착해도 되겠지만, 연휴 첫날 끝나버리니 참 애

www.tisdory.com

저야 뭐 업무용으로 타던 마티즈를 말소하여 처리했지만, 재력이 있으신 분들은 브로커를 통해 신규 발급되는 골드번호를 선점하거나 가격이 나가는 중고차를 구매하여 말소한 뒤 신차에 부착하신다고 합니다. 번호에 별 욕심이 없는 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대부분은 전화번호도 그렇고 외우기 쉽거나 보기 쉬운 번호를 선호하곤 하지요.

 

차라리 이걸 양지로 끌어들여 핸드폰 번호처럼 선호번호에 대해 무작위로 추첨을 하거나 경매에 붙여 나름대로 공평한 기회가 간다면 모르겠습니다만, 그건 그거대로 또 논란이 생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러모로 좋은 번호를 달고 다니는 차량들을 보면 부럽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얼마 전 통신3사의 골드번호 응모 및 추첨이 있었습니다.


6월 2일부터 응모를 시작해서 이후 상황에 따라 LG가 당첨자를 공개했고 이후 SK텔레콤과 25일 KT의 발표를 끝으로 당첨자 발표가 모두 끝났습니다. 물론 해당 통신사에 가입되어있지 않더라도 응모가 가능하고 번호이동이나 신규가입 혹은 해당 통신망을 사용하는 알뜰폰으로도 번호를 변경 할 수 있기에 모두에게 기회는 열려있습니다.


3사 모두 6000,2525,3939를 신청했습니다.저는 LG와 KT에서 두 번호가 당첨되었네요.


하반기에 한번 더 신청을 받으니 관심이 있으시다면 하반기에 도전하시면 되겠습니다.



LG U+에서 당첨된 번호는 010-8**8-3939입니다.

가운데는 그냥 막번호. 뒤는 ABAB형태의 3939. 


수년간 골드번호에 응모했지만 당첨되기는 처음이였네요. 미쿠를 나타내는 숫자인 '39'가 연속되어 미쿠번호라고 씹덕들이 이 번호를 선호합니다. 그냥 2순위로 넣었더니만 당첨되었네요. 물론 SK는 별다른 문자가 오지 않았으니 미당첨으로 간주하고 KT의 결과를 기다린 다음에 실제 개통할 번호를 결정하기로 합니다. 


한군데에서 골드번호를 개통하면 그 번호를 포기하기 전까지 골드번호를 받을 수 없다고 합니다. 

동시에 당첨된다고 해도 하나만 선택 할 수 있다는 얘기겠죠 그러니 신중해야만 합니다.


그런고로 마지막 남은 KT의 당첨 결과를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KT에서 뒷자리는 3939로 같지만, 가운데 번호까지 대칭인 더 좋은 번호에 당첨되었네요.

메인 번호를 바꿀까도 고민했지만 영업용 번호를 바꾸기로 합니다.


메인 번호를 바꾸자니 중학생때부터 만 14년을 같은 번호를 사용했던지라 바꾸자니 아쉽습니다. 그런고로 영업용 번호를 바꾸기로 합니다. 물론 메인번호를 바꿔도 별 문제는 없겠습니다만, 이정도면 뒷자리만 포커고 가운데가 막번호인 번호보다 훨씬 외우기도 부르기도 쉽지 않은가 싶은 생각입니다. 하나만으로도 골드번호라고 추첨을 하는 ABBA와 ABAB가 이어지는 번호입니다. 다른거 더 볼 필요 없이 이 번호로 개통을 결정합니다. 꽤 좋은 번호인데 생각보다 경쟁률이 낮았습니다.


가까운 대리점이나 옛 전화국인 KT플라자에 내방하여 번호를 변경하거나 신규 혹은 번호이동으로 개통을 해야한다고 하네요. 일을 마치고 근처의 전화국(KT플라자)에 내방하기로 합니다.



대리점보다는 전화국이 나을거 같아 전화국으로 갔습니다. 서산전화국(KT플라자)입니다. 

사실 방문 직전까지 꽤 많은 고민을 이어갔습니다.


신규회선으로 개통하자니 전화기만 세대를 들고다니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KT망을 쓰는 MVMO로 번호이동을 할까 생각하니 막상 괜찮은 요금제도 없고 시간이 좀 더 걸립니다. 그냥 얼마 전 A모바일로 번호이동을 했던 업무용폰을 KT로 다시 옮겨온 다음에 번호를 바꾸는 방법을 택하기로 합니다.


그렇게 전화국에 가서 고민 끝에 요금제를 결정합니다. 요금제를 결정한 다음 번호이동을 하려 하니 이제 겨우 한달 조금 지나서 중립기관을 통해 번호이동을 해야한다고 하네요. 시간이 늦어 처리가 힘들어 다음날 오라고 합니다. 절차가 복잡하지만 뭐 별다른 수가 없으니 따라야지요.


중립기관을 통한 번호이동도 거부된다면 14년간 쓰던 번호를 포기할지도 고민중입니다. 


여튼 꽤 오랜세월 도전 끝에 골드번호를 받아내어 기분이 좋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