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에 해당되는 글 2건


시간은 흘러 갑니다. 처음엔 그날이 오지 않으리라 생각했지만 그날이 왔습니다.

방황하던 방구석 폐인에서 리얼충으로 돌아왔긴 하지만 다시 폐인으로 복귀하는 날입니다.


학교에 썩 좋은 추억이 있는것도 아니다보니 학교도 한해 더 휴학을 냈으니 다시 폐인이라면 폐인이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02:17 14:10:09


길고 긴 명목상의 휴가를 다 보내고 나가니 병역증이라는걸 쥐어줍니다.


현역 군인들에게 전역증과 같은 이것은 병역처분을 이행한 뒤에 우리에게 쥐어주는 물건입니다. 애초에 사회복무요원은 군인이 아니라 민간인입니다. 민법의 영향을 받고 훈련소 기간을 제외한다면 군법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가끔 언론에서 군기가 빠지네 군인이네 뭐네 물타기 하지만 엄연한 민/간/인 입니다.


저 위에 높으신 나으리들이 명칭을 공익근무에서 사회복무로 바꿔서 자긍심을 고취시켜준다는 이상한 소리를 하고 계십니다만, 뭘 해도 사기진작 안되긴 마찬가지고 사회적 인식 또한 그대로겠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02:17 14:10:24


병역증 뒷장에는 병역처분 변경내역이 써있습니다.

2월 17일로 소집해제가 되었다는 내용이 있네요.


2년여의 세월동안 공무원 집단에서 생활을 해 본 바로 얻어가는 점도 있고, 공무원 집단의 특성을 다시 한번 더 확인 할 수 있었던 기회로 생각됩니다. 막판에 휴가와 함께 직원들이 싹 바뀐 바람에 저한텐 더 어수선한 분위기였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02:17 14:11:06


추후 예비군훈련 통지서를 이메일로 받을거냐 우편으로 받을거냐 이렇게 신청서도 주네요.


병력동원(훈련)소집통지서 및 예비군 관련 정보를 이메일로 수신하겠느냐는 내용인데 딱봐도 샵메일이나 잡다한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해야 열리는 그런 내용일게 뻔해도 명절 지내고 신청해보던지 해야겠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72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2:17 13:23:38


이곳에서 2년여의 세월을 보냈습니다. 여러 사람이 거쳐갔고 앞으로도 그러겠지요.


나중에 땅사고 건물사서 등기나 내러 와야겠습니다. 그일 아니면 딱히 올 일도 없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5:02:17 13:23:41


작년 말에 리모델링을 한다면서 살짝 변화한 출입구입니다. 그래봐야 스티커만 다시 붙인건데 말이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83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02:17 13:23:48


이따금씩 지나갈 일은 있겠지만, 이전처럼 매일같이 출근할 일은 없겠죠.


짧다면 짧았고, 길다면 길었던 등기소 생활을 이렇게 마무리했습니다.



티스도리의 공익이야기 


2013.02~2015.02 the end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이 글은 신체등위 판정에 대해 불복종하는 글이 아니며, 절차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글 입니다.


지난 월요일, 재검을 받으러 다녀왔을 때 병무청 군의관의 안일한 태도와 절차에 대해서 매우 화가나서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을 넣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병무청에서 답변 기간을 11월 21일까지 연장해놓더니 병무청 담당 공무원에게 답변을 위한 전화가 왔습니다.


2012/11/06 - ["진잡" 여행기] - 세번째 병무청 방문기 (대전충남지방병무청 재신체검사)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85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Off Compulsory | 2012:11:05 10:32:53


담당 공무원은 조금 나이가 있으신 여성분이셨습니다. 


어제도 전화가 부재중전화가 하나 뜨기는 떠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아무래도 공무원들이 퇴근한 시간대이다보니 전화를 다시 걸지 못했었는데, 오늘은 제가 받을 수 있는 시간에 전화가 오게 되었습니다.


물론 병무청의 답변은 죄송하다는 입장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 담당 군의관 선생님께 물어 본 결과 석회병변은 등급판정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먼저 꺼냈습니다. 물론 등급판정에 이의가 있는게 아니라 주먹구구식 판정 과정에 대해서 이의가 있던 것이니 여기까지는 순응했습니다. 


담당 공무원분도 등급판정에 이의가 있는것이냐고 물어보더군요.


물론 등급판정에는 이의가 없습니다. 단순히 검사 해놓고서도 대충 이렇다 저렇다 보여주지도 않고 의학용어로 컴퓨터에 어쩌고 저쩌고 치더니 4급이니까 저기가서 등급 확정 받고 오라는 그 절차에 화가 났고 불만이 있던 것 이지요. 민원인의 알 권리를 무시한 그 처사에 대해서 말입니다.


그러니 여기는 병원이 아니라 등급판정 위주로 이야기를 해주다보니 당연히 군의관들도 병원처럼 생각을 하지 않는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럼 나중에 공공의 기간 끝나서 다시 병원으로 돌아가면 병원마인드로 돌아올까요? 당연히 병원처럼 병을 고쳐달라는 이야기는 아니고 등급판정과 관계가 없더라도 최소한 CT촬영하고 X-ray 촬영한 소견에 대해서 그리고 신체등위에는 변동이 없더라도 대충 이렇고 이렇다는 소견정도는 알려줘야 되는게 아니냐고 반문하니 앞으로 군의관들 열람 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로 활용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래요. 앞으로는 제발 좀 교육자료로 열심히 활용해서 바쁜사람 하루 날잡아서 재검까지 오게 만든다음에 검사까지 다 시켜놓고 최소한 검사 결과는 알려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현역이 나오던 공익근무 소집대상이 나오던 면제판정이 나오던 말이지요. 등급판정에 변동이 없더라도 말이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7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7:20 07:41:51

아니 근데 국민신문고로 올린 민원을 취하해달라니요?


국민신문고 답변을 적으려면 어느정도 시간이 소요된다고 해서 꼭 군의관 교육자료로 활용할테니 민원을 취하해달라고 합니다. 제가 혹시나 나중에 석회병변으로 인해 잘못될 수 있는 확률도 있는데 나중에 결과만 만족 넣어줄테니 민원취하는 거절하였습니다. 민원취하했다가는 이 사실이 은폐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여튼 병무청은 제발 좀 민원인들에게 친절해지고 민원인들의 알 권리를 충분히 충족시켜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무턱대고 한명이라도 더 보내려고 하시는것도 좋지만, 그 이전에 신검을 받으러 오는 민원인들의 알아야 할 권리가 우선입니다.


P.S 찜질방에서 핸드폰 핫스팟켜고 쓰고있는데 사진 용량이 큰것도 있지만 20분째 두번째 사진이 올라가질 않고 있습니다. 아까는 잘되더니 말이지요. 5만원씩이나 받아가면서 품질은 점점 막장이 되어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